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드게임: 나는 킬러다> 포스터

<엔드게임: 나는 킬러다> 포스터 ⓒ 찬란

 
<엔드게임: 나는 킬러다>는 포스터만 보았을 때는 <어벤져스: 엔드게임>을 연상시킨다. 과거 주성치의 패러디 영화 또는 흥행을 위해 할리우드 유명 시리즈의 일환인 듯 제목을 변형시킨 영화가 아닌가 싶은 생각을 품게 만든다. 하지만 뚜껑을 열면 다르다. 기억상실증과 킬러, 이 두 가지 소재가 떠오르는 한국영화가 있을 것이다. 바로 유해진 주연의 코미디 영화 <럭키>다.
 
<럭키>의 원작은 2012년 일본영화 <열쇠 도둑의 방법>이다. 당시 일본에서 큰 기대를 받던 우치다 겐지 감독이 연출을 맡았던 작품으로 일본 아카데미 시상식 각본상을 수상한 바 있다. 무명배우와 킬러의 인생이 뒤바뀌면서 펼쳐지는 이 코미디는 흥미로운 설정과 휴머니즘을 유발하는 스토리로 큰 주목을 받았다. 때문에 한국에서 <럭키>로 리메이크가 되었고 중국에서 다시 <엔드게임: 나는 킬러다>라는 제목으로 리메이크가 된 것.
 
원작이 스토리로 주목을 받았다는 점에서 기본설정은 유사하다. 무명배우 천샤오멍은 빚더미에만 가득 쌓인 삶에 지쳐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고 한다. 죽기 전에 마지막으로 고급호텔의 사우나를 향한 그는 멋진 시계를 찬 중년남자를 보게 된다. 그 남자가 천샤오멍이 떨어뜨린 비누를 밟고 미끄러지면서 천샤오멍의 인생은 바뀌게 된다.
  
 <엔드게임: 나는 킬러다> 스틸컷

<엔드게임: 나는 킬러다> 스틸컷 ⓒ 찬란

 
천샤오멍은 돈에 대한 욕심으로 남자와 사우나 열쇠를 바꾼다. 그렇게 남자는 천샤오멍이, 천샤오멍은 저우취안이 된다. 저우취안이 된 천샤오멍은 그의 돈으로 자신이 진 빚을 갚고 죄책감에 저우취안의 병원비도 내준다. 그리고 저우취안의 집을 향한 순간 그가 평범한 사람이 아님을 짐작한다. 온갖 종류의 신분증에 사방에 깔린 CCTV, 거기에 권총까지. 누군가에게서 온 연락을 받은 천샤오멍은 그 연락이 살인청부라는 걸 알게 된다.
 
킬러 저우취안은 기억을 완전히 잃은 뒤 자신이 천샤오멍인 줄 알고 살아가게 된다. 게으른 천샤오멍과 달리 부지런하고 철저한 성격의 저우취안은 엉망인 집을 깨끗하게 치우는가 하면 열심히 연기를 공부해 배우로도 인정을 받는다. 그리고 점점 사랑에 대해서도 알아가게 된다. 이 구성은 앞서 언급한 <열쇠 도둑의 방법>, <럭키>와 동일한 설정을 보여준다. 다만 이 세 작품에는 공통된 차이점이 있다.
 
바로 후반부다. <열쇠 도둑의 방법>의 후반부는 전형적인 일본 장르물의 특색을 담고 있다. 주연 배우들이 장황한 연설을 늘이며 교훈을 주고자 하는 점이다. 마치 작가라도 된 듯이 삶에 대해 논하고 상대에게 훈계를 하듯 상황에 관계없이 연설을 시작하는 이 일본 장르물의 클리셰 때문에 호불호가 크게 갈린다. 
 
<럭키> 이 후반부를 따르지 않았다. 대신 국내 장르영화의 특색에 맞춘 유쾌한 흐름을 선보였다. 코믹이라는 본연의 색에 더 충실하며 유쾌한 반전에 초점을 맞췄다. 이 변화는 국내 관객들에게 웃음을 선사하며 흥행으로 이어졌다. <엔드게임: 나는 킬러다>는 여기서 중국 장르영화에 맞춘 변화를 시도한다. 중국 장르영화의 특징은 바로 신파다.
  
 <엔드게임: 나는 킬러다> 스틸컷

<엔드게임: 나는 킬러다> 스틸컷 ⓒ 찬란

 
신파의 단점은 확실하게 감정을 자극하는 대신 그 감정을 이끌어내기까지 많은 시간을 소요한다. 후반부 반전이 무엇인지 알고 있는 국내 관객의 입장에서 신파적인 요소가 다수 가미되다 보니 축 쳐지는 극의 흐름이 부담될 수도 있다. 리메이크가 지닌 단점이자 각 국가의 장르물 특성에 맞춘 전개가 국내시장에서 독이 된 경우라 하겠다. 
 
<엔드게임: 나는 킬러다>라는 제목은 사무엘 베케트의 희곡에서 왔다. 영화는 그런 삶을 살던 두 주인공 저우취안과 천샤오멍이 서로의 삶을 대신 살게 되는 '타인의 삶'을 통해 허무에서 희망을 발견하는 순간을 담아낸다. 
 
국내 관객의 입장에서 포인트라면 저우취안 역의 유덕화다. 60대의 나이에도 여전한 꽃미모를 과시하는 유덕화는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킬러부터 스윗한 매너남의 모습까지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인다. 특히 극 후반부에서는 <천장지구>를 연상시키는 장면을 통해 과거의 향수에 빠질 수 있는 시간도 선물한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준모 기자의 브런치와 키노라이츠 매거진에도 게재되었음을 알립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