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콘텐츠의 선전은 올해도 계속 이어진다.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받은 핑크퐁의 '아기상어' 영상이 새로운 역사를 썼다.

더핑크퐁컴퍼니의 공식 유튜브에 올라온 핑크퐁 아기상어 체조(Baby Shark Dance) 영상의 누적 조회수가 13일 오후 4시경 100억뷰를 돌파했다. 100억뷰 달성은 유튜브 역사상 아기상어가 처음이다.

아기상어의 뒤를 이어 유튜브 누적 조회수 2위에 오른 푸에르토리코의 가수 루이스 폰시의 <데스파시토(Despacito)>가 23억 뷰인 점을 고려하면, 아기상어의 100억뷰 달성에 담긴 의미는 엄청나다고 볼 수 있다.
 
 누적 조회수 100억뷰를 돌파한 유튜브 아기상어 영상

누적 조회수 100억뷰를 돌파한 유튜브 아기상어 영상 ⓒ 핑크퐁 공식 유튜브


남녀노소 누구나... 전 세계서 울려퍼진 아기상어

영상이 공개됐을 당시 국내를 중심으로 아기상어의 인지도가 상승했고, 머지않아 해외서도 반응을 보이기 시작했다. 동작이 단순하면서도 누구나 따라부를 수 있다는 점에서 세대를 아우르는 노래가 됐다.

아기상어는 2016년 6월 처음 유튜브에 공개된 이후 미국 빌보드 차트와 영국 오피셜 싱글 차트에 진입하는가 하면, '장난감계의 오스카'라고 불리는 '올해의 토이 어워드(Toy of The Year Award)'에서도 2관왕을 달성해 존재감을 입증했다.

2020년 마침내 유튜브 누적 조회수 1위에 오른 아기상어는 그해 11월 미국 음반 산업 협회로부터 1천만 장 이상의 판매를 의미하는 다이아몬드 인증(Diamond Certification)을 획득하는 등 시간이 지날수록 계속 상승곡선을 그려나갔다.

이뿐만이 아니다.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며 2019년 워싱턴 내셔널스의 월드시리즈 우승멤버이기도 했던 헤라르도 파라는 그해 '아기상어'를 등장곡으로 사용, 그가 타석에 들어설 때마다 모든 팬들이 '아기상어' 동작을 따라해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 현지에서도 큰 관심을 모았다.

또한 2019년 레바논 반정부 시위가 일어났을 당시 시위대가 아이를 달래기 위해 위해 율동 및 떼창을 하기도 했고, 해외 방송국 로고송으로 활용하는 등 장소를 가리지 않고 아기상어 신드롬이 지속됐다.

아기상어의 성장은 현재진행형

수 년간 전 세계의 인정을 받고 있는 K-콘텐츠는 영화, 드라마, 공연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그러나 꾸준히 성장세를 보인 애니메이션 산업의 성장도 무시하기 어렵다. 그 중심에 있었던 것은 단연 핑크퐁의 '상어가족' 시리즈다.

100억뷰를 돌파한 아기상어 영상 이외에도 유튜브 내 다른 영상, 장편 애니메이션에 대한 반응도 뜨겁다. 2000개 이상의 영상이 올라온 핑크퐁 공식 유튜브의 구독자는 무려 5480만명이 넘을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상어가족 시리즈를 제작한 더핑크퐁컴퍼니는 여기서 만족하지 않고 더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애니메이션 <핑크퐁 시네마 콘서트> 후속편에 대한 제작을 시작하는가 하면, 최근 미국에서 유·아동 시청률 1위를 나타낸 <베이비샤크 빅 쇼> 시리즈의 경우 극장에서도 선보일 예정이다.

또 미국 로스앤젤레스, 중국 상하이, 홍콩에 이어 싱가포르에 4번째 해외 법인을 설립해 글로벌 사업 확장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나타내고 있다. 아기상어 신드롬의 기점이 된 곳이 동남아시아였다는 점에서 충분히 기대를 해볼 수 있는 행보다.

이미 글로벌 시장에서 큰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음에도 아직 끝나지 않은 '아기상어'의 성장이 어디까지 이어질 수 있을지 이들의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양식보다는 정갈한 한정식 같은 글을 담아내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