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이토 준야의 활약속에 최종예선 4연승 행진을 내달리며 월드컵 본선행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일본이 27일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 7차전 중국과의 홈경기에서 2대 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5승 2패의 성적을 기록한 일본은 B조 2위자리를 지켜내며 월드컵 본선 진출을 눈앞에 두게됐다.  

기선제압 성공한 일본, 일방적인 경기로 중국 눌러  
 중국에 2대 0 승리를 거둔 일본.

중국에 2대 0 승리를 거둔 일본. ⓒ 일본 축구협회(JFA) 공식 트위터

 
초반부터 일본이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전반 13분 상대 수비의 핸드볼 파울로 얻어낸 페널티킥 기회에서 오사코 유야가 침착하게 득점에 성공하면서 일본이 리드를 가져갔다.  

이후 경기흐름은 일본의 일방적인 흐름속에 치뤄졌다. 전반전 볼 점유율 70대 30, 슈팅 수 7대 0이 보여주듯 일본은 대부분의 경기시간을 중국 진영에서 보내며 추가골을 넣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중국은 전체적인 팀 완성도가 떨어지는 모습을 보이면서 이 어려움을 풀어내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후반전에도 상황은 크게 달라지지 않었다. 중국이 후반 11분 알란을 투입해 변화를 주고자 했지만 공격으로 나가는 속도가 떨어졌으며 볼을 소유하는 데도 어려움을 겪었다. 이로인해 중국은 후반 24분 프리킥 기회에서 우시가 시도한 슈팅이 이날 첫번째 슈팅이었다.  

이에 반해 일본은 전반전 흐름을 계속 유지함과 동시에 후반 13분엔 왼쪽 풀백 나가토모 유토대신 나카야마 유타를 투입해 좌우 측면공격을 통해 활로를 열고자 했다.  

이는 주효했다. 후반 16분 왼쪽 측면에서 나카야마 유타가 올린 크로스를 이토 준야가 달려들며 헤더슛을 시도해 득점에 성공하면서 2대 0으로 점수를 벌렸다.  

2골차의 여유를 잡은 일본은 쿠보 타케푸사를 투입하는 여유속에 경기를 치뤘고 그대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3경기 연속골 이토 준야, 난세의 영웅으로 떠올라  

중국전은 일본에게 명과 암이 존재한 경기였다. 긍정적인 면은 결과물을 가져왔다는 점인데 지난해 10월 호주와의 경기를 시작으로 중국전까지 4연승을 내달린 일본은 5승 2패의 성적을 기록하며 초반 성적부진을 만회하는 모습을 보여 월드컵 본선 진출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다만 경기력 측면에서의 아쉬움은 여전했다. 90분 동안 16개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페널티킥을 포함 2골에 그칠 정도로 빈약한 득점력이 계속 이어졌는데 이날 중국의 경기력이 최악이었다는 점을 상기해봤을때 일본의 경기력은 합격점을 주기엔 다소 부족했다.  

그런 상황에서 일본에게 희망적인 것은 이토 준야의 활약이다. 지난해 10월 호주와의 경기에서부터 주전으로 올라섰던 그는 11월에 열린 베트남-오만과의 2연전에서 모두 득점을 터뜨리며 일본에게 터닝포인트를 제공했었다.  

그 상승세는 중국전에서도 이어졌다. 전반 13분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려 중국 수비수의 핸드볼 파울을 유도해 오사코 유야의 득점을 만들어내는 데 일조한 그는 후반 16분에는 승부에 마침표를 찍는 득점을 터뜨리며 이번 최종예선 3경기 연속골을 기록하게 됐다.  

이 외에도 양팀 통틀어 가장 많은 4차례의 찬스메이킹을 비롯해 빠른 스피드를 활용한 저돌적인 돌파와 침투로 일본 공격의 활로를 열어줬다.  

일본은 최종예선 내내 부진한 경기력을 선보였지만 최근 4연승을 챙기는 등 확실하게 결과물을 가져오면서 이를 상쇠시키고 있다. 그리고 그 중심엔 이토 준야의 활약이 절대적으로 큰 영향을 끼치고 있음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깔끔한 기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