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상하이 김연경이 선전과의 경기에서 17득점으로 5연승을 이끌었다.

▲ 김연경 상하이 김연경이 선전과의 경기에서 17득점으로 5연승을 이끌었다. ⓒ 상하이 브라이트 유베스트 웨이보 캡쳐

 
상하이 브라이트 유베스트의 에이스다운 압도적인 기량이었다. 원맨쇼 활약을 선보인 김연경(33)이 3경기 연속 최다 득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상하이는 3일 중국 장먼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1-22시즌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 B조 1라운드 선전 피닉스와의 5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0(25-15, 25-16, 25-11)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상하이는 개막 후 5연승을 질주하며 B조 1위를 지켰다. 선전은 3승 2패에 머물렀다.
 
월드클래스 김연경, 17득점으로 선전전 완승 이끌다
 
주전들이 대거 빠진 선전은 상하이의 적수가 되지 못했다. 김연경을 중심으로 가오위, 중후이를 앞세운 상하이는 막강한 화력을 뽐냈다. 1세트 초반부터 이러한 두 팀의 차이가 감지됐는데 김연경의 서브권에서만 무려 8점을 뽑아냈다. 이 가운데 김연경은 두 차례 서브 에이스를 선보였다.
 
상하이는 가오위의 블로킹, 중후이의 공격 성공으로 점수차를 벌려 나갔다. 김연경도 1세트에서 4득점을 올리며 25-15로 승리하는 데 힘을 보탰다.
 
경기의 흐름은 2, 3세트까지 바뀌지 않았다. 선전은 수비 리시브에서 심각한 문제를 노출했다. 김연경은 높은 타점과 정확한 오픈 공격을 앞세워 2세트에서만 대거 8점을 획득했다. 선전의 수비진을 완전히 궤멸시키는 활약이었다.
 
3세트에는 잠시나마 상하이가 흔들리며 선전에게 추격을 허용했다. 하지만 김연경은 9-7, 10-8 상황에서 두 차례 오픈 공격을 선전의 코트 하단에 꽂아 넣은 데 이어 11-9에서도 퀵 오픈을 적중시켰다.
 
13-9에서 김연경 서브 때 중후이의 블로킹 득점, 14-9에서 김연경의 서브 에이스로 사실상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16-10에서는 김연경의 리시브가 기점이 돼 1점을 추가했다. 선전은 추격의 의지를 잃었다. 이후 김연경은 수비에 치중하며 동료들을 격려했고, 결국 상하이가 25-12로 3세트를 잡아내며 승리를 거뒀다.
 
성공 가도 달리는 상하이의 로테이션 시스템
 
올 시즌부터 중국 슈퍼리그는 외국인 선수를 1명만 출전시키는 규정이 새롭게 신설됐다. 중국 슈퍼리그에 참가하는 팀들 가운데 유일하게 2명의 외국인 선수를 보유하고 상하이로선 고민일 수밖에 없었다.
 
김연경 못지않게 조던 라슨도 2020 도쿄 올림픽 MVP이자 미국 대표팀 주장 출신으로 출중한 기량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비록 두 선수의 공존이 불가능하지만 매 경기 출전시키는 로테이션 시스템으로 해법을 찾았다. 오히려 이러한 출전 시간 분담이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8일 동안 6경기를 치러야 하는 살인 일정 속에서 30대의 두 노장 김연경과 라슨 모두 체력적인 부담을 덜 수 있기 때문이다.
 
그 결과 상하이는 랴오닝 화쥔과의 개막전 승리를 시작으로 내리 5연승을 달리고 있다. 라슨보다 더욱 주목도가 높은 선수는 단연 김연경이다. 김연경은 랴오닝과의 1차전서 17득점, 푸젠과의 3차전에서는 25득점으로 최다 득점을 기록한 바 있다.
 
이에 반해 2, 4차전에서 김연경이 결장하는 대신 라슨이 출전했다. 이번 선전전은 김연경의 차례였다. 충분한 휴식을 취한 김연경은 최상의 컨디션으로 선전을 폭격했다. 서브 에이스 3개를 포함, 양 팀 최다인 17득점으로 승리를 견인했다.
 
김연경은 올 시즌 출전한 3경기에서 가장 많은 득점을 올리며, 왜 월드클래스인지를 여실히 증명하고 있다. 젊은 선수로 구성된 상하이에서 백전노장 김연경이 버티고 있는 것만으로도 큰 힘이 된다. 상하이가 강력한 우승후보 텐진의 대항마로 평가받는 이유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신뢰도 있고 유익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