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김연경이 중국 슈퍼리그 쓰촨전에서 21득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 김연경 김연경이 중국 슈퍼리그 쓰촨전에서 21득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 상하이 브라이트 유베스트 웨이보 캡쳐

 
 
'배구 여제' 김연경(33)이 21득점을 폭발시키는 맹활약 속에 상하이 브라이트 유베스트는 3연승을 질주했다.
 
상하이는 18일 중국 광둥성 장먼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1-22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 쓰촨과 2라운드 3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0(25-15, 25-16, 25-10)으로 완승을 거뒀다.
 
'21득점' 김연경, 공수에서 압도적인 기량
 
사실상 김연경이 혼자서 지배한 경기였다. 1세트 스촨에 선제점을 내줬지만 상하이는 전위에서 김연경의 오픈 공격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4-3 상황에서는 중앙 공격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하지만 김연경이 두 차례 범실로 주춤하는 사이 쓰촨에게 추격할 여지를 내주고 말았다. 그럼에도 김연경은 11-11 접전 상황에서 중요한 블로킹을 성공시키며 실수를 만회했다.
 
이를 기점으로 상하이는 왕인디, 가오이의 연속 득점에 힘입어 분위기를 잡았다. 김연경은 19-14에서 2연속 오픈 공격을 적중하며 1세트 승리를 이끌었다.
 
2세트부터 상하이는 완전히 경기를 압도했다. 2세트 초반 5-3, 8-6, 9-7로 2점차로 쫓기는 가운데 김연경이 연이어 쓰촨 코트에 공을 내리꽂으며 점수를 적립했다. 22-15에서는 블로킹 득점으로 쐐기를 박았다.
 
상하이는 3세트 왕인디, 쉬샤오팅의 활약으로 8-1로 앞서나가는 등 일찌감치 리드를 잡았다. 특히 김연경은 19-9에서 무려 3개의 서브 에이스를 기록하며, 쓰촨의 수비를 흔들었다. 결국 3세트는 25-10으로 큰 점수차의 승리를 가져갔다.
 
중국 슈퍼리그 지배하는 김연경의 존재감
 
김연경은 슈퍼리그 1라운드 6경기 중 4경기(12세트)에 나서며 무려 68득점을 쏟아낸 바 있다. 열흘을 푹 쉬고 지난 15일부터 재개된 2라운드 첫 경기 저장전에서 19득점으로 양 팀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17일 윈난과의 2차전은 김연경이 아닌 조던 라슨의 차례였다. 하지만 상하이 구단 측이 선발명단 제출 과정에서 실수를 범하며 김연경이 짧게나마 1세트를 소화했다. 곧바로 라슨과 교체됨에 따라 실질적으로 김연경의 체력 소모는 미비했다.
 
쓰촨과의 3차전에서는 예상대로 김연경이 선발 출장했다. 1차전에 이어 쓰촨전에서도 가장 많은 득점이 김연경의 손 끝에서 나왔다. 이날 김연경은 서브 3득점, 블로킹 2득점을 포함 총 21득점을 기록, 공수에 걸쳐 절정의 기량을 선보였다. 현재까지 중국 슈퍼리그에서 김연경의 플레이는 가장 독보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상하이는 1라운드 5승 1패에 이어 2라운드에서도 3연승을 내달리며 우승에 대한 청신호를 밝히고 있다. 한편 상하이는 오는 20일 오후 3시 허베이와 2라운드 4차전을 치른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신뢰도 있고 유익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