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상하이 김연경이 중국 슈퍼리그 2라운드 첫 경기 저장전서 공격 성공 이후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 김연경 상하이 김연경이 중국 슈퍼리그 2라운드 첫 경기 저장전서 공격 성공 이후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 상하이 브라이트 유베스트 웨이보 캡쳐

 
상하이 브라이트 유베스트의 김연경(33)이 2라운드 첫 경기에서도 변함없는 존재감을 발휘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김연경이 속한 상하이는 15일 중국 광둥성 장먼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1-22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 2라운드 저장 자산 사탕과의 1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0(25-14, 27-25, 25-21)로 승리했다.
 
'절정의 기량' 김연경, 저장전 19득점으로 완승 견인
 
상하이는 초반부터 맹렬한 기세로 저장을 압도했다. 0-1로 뒤진 상하이의 첫 득점은 김연경으로부터 나왔다. 이후 어우양시시의 3연속 득점과 김연경의 활약으로 점수차를 벌려나갔다.
 
저장이 10점에 그치는 동안 상하이는 2배인 20점을 돌파하며 여유롭게 경기를 운영했다. 결국 상하이는 1세트를 25-14로 가져가며 순조로운 스타트를 끊었다.
 
김연경은 2세트에서도 블로킹으로 첫 득점을 올리는 등 맹위를 떨쳤다. 하지만 저장의 반격이 만만치 않았다. 10-14의 열세를 만회하며 17-17을 만들었고, 급기야 24-24 듀스로 균형추를 맞췄다. 상하이는 25-25에서 중후이의 오픈 공격과 가오이의 블로킹으로 간신히 2세트를 따냈다.
 
3세트에서는 16-15로 상하이의 근소한 리드 상황에서 김연경의 공격이 불을 뿜었다. 24-21 매치포인트에서 중후이의 강타가 적중하면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열흘 쉰 김연경, 변함없는 최상의 컨디션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 2라운드는 15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된다. 상하이는 1라운드 6경기에서 5승 1패를 기록하며 B조 1위를 차지했다. 외국인 선수가 1명만 출전할 수 있는 규정 때문에 김연경은 2020 도쿄올림픽 MVP에 빛나는 조던 라슨과 번갈아가며 출전 시간을 분배해야 했다.
 
김연경은 랴오닝과의 개막전서 17득점을 시작으로 푸젠전 25득점, 선전전 17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6차전에서는 라슨이 부진하자 2세트 중반부터 김연경이 뛰었다. 김연경은 1라운드 6경기 중 4경기(12세트)에 나서며 무려 68득점을 쏟아냈다. 라슨(4경기 10세트)보다 더 많은 기회를 부여받은 것이다.
 
특히 김연경은 액티브 스코어 인덱스 4.6667을 기록하며, 공격수 전체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이뿐만 아니라 공격 성공률(51%) 8위, 리시브 성공률(77%) 2위에 랭크되는 등 공수에 걸쳐 엄청난 퍼포먼스를 선보인 김연경이다.
 
2라운드에서는 A조 상위 1~3위와 B조 하위 4~7위를 묶어 C조에 편성된다. B조 상위 1~3위는 A조 하위 4~7위와 D조에 묶였다. 2라운드까지 성적으로 C조와 D조 상위 3개팀이 슈퍼리그 6강에 진출하는 규정이다.
 
무엇보다 김연경과 라슨의 로테이션 시스템으로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점은 긍정적이다. 여기에 지난 11일과 12일 중국 선수들로만 구성된 올스타전을 개최함에 따라 김연경은 부담을 덜 수 있었다.
 
10일 간의 휴식은 꿀맛같았다. 2라운드 첫 경기부터 김연경은 폭발적인 활약으로 양 팀 최다인 19득점을 기록했다. 공격성공률은 무려 62%에 달했다.
 
한편, 상하이는 오는 17일 원난, 18일 쓰촨, 20일 허베이와 차례로 격돌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신뢰도 있고 유익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