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을 맞은 서울시내 한 영화관 모습

연말을 맞은 서울시내 한 영화관 모습 ⓒ 성하훈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가 1월 16일까지로 2주 연장된 가운데 영화관 상영제한은 사실상 원상회복됐다. 영화계의 강력한 요구를 정부가 받아들인 것이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은 3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이같은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하면서 '영화관·공연장'은 현행 밤 10시 영업제한에서 상영·시작시간 기준 밤 9시까지 입장 허용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거리두기 이전 밤 12시까지 상영이 가능했던 것과 비교할 때 밤 10시 영업제한보다는 개선된 조치다. 최근 화제작들의 상영시간이 2시간 이상인 것에 비춰보면 밤 12시 영업제한과 비슷하기 때문이다.
 
영화계는 지난 12월 18일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이후 유감을 나타내면서 시정을 요구했다. 지난 2년 동안 코로나로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영화산업에 더욱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것이기 때문에 제한 철회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힌 것이다.
 
지난 21일에는 국회 앞에서 영화인들이 모여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거리두기 연장을 앞둔 30일에는 영화단체들이 성명을 내고 "지금은 문화를 통한 치유와 안식이 꼭 필요한 시점인데, 극장 영업시간 제한으로 인해 우리 국민들은 가장 보편적인 문화생활마저 제한받고 있다"며 극장 영업시간 제한 철회를 거듭 요청했다.
 
 지난 12월 21일 국회 앞에서 진행된 영화인들의 시위. 정부는 31일 발표한 거리두기 조정에서 영화관 제한을 1월 3일부터 밤 10시 영업제한에서 밤 9시 상영 시작으로 완화했다.

지난 12월 21일 국회 앞에서 진행된 영화인들의 시위. 정부는 31일 발표한 거리두기 조정에서 영화관 제한을 1월 3일부터 밤 10시 영업제한에서 밤 9시 상영 시작으로 완화했다. ⓒ 영화수입배급사협회

 
영화관 영업시간 제한은 철폐해도 문제가 없다는 게 영화계 입장이다. 어느 다중이용시설보다 안전성이 확인됐다는 것이다.
 
입장 시 발열 체크는 기본이고, 백신 접종을 완료했거나 PCR 검사 결과 음성 확인이 된 고객들만 입장하는 등 전 상영관을 방역패스관으로 운영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마스크 착용, 음식물 섭취 금지, 대화 금지, 한 방향 바라보기 등 극장 방역수칙의 특수성으로 인해 코로나19 이후 1억 명의 관객이 극장을 찾았으나 집단 감염 사례는 한 건도 나타나지 않았다.
 
한 영화관 관계자는 "팝콘을 먹다가 감염된 사례가 나와서 극장 매출에서 무시할 수 없는 팝콘 판매마저 중단했고, 물 이외에는 음식물을 금지하고 있을 정도로 어려움을 감내하고 있다"며 "이런 노력에도 영화관을 일반 다중시설과 같은 선상으로 취급해 영업제한을 두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비판했다.
 
거리두기 강화에도 12월 관객은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는데, 이는 영화관 안전에 대한 신뢰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시 시행되면서 주요 개봉작들이 잇따라 연기를 결정하며 영화산업의 대목인 연말연시는 위축됐다.

특히 한국영화의 피해가 컸다. 개봉이 막히면서 새로운 제작과 투자마저 막혀버리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기 때문이다. 가장 큰 피해를 입고 있음에도 정부 지원대책의 사각지대로 존재한다는 점에서 영화계는 최소한 영업시간 제한 만큼은 풀어주길 요청하고 있는 것이다.
 
정부가 거리두기 조정 방안을 통해 마지막 상영시간을 늦추는 방식으로 활로를 다시 열어주기는 했으나, 영화관이 감염 우려가 약한 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는 점에서 조금 더 유연한 대응이 아쉬워 보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