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프로배구 KB손해보험의 외국인 공격수 노우모리 케이타

남자프로배구 KB손해보험의 외국인 공격수 노우모리 케이타 ⓒ KB손해보험 배구단 홈페이지

 
남자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이 파죽의 5연승을 질주하며 선두로 올라섰다.

후인정 감독이 이끄는 KB손해보험은 1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23 25-19 20-25 25-17)로 승리했다. 이로써 8승 6패, 승점 25를 쌓은 KB손해보험은 3위에서 1위로 뛰어올랐다. 

그러나 안심할 수 없다. 올 시즌 프로배구 남자부는 치열한 순위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불과 이틀 전에는 대한항공, 전날에는 한국전력이 1위에 올랐다가 이날 다시 KB손해보험에 빼앗길 정도로 그야말로 '자고 일어나면' 순위가 바뀌어 있다. 

1세트, 황당한 실수가 불러일으킨 '나비 효과' 

1세트는 치열했다. 어느 쪽 하나 기선을 제압하지 못하고 23-23으로 팽팽히 맞섰다. 긴장감 넘치던 승부는 허무하게도 범실로 판가름 났다. 우리카드는 외국인 공격수 알렉스 페헤이라가 후위 공격을 시도하다가 어택 라인을 밟는 반칙을 저지르며 KB손해보험에 귀중한 한 점을 헌납하고 말았다. 

곧이어 우리카드는 리베로 장지원이 정동근의 느린 서브를 받아내지 못하면서 KB손해보험이 1세트를 25-23으로 가져갔다. 연패 탈출을 위해 벼르고 나선 우리카드로서는 힘이 빠질 수밖에 없었다. 

1세트 승부의 후폭풍은 거셌다. KB손해보험은 강력한 서브를 앞세워 우리카드의 수비를 흔들었다. 특히 '말리 특급' 노우모리 케이타는 타점 높은 강타와 다양한 구질의 서브로 공격을 주도하며 신바람을 냈다. 
 
반면에 우리카드는 케이타와 맞서야 할 알렉스의 공격이 주춤했고, 1세트에서 보여줬던 집중력은 온데간데없이 서브 리시브까지 흔들렸다. 결국 KB손해보험이 2세트도 25-19로 손쉽게 따내며 승리에 바짝 다가섰다. 
 
 2021-2022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이 우리카드와의 경기에서 득점을 올려 기뻐하고 있다

2021-2022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이 우리카드와의 경기에서 득점을 올려 기뻐하고 있다 ⓒ KB손해보험 배구단 홈페이지

 
벼랑 끝에 몰렸던 우리카드는 알렉스, 나경복, 송희채로 이어지는 삼각 편대가 살아나며 3세트를 따냈다. KB손해보험은 너무 여유를 부린 듯 무리한 공격을 시도하거나 범실을 저지르며 한 세트도 내주지 않는 '셧아웃' 승리를 놓쳤다. 

KB손해보험은 4세트가 되자 다시 각성한 듯 시작부터 케이타가 날카로운 후위 공격을 성공했다. 또한 황택의가 알렉스의 공격을 블로킹하는 등 단단한 수비까지 과시하면서 8-3으로 멀찌감치 날아났고, 별다른 위기 없이 25-17로 승리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우리카드, 속절 없는 5연패... 탈출구는 없나 

이날 KB손해보험의 케이타는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3점을 올렸다. 특히 고비마다 상대의 추격을 뿌리치는 득점을 올렸고, 범실도 평소보다 적은 10개로 줄였다. 한국 무대에서 2년 차를 맞이한 케이타는 더욱 성숙한 활약을 보이며 스무 살의 어린 나이에도 KB손해보험의 '해결사'로 활약하고 있다.

케이타의 활약을 앞세운 KB손해보험은 공격뿐 아니라 블로킹(10-7), 서브 에이스(8-5)에서도 우위를 보이며 우리카드를 꺾었다. 

반면에 우리카드는 알렉스가 20점에 그친 데다가 세터 하승우의 단조로운 경기 운영으로 어려운 승부를 벌여야 했다. 특히 하승우는 1세트에서 나경복에게만 세 번 연속 공을 올리다가 상대의 블로킹에 당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로써 우리카드는 충격의 5연패를 당하며 최하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지난 시즌 준우승을 차지한 데다가 올 시즌에도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던 우리카드였기에 최근의 부진은 더욱 안타깝다. 앞선 경기에서 알렉스를 선발에서 제외했던 '충격 요법'도 통하지 않는 우리카드의 신영철 감독은 더욱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다. 
  
 2021-2022 프로배구 남자부 순위 현황

2021-2022 프로배구 남자부 순위 현황 ⓒ 한국배구연맹 홈페이지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