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타-아놀드 리버풀의 조타와 아놀드가 아스널전에서 골을 합작한 이후 함께 기뻐하고 있다.

▲ 조타-아놀드 리버풀의 조타와 아놀드가 아스널전에서 골을 합작한 이후 함께 기뻐하고 있다. ⓒ 리버풀 트위터 캡쳐

 
 
리버풀이 멀티골을 합작한 지오구 조타와 트렌트 알렉산더 아놀드의 활약으로 6년 만에 리그컵 결승에 진출했다.
 
리버풀은 21일 오전 4시 45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1-22 잉글랜드 풋볼리그컵(리그컵) 4강 2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1차전서 0-0으로 비긴 리버풀은 2차전 승리로 인해 아스널을 제치고 결승에 올랐다.
 
리버풀의 승리 방정식, 아놀드 패스–조타 슈팅
 
홈팀 아스널은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최전방은 마르티넬리-라카제트-사카, 미드필드는 외데고르-로콩가-스미스 로우가 포진했다. 포백은 티어니-마갈량이스-화이트-도미야스가 형성했다. 골문은 램스데일이 지켰다.
 
원정팀 리버풀도 4-3-3을 들고 나왔다. 최전방에 조타-피르미누-고든, 허리는 존스-파비뉴-헨더슨이 위치했다. 포백은 로버트슨-반 다이크-마티프-아놀드, 골키퍼 장갑은 켈레허가 꼈다.
 
전체적으로 높은 에너지 레벨로 경기장을 넓게 쓴 리버풀이 주도하는 형태였다. 두 팀은 초반 한 차례씩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아스널은 전반 5분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시도한 라카제트의 프리킥이 크로스바를 팅겼다. 리버풀도 전반 13분 코너킥에서 파비뉴가 헤더로 떨어뜨린 공을 마팁이 밀어 넣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팽팽한 균형추는 리버풀이 먼저 깼다. 전반 19분 아놀드의 패스를 받은 조타가 왼쪽에서 돌파에 이은 슈팅으로 득점을 만들었다. 이후 두 팀은 치열한 접전을 벌였고, 빅 찬스 없이 전반을 마감했다.
 
아스널은 후반 초반 아쉽게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후반 3분 로콩가의 롱패스를 받은 라카제트가 터치한 뒤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 위로 떠오르고 말았다. 리버풀도 마찬가지였다. 후반 6분 조타의 컷백, 고든의 문전 슈팅이 골문을 넘겼다. 후반 13분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코나테의 헤더가 골대를 때렸다. 이어 세컨볼을 헨더슨이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램스데일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아스널은 후반 중반 라카제트, 스미스 로우를 불러들이고, 은케티아와 파티를 투입해 공격, 미드필드진을 재편했다. 리버풀은 앞서 미나미노에 이어 활동량이 좋은 밀너를 넣으며 허리 강화에 나섰다.
 
아스널 추격의 찬물을 끼얹은 것은 조타였다. 후반 32분 아놀드의 롱패스가 전방으로 절묘하게 연결됐다. 수비 라인을 깨뜨린 조타가 가슴 트래핑 후 램스데일 골키퍼를 넘기는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VAR 판독 결과 득점으로 인정됐다.
 
2골이 필요한 아스널은 엎친 데 덮친격으로 교체로 들어온 파티가 퇴장을 당하며 자멸했다. 결국 리버풀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리버풀, 6년 만에 리그컵 결승 진출
 
리버풀은 지난 14일 열린 아스널과의 리그컵 4강 1차전에서 볼 점유율 78%-22%, 슈팅수 17-3의 일방적인 우세에도 불구하고 0-0 무승부에 그쳤다.

특히 2022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에 차출된 리버풀의 최강 공격 듀오 모하메드 살라, 사디오 마네의 공백이 뼈아팠다. 이날 조타-피르미누-미나미노로 구성된 공격 3인방의 조합은 실패에 가까웠다. 미나미노는 무려 6개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한 골도 기록하지 못했다. 조타와 피르미누는 슈팅 0개로 무기력했다.
 
하지만 이번 2차전에서는 오른쪽 풀백 아놀드, 왼쪽 윙 포워드 조타의 컴비네이션이 완벽하게 조화를 이뤘다. 2골 모두 아놀드의 패스가 기점이 되었고, 조타는 탁월한 골 결정력으로 방점을 찍는 패턴이었다.
 
첫 골은 아놀드가 하프라인까지 드리블하며 조타에게 패스를 넣어준 것이 어시스트로 기록됐다. 조타는 단독 드리블로 수비 2명을 제친 뒤 아크 정면에서 감각적인 슈팅으로 골을 터뜨렸다. 두 번째 골은 아놀드가 수비 뒷 공간으로 정확한 롱패스를 배달해 조타의 골을 도왔다. 조타 역시 환상적인 로빙슛을 성공시키며 아스널을 침몰시키는데 앞장섰다.
 
아놀드는 2도움을 비롯해 기회창출 5회, 롱패스 6회를 적중시켰다. 조타는 2개의 슈팅을 시도해 모두 득점으로 연결했으며, 드리블 성공 2회를 기록하는 등 공격에서 가장 두드러졌다.
 
리버풀은 지난 몇 년 동안 살라-마네 듀오에게 모든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되어있지만 아놀드, 조타의 활약도 결코 빼놓을 수 없다. 아놀드는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10도움으로 어시스트 1위에 올라있다. 조타는 팀 동료 살라(16골)에 이어 프리미어리그 10골로 득점 2위에 랭크될만큼 큰 비중을 차지한다.
 
아스널을 제압한 리버풀은 6년 만에 리그컵 결승에 오르며, 첼시와 우승컵을 놓고 다투게 됐다.
 
2021-22 잉글랜드 풋볼리그컵 4강 2차전
(에미레이츠 스타디움, 영국 런던 – 2022년 1월 21일)
아스널 0
리버풀 2 – 조타 19' 77'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신뢰도 있고 유익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