지난 24일 방영된 tvN '어쩌다 사장'의 한 장면.

지난 24일 방영된 tvN '어쩌다 사장'의 한 장면. ⓒ CJ ENM

 
초보 사장님과 아르바이트생의 좌충우돌 장사는 지금부터 시작이다. 24일 방영된 tvN <어쩌다 사장2> 2회에선 지난주에 이어 엉겹결에 시골 마트를 맡게된 차태현+조인성 사장님의 생애 두 번째 장사 이야기가 펼쳐졌다. 시즌1의 손바닥만한 '가맥집' 운영 경험 덕분에 자신만만하게 내려온 전남 나주였지만 <어쩌다 사장2> 속 그들 앞에 떡하니 기다리고 있던 건 대도시 상점 규모에 버금가는 마트였다.  

​슈퍼 운영, 식당 장사에 정육점까지 추가되었으니 그들로선 대략 난감이 아닐 수 없었다. 1년 전 방송만 생각하고 찾아온 후배 김우빈+이광수+임주환 등 키다리 알바생 또한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기는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어쩌겠는가? 이왕 엎질러진 물인 만큼 두 팔 걷고 본격적인 마트 운영에 돌입한 사장즈+알바즈의 첫날은 고난의 연속이었다. 

밥 먹을 시간조차 부족한 마트 생활​
 
 지난 24일 방영된 tvN '어쩌다 사장'의 한 장면.

지난 24일 방영된 tvN '어쩌다 사장'의 한 장면. ⓒ CJ ENM

 
<어쩌다 사장2> 마트는 아침부터 손님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촬영 소식이 동네에 알려진 첫날 영향 탓이 이른바 '공포의 개업 빨(?)'이란 자막에 걸맞게 남녀노소 이곳을 찾아 물건을 고르고 계산하느라 카운터를 지킨 이광수와 김우빈에겐 정신없는 하루를 보내게 된 것이다.  

​어렵사리 포스기 작동법을 배우긴 했지만 매출 취소 방법을 몰라 허둥지둥 대는가 하면 바코드 및 가격 표시가 없는 농산물, 낱개 상품 결제는 말 그대로 산너머 산이었다. 간신히 교대로 아침 밥 한 숟가락 뜨기가 무섭게 하나 둘씩 찾아오는 분들을 맞이하느라 사장+알바생들은 이리뛰고 저리뛰고 분주하게 오전 영업을 간신히 끝마칠 수 있었다.

​허둥지둥 오전 영업이 지나간 후에 시작한 점심 식당 장사도 1년 전 강원도와는 사뭇 달랐다. 간판 메뉴인 대게 라면은 큰 탈 없이 주문 대로 손님에게 한 그릇씩 나가기 시작했지만 처음 도입한 우동이 말썽을 부리기 시작한다. 생각보다 냉동면의 해동이 늦게 이뤄지다보니 제시간에 음식이 완성되지 못하는 난관에 봉착한 것이다.

재빨리 안정 찾은 정육점, 그런데 식당이 문제? ​
 
 지난 24일 방영된 tvN '어쩌다 사장'의 한 장면.

지난 24일 방영된 tvN '어쩌다 사장'의 한 장면. ⓒ CJ ENM

 
이와 달리 생전 처음 맡아본 정육점은 의외로 수월하게 운영이 이뤄진다. 임주환이 칼을 잡고 고기를 썰면서 일 진행이 어느 정도 순서있게 진행되는 것이다. 능숙한 칼 관리 뿐만 아니라 손님과의 대화를 통해 마치 오랫동안 이곳을 지킨 사장님 마냥 안정감 있게 적응하며 자칫 큰 구멍이 될 뻔한 정육 업무를 충실히 담당해준다.

​저녁 안주 및 간식거리로 준비한 오징어 구이, 군만두 역시 능숙한 굽기의 달인(?) 차태현 사장과 초보 알바생 이광수의 손을 거쳐 제대로 모양새 있는 요리로 준비 완료를 끝마치며 본격적인 저녁 장사에 돌입한다. 그런대로 수월하게 이뤄질 것 같았던 영업 첫날 저녁의 식당 운영에서 의외의 복병이 조인성 사장의 애간장을 태우기 시작한다.  

​예상보다 많은 양의 우동을 점심에 판매하면서 미리 마련했던 육수는 바닥이 났고 새로 국물을 만들어봤지만 간이 싱겁다는 손님들의 의견이 연속해서 접수되는 것이었다. "뭔가 빠뜨린 재료가 있나?" 고민하는 조 사장은 과연 묘수를 마련할 수 있을까?

시즌2의 달라진 분위기... 어차피 이것 또한 현실​
 
 지난 24일 방영된 tvN '어쩌다 사장'의 한 장면.

지난 24일 방영된 tvN '어쩌다 사장'의 한 장면. ⓒ CJ ENM

 
1년 전 강원도에서 한적함과 여유로움이 느껴졌던 시즌1과 다르게 한창 남쪽으로 내려온 전남 나주에서의 시즌2는 분명 180도 다른 분위기가 감지된다. 여느 도시 속 마트처럼 쉴새없이 손님이 찾아오고 계산하고 배달도 하느라 사장님과 종업원들은 허리 펼 시간도 갖기 어려울 지경이다. 이를 두고 일부 시청자들은 장소를 잘못 택한 게 아니냐는 지적을 하기도 한다. 

​그런데 이처럼 약점이 될 수 있는 사항을 간과한 류호진 PD 및 제작진은 아닐 것이다. 여기엔 나름의 숨은 뜻이 담겨져 있지 않았을까? 한 주 전 첫회 화면 속에서 비춰진 것처럼 실제 가게 사장 부부의 풍경에 어느 정도 힌트가 담겨 있었다고 본다. 카운터에서 도시락이나 빵으로 끼니를 떼우다가도 손님이 오면 그 즉시 하던 일을 멈추고 결제에 임할 만큼 숨 돌릴 여유를 찾기 어려웠다. 때론 쪽잠도 자야 하고 휴가조차 식구들이 번갈아 가는 것이 이곳 365일 연중 무휴 가게의 일상이었다.  

분명 초보 일꾼들에게 나주의 마트는 벅찬 일터임이 분명하다. 이러한 장소를 물색한 것은 아침 일찍부터 밤 늦게까지 숨돌릴 여유 없이 움직이는 자영업자들의 치열한 삶의 이야기를 차태현+조인성 두 사장을 앞세워 담고 싶었던 의도처럼 느껴졌다. 대도시에 비해 한적한 시골 마을의 장사라 하더라도 멋, 낭만만 있는 게 아니라는 점을 예능의 틀을 벗어나지 않는 범주 내에서 담아낸 게 결국 이번 2회의 주된 내용이었던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즌1의 정서와 마냥 단절된 것이 아님을 보여주는 대목 또한 존재했다. 매일 마트에서 각종 식자재를 공급하는 지역 초등학교 공부방의 일상을 작은 분량이지만 할애하면서 현지 주민들과의 교감의 기회는 언제든지 열려있음을 알려주고 있다. 마을 사랑방 역할을 겸하는 병원 직원들, 동네 주민들의 식당 속 담소 역시 마찬가지 의미를 담고 있었다. 방송은 이제 막 2회째에 접어 들었을 뿐이고 그 속에 담아낼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또한 아직 많이 남았다. 
덧붙이는 글 필자의 블로그 https://in.naver.com/jazzkid 에도 수록되는 글 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https://blog.naver.com/jazzkid , jazzkid@naver.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