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크로스컨트리 베이징올림픽 국가대표 선수단. 왼쪽부터 이채원, 정종원, 김민우, 이의진.

한국 크로스컨트리 베이징올림픽 국가대표 선수단. 왼쪽부터 이채원, 정종원, 김민우, 이의진. ⓒ 대한스키협회 제공

 
한국 크로스컨트리 '전설' 이채원(40·평창군청)이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다.

이채원은 27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 경기장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극동컵 겸 대한스키협회 2022 베이징올림픽 출전 선수 선발전 여자 5㎞ 프리에서 14분 33초 8을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전날 5㎞ 클래식에서는 16분 01초 0을 기록해 이의진(20·경기도청)에 11.9초 뒤진 2위였던 이채원은 클래식과 프리 합계 30분 34초 8을 기록, 1위로 베이징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이번 대회 1, 2위가 베이징올림픽에 나가며 이채원에 이어 이의진이 30분 49초 5를 기록해 2위에 올랐다.

이채원은 2002년 솔트레이크부터 2018년 평창까지 지금까지 동계올림픽에 5차례 출전한 한국 크로스컨트리 간판이다.

2018년 평창올림픽을 끝으로 국가대표에서 은퇴했다가 최근 다시 2022년 베이징올림픽 출전에 도전했고 이날 결국 뜻을 이뤘다.


올림픽 6회 출전은 한국 선수 동·하계올림픽 최다 출전 타이기록이다.

올림픽 6회 출전은 한국 선수 가운데 이규혁(빙상), 최서우, 최흥철, 김현기(이상 스키)가 달성했다.

이채원은 전국 동계체육대회에서 1996년부터 지난해까지 금메달만 78개를 따냈고, 최우수선수(MVP)에도 세 번 선정된 국내 최강자다.

2018년 평창올림픽 당시 한국 선수 중 최고령이었던 이채원은 41세가 되는 2022년 베이징올림픽에서도 한국 선수단 최고령이 될 가능성이 크다.

현재 크로스컨트리 국가대표 임의규 감독보다 이채원이 3살 더 많을 정도로 이채원의 '노장 투혼'이 빛난 이번 대표 선발전이었다.

이채원의 역대 올림픽 최고 성적은 2014년 소치 대회 30㎞ 프리의 33위다.

이채원은 2011년 한국 크로스컨트리 사상 동계아시안게임 첫 금메달을 따냈고, 그의 2017년 FIS 월드컵 12위도 한국 크로스컨트리 월드컵 최고 성적이다.

이채원은 "첫날에는 몸 상태가 좋지 않아 부진했다"며 "오늘 조금 컨디션이 나아졌는데 올림픽 출전 목표를 이뤄 기쁘다"고 말했다.

"하지만 오늘도 제 경기에 스스로 답답한 부분이 느껴졌다"는 그는 "베이징에 가서는 현실적으로 꼴찌를 하지 않는 것이 목표겠지만 남은 기간 열심히 준비해서 다시 한번 30위권에 진입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남자부에서는 김민우(23·평창군청), 정종원(29·경기도청)이 베이징올림픽 대표로 선발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