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시엘 푸이그의 과거 성폭행 혐의를 보도하는 <워싱턴포스트> 갈무리.

야시엘 푸이그의 과거 성폭행 혐의를 보도하는 <워싱턴포스트> 갈무리. ⓒ 워싱턴포스트

 
다음 시즌 한국 무대에서 뛰기로 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출신 스타 야시엘 푸이그가 과거 성폭행을 저질렀고, 이를 비밀리에 해결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미국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는 14일(한국시간) 푸이그가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뛰던 2017년 1월 두 여성을 성폭행한 뒤 거액의 합의금을 주고 입막음을 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다저스 구단과 메이저리그 사무국도 이를 알고 있었지만, 어떤 징계를 내리거나 공식 발표도 하지 않아 은폐에 가담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졌다(관련 기사 : '악동' 야시엘 푸이그, 100만 달러에 키움이 품었다).

푸이그, 피해 여성 때려서 기절시키기도 

보도에 따르면 푸이그는 당시 한 여성과 나이트클럽에 가서 만취할 때까지 술을 마셨다. 그리고 여성을 집에 바래다주겠다며 함께 집에 들어갔고, 여성이 여러 차례 거부했음에도 강제로 성관계를 시도했다. 

푸이그는 이튿날에도 다저스 구단이 주최하는 팬페스트 행사에서 만난 여성과 합의로 성관계를 가졌다. 그러나 이 여성과 다른 사람과의 관계를 의심하며 갑자기 폭력을 휘두르기 시작했다.

피해 여성은 친구에게 다급히 문자 메시지를 보내 자신을 구해달라고 요청했으나, 푸이그가 얼굴을 여러 차례 때리고 목을 졸라 기절하기도 했다.

경찰에 신고된 푸이그는 피해 여성들에게 비밀 유지의 대가로 32만 5천 달러(약 3억8500만 원)를 주고 합의했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다저스와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이를 알고도 침묵했다는 것이다. 다저스와 사무국은 푸이그가 피해 여성들과 합의했다는 이유로 해당 사실을 언론에 공개하지 않고 자체 조사로 서둘러 마무리했다. 

<워싱턴포스트>는 "푸이그의 혐의가 공개되지 않은 것은 물론이고 (조사 기간에) 푸이그가 정상적으로 경기에 출전한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다저스의 스탠 카스텐 구단주는 당시 사건에 대해 "그런 기억이 전혀 없다"라고 주장했다.

푸이그의 반복된 성범죄, 고민 깊어지는 키움 

푸이그의 성폭행 논란은 처음이 아니다. 2018년에도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 홈구장의 화장실에서 한 여성을 성폭행한 사건이 알려져 25만 달러(약 2억 9600만 원)를 주고 합의하기도 했다. 

그러나 푸이그의 에이전트는 <워싱턴포스트>에 "남미 선수들은 항상 과도한 주장의 표적이 된다"라며 인종차별의 피해자로 몰고 갔다. 이어 "선수들이 이런 문제를 조용하게 해결하는 것은 프로스포츠의 관례"라고 강변했다.

쿠바 출신인 푸이그는 2013년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104경기에서 타율 0.319, 19홈런, 42타점을 기록했다. 그해 내셔널리그 신인상 투표에서 2위를 차지하며 단숨에 스타로 떠올랐다.

하지만 곧잘 튀는 행동을 하고, 상대 팀은 물론이고 동료 선수들과도 마찰을 일으키는 등 악동 기질을 발휘하며 팀을 곤경에 빠뜨렸다. 결국 다저스를 떠나 여러 구단을 떠돌던 푸이그는 예전의 기량을 회복하지 못하고 2019년을 마지막으로 메이저리그에서 뛰지 못하고 있다. 

우여곡절 끝에 최근에는 키움 히어로즈와 입단 계약을 체결하며 내년 시즌부터 한국 무대에서 뛰게 됐지만, 과거의 스캔들이 또다시 드러나면서 가뜩이나 푸이그를 어떻게 통제할지 고민에 빠진 키움으로서는 또 다른 악재를 맞게 됐다. 

키움은 지난 시즌에도 음주운전, 코로나19 방역 위반 등 일부 선수들의 일탈 행위로 여론의 질타를 받은 바 있다. 

야후스포츠는 "메이저리그 복귀를 목표로 하는 푸이그는 자신을 언론에 의해 오해를 받는 아웃사이더로 표현했다"라며 "그는 최근 한국의 키움과 계약했고, 우리는 이번 선택이 그를 어디로 데려갈지 주목할 것"이라고 전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