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닮은 사람 두 사람은 서로를 사랑했지만 결국 가장 증오하게 된다

▲ 너를 닮은 사람 두 사람은 서로를 사랑했지만 결국 가장 증오하게 된다 ⓒ JTBC

 
요즘 JTBC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을 재미있게 시청 중이다. 여주인공 희주(고현정 분)는 고등학교만 졸업했으나 재벌집 며느리가 된 신데렐라로 헌신적인 남편의 내조로 미술 유학을 다녀온 뒤 유명한 화가 겸 에세이스트로 승승장구 중이다. 그러나 그녀는 불륜을 저질렀고, 가정을 포기할 수 없어 불륜남을 타국에 버리고 도망친다. 버려진 불륜남 우재(김재영 분)는 질투의 화신이 된 희주의 남편 현성(최원영 분)이 낸 교통사고로 오랫동안 병상에 누워있어야 했다. 그리고 그와 결혼을 약속한, 희주의 첫 미술선생님이자 친한 동생이었던 해원(신현빈 분)은 두 사람의 배신에 분노하며 복수를 시작한다.

드라마의 플롯은 불륜, 재벌가, 복수와 음모 등 아침드라마의 막장 스토리와 다를 바 없다. 그러나 이 드라마의 진중한 호흡과 OST, 아름다운 영상, 깊이 있는 대사와 배우들의 열연 등으로 좀 더 매혹적인 드라마가 되었다. 특히 희주역을 맡은 고현정 배우의 연기가 인상깊다. 희주라는 캐릭터가 가진 복합성을 우아하면서도 설득력있게 잘 표현한다. 그리고 신현빈 배우 또한 자신을 배신한 두 사람을 용서하고 싶었으나 용서할 수 없는 상황 때문에 스스로를 파괴하게 되는 해원을 가슴 아프면서도 사이코틱하게 잘 그려내고 있다.

희주는 욕망의 화신이다. 가난한 집에서 아버지의 학대를 받고 자란 희주는 자신의 말대로 '결혼을 통해 인생의 반전'을 얻게 된다. 그리고 재벌집 며느리로서 자신의 목표한 바를 달성하기 위해 권력의 핵심인 시어머니의 구박과 천대 속에서도 자신을 절제하고 참아내는 명민함이 있다. 남편을 극진하게 사랑하지는 않지만 남편과 그의 배경은 그녀에게 성공의 열쇠이자 도구이다. 상류층으로의 신분 변신, 이것이 그녀의 첫번째 욕망이었다. 

그러나 그러한 모든 배경을 벗어던지고 오롯이 자기 자신을 찾기 위해 나선 아일랜드 유학에서 결국 그녀는 욕망이 이끄는 대로 자기 자신을 누구보다 사랑하고 믿었던 동생 해원의 남편과 동거를 하게 된다. 그녀가 우재와 사랑에 빠진 것은 다름아닌 자신의 젊음, 불행하고 구차했던 자신의 젊음에게 보내는 위로였다. 다만, 그 위로의 값으로 그녀는 자신이 사랑했고, 자신을 사랑했던 해원에게 평생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제물 삼아야 했다. 이것이 그녀의 두번째 욕망이다. 
 
희주와 우재 아일랜드에서 희주는 해원의 남편과 동거하며 행복한 한때를 보낸다

▲ 희주와 우재 아일랜드에서 희주는 해원의 남편과 동거하며 행복한 한때를 보낸다 ⓒ JTBC

 
우재의 사랑이 자신을 구원할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알았던 희주는 또 한 번 배신의 길을 택한다. 유학기간 동안 자신을 외조했던 우재에게 수면제를 먹이고 그의 여권을 훔친 뒤 그를 버리고 달아나버린다. 그녀는 우재와 해원을 위해서라도 자신만의 안락한 성에서 조용히 은신했어야 했지만 해원의 그림 스타일을 훔쳐 유명 화가가 되었고, 자신만의 갤러리를 만들고자 커리어에 매진하게 된다. 이것이 희주의 세 번째 욕망이다.

희주가 욕망을 향해 달려가는 전차라는 사실은 그녀가 그리는 그림의 주제에서 보다 명확해진다. 그녀는 자기 자신의 '지금의 행복'을 포착하고 그림으로 박제한다. 자신의 행복을 예술로, 상품으로 만들어 전시하고 비싼 값에 판다. 그녀는 과거가 어찌됐든 '지금의 행복'이 가장 중요한 사람이다.

그렇기에 희주는 해원을 배신하고 우재를 배신하고 남편을 배신했어도 그들에게 진정으로 사죄하지 않는다. 그녀의 모든 선택은 자신의 행복을 위해 어쩔수 없는 일이었다고 스스로 합리화하며, 자신이 상처 준 사람들에게 용서를 구하는 대신 자기 스스로 자신의 죄를 사해준다.

그렇기에 죄책감은 남아 있어도 그들에게 진정으로 미안함을 느끼지 않는다. 자신의 그 모든 선택은 어쩔 수 없었다고 스스로 이미 납득해 버렸기 때문이다. 남편은 희주를 너무나 사랑하기에 어쩔 수 없이 그녀의 잘못을 받아들였고, 우재 역시 그녀의 배신에 대해 분노하기 보다 집착어린 광기의 사랑으로 답한다.

희주 주변을 서성이는 해원
 
해원 해원은 한때 희주가 부러워할 만큼 가난도 재능이 되는 반짝거리는 미술학도였다

▲ 해원 해원은 한때 희주가 부러워할 만큼 가난도 재능이 되는 반짝거리는 미술학도였다 ⓒ JTBC

 
해원은 자신의 남편으로부터 어떤 이유도 듣지 못한 채 버려졌다는 사실에 자살을 시도할 만큼 괴로워한다. 이후 남편과 희주의 내연 사실을 알게 되면서 세상에서 가장 사랑했던 두 사람의 배신으로 누구보다 분노하게 된 해원은 희주의 주변을 자꾸만 맴돈다. 해원은 왜 희주 주변을 서성였을까. 복수를 위해서였을까? 그게 다였을까?

해원이 희주 앞에 나타났지만 희주는 그녀를 알아보지 못하고 심지어 그녀에게 폭행을 가한다. 해원은 희주의 아이들 앞에, 남편 앞에 자꾸만 자신을 드러내며 희주를 압박하지만 그녀의 이런 압박의 이유는 진정한 사과를 받고 싶은 마음에 있지 않나 싶다.

해원은 희주가 결혼기념으로 선물해 준 초록색 코트를 언제나 입고 있다. 자신을 사랑해 주고 아껴주었던 희주의 선물을 여전히 간직하며 기억하고 있음을 너무나 뻔하게 보여주고 있으나(자신을 미술품처럼 전시하듯이) 희주는 그녀의 진심을 보지 못한다. 희주의 관심사는 오로지 자기 자신뿐이다. 해원이 자신의 성을 함락시키고 자신의 명예를 실추시킬까 봐 자신의 모든 것을 무너뜨릴까 봐 전정긍긍할 뿐이다.
 
해원은 희주를 용서할 권리가 있다. 사죄는 희주의 몫이다. 용서받기 위해서는 용서를 먼저 구해야 한다. 하지만 희주는 용서하고 싶은 해원을 도리어 가해자 취급하며 그녀를 비난한다. 해원의 괴로움은 용서하고 싶어도 용서할 기회가 주어지지 않은 데서 더욱 증폭된다. 그녀는 희주의 주변을 맴돌고 괴롭힌 후에 언제나 술집에 들러 독한 술을 마신다. 자신의 괴로움만큼 그들에게 똑같이 돌려준다 해도 불행과 슬픔이 줄어들지 않음을 그녀는 이미 알고 있다. 

"언니는 나한테 너무 예의가 없네요"(-너를 닮은 사람 제6화, 해원의 대사중에서-)

해원이 희주에게 진정으로 복수를 해야겠다고 결심한 것은 할아버지의 장례 이후이다. 장례식장에 찾아온 희주가 사과를 하고 나서다. 희주의 사과는 순간의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서거나, 해원이 가장 불행할 때 선심 쓰듯 던지는 최악의 사과였다. 해원은 희주에게 더이상 희망이 없음을 알고 고인의 물건을 불태우며 희주가 선물한 초록색 코트도 같이 불태운다.

초록색 코트 불태운 해원
 
분노하는 해원 '언니는 나한테 예의가 없어요. 과거에도 그랬고, 지금도 마찬가지에요'

▲ 분노하는 해원 '언니는 나한테 예의가 없어요. 과거에도 그랬고, 지금도 마찬가지에요' ⓒ JTBC

 
이는 사랑하는 사람을 마지막까지 믿고 싶었던, 그들을 용서해주고 싶었던 해원의 순수함의 죽음이면서 희주와의 아름답던 추억을 소각시키는 火葬(화장)이라고 할 수 있다. 이때부터 해원의 복수는 선을 넘고 절정으로 치닫게 된다. 

이 드라마는 막장의 스토리를 빌렸지만 결국은 인간에 대한 예의를 말하고 싶은 게 아닌가 생각이 든다. 희주를 통해, 사람은 누구나 실수할 수 있고, 잘못을 저지를 수 있지만 그 실수와 잘못을 진심으로 사죄할 기회를 놓치게 될 때 어떤 비극을 낳게 되는 지를 인과의 방식으로 하나 하나 보여주고 있다.

피해자는 용서할 권리가 있고, 가해자는 사죄할 의무가 있다. 이는 인간 관계의 기본적인 예의이지만, 피해자의 용서할 권리가 너무나 쉽게 무시되는 요즘이다. 이 기본이 잘 지켜지지 않은 세상에서 결국 가장 상처 입는 사람은 누가 될지 드라마의 결론이 자못 궁금해진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문학과 음악을 좋아하고 시와 소설 등을 쓰고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