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진출에 성공한 여자 컬링 대표팀 '팀 킴' 선수들.

올림픽 진출에 성공한 여자 컬링 대표팀 '팀 킴' 선수들. ⓒ 세계컬링연맹 제공

 
여자 컬링 대표팀 '팀 킴'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으로 간다.

강릉시청 '팀 킴'(스킵 김은정, 리드 김선영, 세컨드 김초희, 서드 김경애, 핍스 김영미) 선수단은 18일 열린 라트비아와의 올림픽 최종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라트비아를 8-5로 꺾어내며 마지막 남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는 데 성공했다. 

이로써 여자 컬링은 한국 동계종목 단체전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본선에 세 번째로 진출하는 진기록을 쓰게 되었다.

일본에게 또 다시 막혔지만... 라트비아 꺾었다
 
 18일 라트비아와의 경기에서 승리하며 올림픽 진출을 확정지은 '팀 킴' 선수들이 카메라에 인사하고 있다.

18일 라트비아와의 경기에서 승리하며 올림픽 진출을 확정지은 '팀 킴' 선수들이 카메라에 인사하고 있다. ⓒ 세계컬링연맹 제공

 
17일 열린 올림픽 아홉 번째 출전권이 걸린 한일전에서는 '로코 솔라레'(스킵 후지사와 사츠키)와 일전을 펼쳤지만 패배라는 아쉬운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7엔드와 8엔드 연속 실점을 내준 데다, 9엔드 김은정 스킵이 5점 득점을 노리고 던진 샷이 막히며 8-5로 석패했다.

일본에 석패한 선수들은 올림픽에서의 명예회복을 위해서라도 라트비아와의 경기에서 예외 없이 이겨야만 했다. 출발이 좋았다. 1엔드를 블랭크 엔드로 비워낸 '팀 킴'은 2엔드 석 점의 빅 엔드로 선취득점을 올리는 데 성공하며 리드 폭을 벌렸다.

3엔드부터 6엔드까지는 한 점씩을 주고받으며 5-2로 여전히 리드 폭을 유지해나가던 대표팀은 7엔드 라트비아가 2점을 얻어내는 데 성공하면서 위기에 놓였다. 하지만 8엔드 다시 두 점을 득점하면서 점수 차이를 벌려냈다. 9엔드 라트비아는 1점을 따라가는 데 그치면서 승리를 거의 확정 지었다.

10엔드 상황. 한국이 라트비아의 스틸을 막아내려는 작전을 펼치는 데 성공했다. 라트비아의 포스 에벨리나 바로네가 던진 마지막 스톤이 그대로 하우스를 빠져나간 것. 한국은 8-5로 10번째 올림픽 출전권을 거머쥐게 되었다.

승리의 순간, '팀 킴' 선수들은 라트비아 선수들과 의연한 표정으로 인사를 나눴다. 인사를 나누고 뒤돌아선 선수들의 표정은 누구보다도 밝았다. 서로를 얼싸안고 올림픽 진출을 축하한 선수들은 뒤이어 내려온 김영미 선수, 임명섭 감독, 그리고 피터 갤런트 코치와 함께 올림픽 진출의 기쁨을 나눴다.

경기 후 김은정 스킵은 인터뷰를 통해 "초반 엔드에 3점을 따면서 편하게 갈 수 있었는데, 이후에 라트비아가 게임을 잘 풀어내서 마지막까지 타이트하게 경기가 갔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김 스킵은 "첫 번째 평창 올림픽에서도 메달을 생각해서 게임을 한 것이 아니었기 때문에, 베이징 올림픽에서도 메달을 목표로 두기보다는 우리가 잘 하는 것에 집중해서 뛸 수 있도록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올림픽 3연속 진출 여자 컬링, 베이징에서 날아오를까
 
 18일 라트비아와의 경기에서 승리하며 올림픽 진출을 확정지은 '팀 킴' 선수들이 서로를 얼싸안고 있다.

18일 라트비아와의 경기에서 승리하며 올림픽 진출을 확정지은 '팀 킴' 선수들이 서로를 얼싸안고 있다. ⓒ 세계컬링연맹 제공

 
한국 여자 컬링은 올림픽 3연속 진출이라는 과업을 달성하면서 대한민국이 여자 컬링 강국임을 알리는 데 성공했다. 2014년 경기도청(스킵 김지선), 2018년 경북체육회 '팀 킴'(스킵 김은정), 그리고 2022년 강릉시청의 이름으로 출전하는 '팀 킴'이 이제는 올림픽 2연속 메달까지 노린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내며 스타덤에 올랐던 '팀 킴' 선수들은 이후 가시밭길을 걸어야만 했다. 지도자들의 전횡이 끊이지 않아 기자회견을 자처하기도 했다.

2020년에는 2년 만에 국가대표 탈환에 성공하며 그간의 시련을 씻어내는 듯 했지만, 여러 어려움 속에 올림픽으로의 직행 티켓이 좌절되며 아쉬움을 남겼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여자 컬링팀은 한국을 비롯해 개최국인 중국, 이번 최종에선에서 출전권을 나눠가진 영국과 일본, 지난 세계선수권에서 출전권을 획득한 캐나다, 미국, 스웨덴, 덴마크, 스위스, 그리고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까지 총 10팀이다. 평창 올림픽과 거의 바뀌지 않은 구성이다.

노련미를 갖춘 선수들의 짜릿한 싸움이 펼쳐질 전망이다. '팀 킴' 선수들 역시 나무에 옹이가 지듯 더욱 단단하고 강해졌다. 생애 두 번째 올림픽에 나서는 '팀 킴' 선수들이 그려내게 될 새로운 도전에 관심이 쏠리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 아닐까.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중교통 기사를 쓰는 '자칭 교통 칼럼니스트', 그러면서 컬링 같은 종목의 스포츠 기사도 쓰고, 내가 쓰고 싶은 이야기도 쓰는 사람. 그리고 '라디오 고정 게스트'로 나서고 싶은 시민기자. - 부동산 개발을 위해 글 쓰는 사람 아닙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