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파' 양현종(KIA 타이거즈)을 제외하고 14명의 FA 선수 가운데 계약을 매듭짓지 못한 선수는 이제 세 명밖에 남지 않았다.

특히 '알짜배기 야수' 정훈의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박병호, 허도환과 마찬가지로 C등급으로 분류되면서 해당 선수를 영입하려는 팀의 부담이 크지 않고, 선수 입장에서도 A등급이나 B등급 선수에 비해 가벼운 마음으로 시장에 나올 수 있었다.

시장이 개장됐을 때만 하더라도 10년 넘게 한 팀에서 뛰었을 뿐만 아니라 적지 않은 나이를 고려하면 이적보다는 잔류에 좀 더 무게가 기울어지는 듯했다. 그러나 한 달 가까이 협상에 큰 진전이 없었고, 롯데 자이언츠와 계속 동행할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30대 중후반으로 접어들고 나서야 생애 첫 FA 자격을 취득한 정훈(가운데)

30대 중후반으로 접어들고 나서야 생애 첫 FA 자격을 취득한 정훈(가운데) ⓒ 롯데 자이언츠

 
묵묵하게 자신의 길을 걸어왔던 정훈

1119경기 타율 0.277 3246타수 899안타 60홈런 411타점 OPS 0.757, 정훈의 1군 통산 성적이다. 100경기 이상 뛴 시즌은 2013~2016년, 2020~올해 총 여섯 번이었다. 프로 무대에 입성한 지는 꽤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기보다는 묵묵하게 자신의 길을 걸어온 선수다.

2006년 현대 유니콘스 육성선수로 입단해 1년 만에 방출 통보를 받은 정훈은 현역 복무 후 마산 양덕초등학교에서 코치 생활을 하다가 다시 한 번 육성선수로 롯데의 문을 두드렸다. 입단 첫해인 2010년 1군에서 29경기밖에 출전하지 못하는 등 초반에는 좀처럼 자리를 잡기가 어려웠다.

그러나 2012년부터 조금씩 기회를 받기 시작하더니 이듬해인 2013년, 데뷔 이후 처음으로 1군에서 100경기 이상 출전했다. 2015년에는 135경기 동안 타율 0.300 9홈런 62타점 OPS 0.802를 기록, 커리어하이 시즌을 달성했다.

특히 최근 두 시즌 모두 100경기 이상 나서면서 2할 9푼대의 타율과 0.8 이상의 OPS로 준수한 기록을 남겼다. 지난해(11개)에 이어 올해(14개)도 두 자릿수 홈런을 터뜨렸고, 자신의 커리어하이 시즌이었던 2015년 못지않은 활약으로 팀에 큰 힘을 보탰다.

비록 팀은 하위권에 머물렀으나 정훈은 주전으로서 제 역할을 다했고, 올 시즌 종료 이후 생애 첫 FA 자격을 취득했다. 나이가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모를 리가 없지만, 시장의 평가를 받아보고 싶었던 것이 정훈의 마음이었다.
 
 아직 FA 시장에서 발을 빼지 않은 팀이라면 한 번쯤 고려할 만한 카드가 될 수 있다.

아직 FA 시장에서 발을 빼지 않은 팀이라면 한 번쯤 고려할 만한 카드가 될 수 있다. ⓒ 롯데 자이언츠

 
활용 가치 높은 정훈, 나이 빼면 노려볼 만한 카드

딱 한 가지, 30대 후반으로 향하는 나이를 제외하면 정훈은 롯데뿐만 아니라 다른 팀에게도 나름 매력적인 카드로 다가올 수 있다. 큰 부상 없이 올 시즌을 마쳤고, 젊은 야수들과의 경쟁에서도 결코 밀리지 않는다는 것을 본인이 스스로 증명해 보이기도 했다.

KBO리그 기록 전문 사이트 '스탯티즈'에 따르면, 올 시즌 정훈의 wRC+(조정 득점 생산력)는 121.9로 전체 25위, 롯데 내에서는 전준우와 안치홍에 이어 세 번째로 높았다. 매 시즌 홈런을 20개 이상 치거나 하진 않았어도 2루타 이상의 장타를 생산하는 데에는 전혀 무리가 없었다.

수비에서의 활용 가치도 무시할 수 없다. 2루수, 1루수, 중견수까지 내외야 수비를 모두 경험한 정훈은 올 시즌에도 1루수와 중견수를 오갔다. 물론 1루수로 보낸 시간이 훨씬 많았지만, 때에 따라서 외야수로 활용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고 봐도 무방하다.

무엇보다도, FA 등급제에 있어서 C등급의 경우 보상 선수를 내줄 필요 없이 영입하는 선수의 전년도 연봉의 150%만 보상해주면 되기 때문에 당장 야수 보강이 필요한 팀이라면 정훈에게 손을 내밀어볼 만하다.

대부분의 FA 선수들이 연내에 도장을 찍은 가운데, 시장 개장 전부터 '알짜배기'로 평가 받은 정훈의 행선지가 언제쯤 결정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기록 출처 = 스탯티즈 홈페이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양식보다는 정갈한 한정식 같은 글을 담아내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