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우리 학교는' 임재혁-이유미-유인수, 좀비에 맞선 친구들 임재혁, 이유미, 유인수 배우가 26일 오전 비대면으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지금 우리 학교는>는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학교에 고립되어 구조를 기다리는 학생들이 살아남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로 동명 웹툰을 시리즈화한 작품이다. 28일 공개.

▲ '지금 우리 학교는' 임재혁-이유미-유인수, 좀비에 맞선 친구들 임재혁, 이유미, 유인수 배우가 26일 오전 비대면으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지금 우리 학교는>는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학교에 고립되어 구조를 기다리는 학생들이 살아남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로 동명 웹툰을 시리즈화한 작품이다. 28일 공개. ⓒ 넷플릭스

 

K-좀비물이라는 말이 만들어질 정도로 한국은 좀비 콘텐츠 강국으로 인정받고 있다. 넷플릭스 드라마 <지금 우리 학교는> 또한 이 대열에 합류한다. 2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 이재규 감독을 비롯한 출연진들이 기존 좀비 콘텐츠와의 차별점을 강조했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학교 안에서 좀비 바이러스가 퍼지며 사투를 벌이는 학생들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영화 <완벽한 타인> 등을 연출한 이재규 감독, 드라마 <추노>, <7급 공무원> <해적: 바다로 간 산적> 등을 집필한 천성일 작가가 손을 잡았다.
 
출연진은 공통적으로 생생한 현장감이 드라마의 강점이라 전하면서 스스로도 연기에 몰입한 사연을 전했다. 친구들을 위해 온몸 불사르는 수혁 역의 로몬은 "캐릭터에 너무 몰입해서 현장에서 오래 울기도 했다"며 "좀비로 변한 친구가 죽어가는 장면이 있는데 정말 친한 동료이자 형이 죽는 것 같아서 감정이 올라왔다"고 말했다.
 
전교1등인 냉정한 캐릭터 남라 역의 조이현 또한 "음악실에 다들 모여 좀비를 쫓아내기 위해 악기를 하나씩 집었는데 북을 제가 잡았다"며 "머리도 풀고, 북을 바닥에 놓고 치는데 컷하는 순간 다들 제 모습을 보고 빵 터졌다. 감독님이 굿하는 거냐고 하더라"고 촬영 당시 일화를 덧붙였다.
 
<오징어 게임>으로 존재감을 부쩍 알리고 있는 이유미는 동료 배우와 대사 하나하나 상의했던 경험을 전했다. "교실 안 모든 소문과 갈등을 만드는 캐릭터라 뭐가 제일 미워 보이는지 동료 배우와 의견을 나눴다"며 이유미는 "좋은 장면을 만들기 위해 그렇게 맞춰봤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재규 감독은 "여러 좀비물이 있는데 대부분 성인에게 벌어지는 이야기였다. 이 작품은 폐쇄된 공간에서 아직 사회화되지 못한 청소년들에게 벌어지는 이야기"라면서 "어린이에겐 어린이처럼, 어른에겐 어른처럼 살라고 하는데 과연 삶과 죽음 기로에 놓인 청소년들이 어떤 선택을 하는지 궁금했다. 또다른 힘이 있을 것 같다"고 연출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이 감독은 "워낙 유명한 원작 웹툰이라 부담이 컸다"며 "(원작자인) 주동근 작가님을 만나 서로 생각하는 걸 나누는 시간이 있었다. 이 작품을 통해 우리가 어떤 희망을 갖고 살아야 하는지 인간답다는 게 뭔지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지금 우리 학교는' 살아남기 위해 사투 이재규 감독과 임재혁, 윤찬영, 이유미, 박지후, 조이현, 로몬, 유인수 배우가 26일 오전 비대면으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지금 우리 학교는>는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학교에 고립되어 구조를 기다리는 학생들이 살아남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로 동명 웹툰을 시리즈화한 작품이다. 28일 공개.

▲ '지금 우리 학교는' 살아남기 위해 사투 이재규 감독과 임재혁, 윤찬영, 이유미, 박지후, 조이현, 로몬, 유인수 배우가 26일 오전 비대면으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지금 우리 학교는>는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학교에 고립되어 구조를 기다리는 학생들이 살아남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로 동명 웹툰을 시리즈화한 작품이다. 28일 공개. ⓒ 넷플릭스

  
현장에서 가장 막내로 촬영 당시 고교 2학년이었던 박지후는 "교복이나 체육복을 입은 좀비, 헤어롤을 말고 있는 좀비 등 다양한 좀비가 등장하는 게 이 작품의 매력 같다"며 "중간고사를 보고 세트장에 간 적도 있었고, 실제 교복을 입고 가기도 했다. 언니 오빠들에게 입시 상담도 했고 인생 조언도 들었다"고 화기애애했던 분위기를 전했다.
 
이에 극중 양대수 역의 임재혁은 "식사 시간 때 지후 배우가 저나 이유미 배우에게 삼촌, 이모 진지 잡수셨는지 묻곤 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드라마 <지금 우리 학교는>은 오는 28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