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러지면 다시 오뚝이처럼 일어서고 있다. 한국 여자 컬링 국가대표 '팀 킴'이 덴마크전에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4강 진출의 불씨를 살렸다.
 
팀 킴은 16일(이하 한국시간) 중국 베이징 국립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여자컬링 예선 8차전에서 덴마크에 8-7로 승리했다.
 
이로써 4승 4패를 기록한 한국은 스웨덴과의 최종전에서 4강 진출 여부를 가릴 수 있게 됐다.
 
스위스에 패한 팀 킴, 덴마크 제압하며 불씨 살렸다
 
팀 킴, 4강 진출 가능할까 한국 스킵 김은정이 16일 중국 베이징 국립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리그 한국과 덴마크의 경기에서 김경애, 김초희를 향해 스위핑을 지시하고 있다.

▲ 팀 킴, 4강 진출 가능할까 한국 스킵 김은정이 16일 중국 베이징 국립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리그 한국과 덴마크의 경기에서 김경애, 김초희를 향해 스위핑을 지시하고 있다. ⓒ 연합뉴스

 
팀 킴은 16일 총 2경기를 펼쳤다. 이날 오전 스위스와의 7차전을 치렀다. 스위스는 지난 세계선수권대회 우승팀이자 이번 올림픽에서 중간 순위 1위를 달리고 있는 강호였다.
 
중반까지의 분위기는 좋았다. 4엔드 김은정의 마지막 샷으로 2-1로 리드를 잡았다. 5엔드에서 스위스는 트리플 테이크아웃으로 단숨에 3점을 추가했다. 팀 킴은 7엔드 1점 스틸에 성공하며 4-4를 만드는 등 팽팽하게 승부를 몰고 갔다.
 
하지만 9엔드부터 스위스의 노련한 경기 운영 능력이 돋보였다. 스위스는 2득점을 올리며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10엔드에서도 2점을 추가한 스위스가 8-4로 승리를 거뒀다.
 
벼랑 끝에 몰린 팀 킴은 저녁에 펼쳐진 덴마크와의 8차전서 반드시 승리해야 했다. 1엔드 선공으로 시작한 팀 킴은 1점을 내준 뒤 2엔드에서 후공의 기회를 얻었다. 김은정이 마지막 스톤으로 1번 스톤을 처리하며 2점을 획득했다. 덴마크는 3엔드에서 곧바로 1점을 더해 2-2를 만들었다.
 
4엔드에서 1점을 따낸 팀 킴은 5엔드에서 난조를 보였다. 스킵 매들린 듀포트의 샷은 가드에 걸리며 하우스 중앙으로 들어갔는데, 1번 스톤이 되면서 3점을 대거 추가했다.
 
3-5로 뒤진 팀 킴은 다시 침착함을 유지하며 경기를 운영했다. 6엔드 후공에서 2점을 얻으며 승부의 균형추를 맞췄다. 7, 8엔드에서 각각 1점씩 맞바꾸며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9엔드 또 다시 팀 킴에게 위기가 찾아왔지만 김은정의 절묘한 트리플 테이크아웃으로 대량 실점을 막았다. 1점을 내줬지만 10엔드 후공의 기회를 챙기면서 반전을 노렸다.
 
승부처는 결국 10엔드였다. 스킵 듀포트가 실책을 범한 반면 김은정은 마지막 샷으로 상대 스톤을 쳐내며 2득점을 따낸 것. 결국 팀 킴은 8-7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세계최강' 스웨덴 넘어야 4강 보인다... 경우의 수 타진
 
아쉬웠던 경기 한국 스킵 김은정과 서드 김경애가 16일 중국 베이징 국립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리그 한국과 스위스의 경기를 마친 뒤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이날 팀 킴은 스위스에 4-8로 패배, 3승 4패에 머문 한국은 10개 참가국 가운데 7위로 밀렸다.

▲ 아쉬웠던 경기 한국 스킵 김은정과 서드 김경애가 16일 중국 베이징 국립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리그 한국과 스위스의 경기를 마친 뒤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이날 팀 킴은 스위스에 4-8로 패배, 3승 4패에 머문 한국은 10개 참가국 가운데 7위로 밀렸다. ⓒ 연합뉴스

 
팀 킴은 이번 올림픽에서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약체 중국에 패했지만 러시아, 일본 등 강호를 제압하며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특히 스위스전 패배는 치명적이었다.
 
3승 4패에 머문 팀 킴은 덴마크전을 승리하더라도 캐나다가 승리를 거두면 5승 3패로 치고 나가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강호 캐나다가 예선탈락이 확정된 중국에게 9-11로 덜미를 잡혔다. 이에 반해 팀 킴은 포기하지 않았다. 덴마크를 상대로 힘겨운 승부 끝에 짜릿한 역전승으로 일어섰다.
 
이로써 팀 킴은 영국, 캐나다와 더불어 4승 4패로 공동 4위에 자리잡았다. 17일 한국-스웨덴, 일본-스위스,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영국, 덴마크-캐나다의 경기 결과에 따라 4위팀을 가린다.
 
경우의 수가 매우 복잡하다. 일단 팀 킴은 스웨덴을 반드시 이겨야만 4강 진출 가능성을 타진할 수 있다. 자력 진출의 경우의 수는 일본-ROC-덴마크 승리, 일본-영국-덴마크 승리, 스위스-영국-캐나다 승리다.
 
반면 한국-스위스-ROC-캐나다가 승리할 경우 한국, 일본, 캐나다가 5승 4패로 동률이 된다. 이때 '드로샷챌린지(DSC·샷의 평균 거리)'로 4강 진출 팀을 가린다. 드로샷챌린지는 예선 9경기를 치른 뒤 최종적으로 계산한다.
 
팀 킴은 세계 랭킹 1위이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스웨덴전에서 대반전을 노린다. 팀 킴은 4년 전 스웨덴에 패하며 아쉽게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어려운 관문이지만 언제나 기적의 드라마를 써낸 팀 킴이라면 오르지 못할 산은 없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신뢰도 있고 유익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