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공격을 시도하는 삼성화재의 외국인 선수 카일 러셀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공격을 시도하는 삼성화재의 외국인 선수 카일 러셀 ⓒ 삼성화재 배구단 홈페이지

 
삼성화재의 외국인 에이스 카일 러셀이 '친정팀' 한국전력에 서브에이스 7개를 꽂아 넣으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삼성화재는 25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의 2라운드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3 25-14 25-16)으로 '셧아웃' 승리를 거두며 2연패의 늪에서 탈출했다. 

러셀은 올 시즌 한 경기 최다인 서브 에이스 7개를 포함해 양 팀 통틀어 최다인 25점을 올렸고, 센터 안우재가 블로킹 4개를 잡아낸 데 힘입어 지난달 19일 1라운드에 맞대결에서 0-3으로 당했던 패배를 고스란히 갚았다. 

삼성화재의 강력 서브... 한국전력, 리시브 '와르르' 

이날 경기는 1세트가 승부처였다. 양 팀이 15-15로 팽팽히 맞선 가운에 삼성화재는 후위 공격과 정성규의 서브 에이스, 러셀의 후위 공격 등이 연달아 터지면서 달아났다. 그러나 선두 탈환이 절실한 한국전력도 쌍포' 다우디 오켈로와 서재덕의 오픈 공격으로 반격하며 곧바로 19-19 균형을 맞췄다.

전열을 가다듬고 다시 러셀의 후위 공격으로 리드를 잡은 삼성화재는 24-23 세트포인트에서 러셀의 오픈 공격으로 1세트를 따냈다. 반면 한국전력은 다우디와 서재덕이 추격의 기회에서 범실을 저지른 것이 뼈아팠다. 

기선을 제압한 삼성화재는 거침이 없었다. 러셀의 오픈 공격과 정성규의 시간차 공격 등이 터지면서 2세트도 앞서나갔다. 안우재는 한국전력의 박철우, 임성진의 공격을 잇달아 막아내며 추격 의지를 꺾어놓았다. 

삼성화재의 공격을 이끈 러셀의 활약은 3세트에서도 계속됐다. 러셀의 강력한 서브 에이스에 이은 다양한 공격에 한국전력은 속수무책으로 당했고, 결국 25-16으로 삼성화재가 손쉽게 따내면서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국전력으로서는 믿었던 다우디의 공격이 막힌 데다가 가장 중요한 서브 리시브가 이날 완전히 무너지면서 완패를 받아들여야 했다. 리시브가 불안하니 공격이 단조로웠고, 다우디는 단 9점을 올리는 데 그쳤다. 또한 국가대표 센터 신영석이 부상으로 빠진 공백 탓에 높이 대결에서도 밀렸다. 

자기 자리 되찾은 러셀, 삼성화재서 '펄펄'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득점을 올리고 기뻐하는 삼성화재 선수들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득점을 올리고 기뻐하는 삼성화재 선수들 ⓒ 삼성화재 배구단 홈페이지

 
이날 삼성화재의 승리를 이끈 러셀은 지난 시즌 한국전력에서 뛰며 한국 무대에 데뷔했다. 특히 36경기 연속 서브에이스라는 대기록을 세우면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그러나 라이트에서 뛰어온 러셀은 토종 공격수 박철우와 포지션이 겹치면서 어쩔 수 없이 레트프를 맡게 됐고, 기복을 드러내며 재계약에 실패했다. 다행히 그의 능력을 눈여겨본 삼성화재가 러셀을 선택하며 올 시즌 한국에서 두 번째 기회를 잡았다.

삼성화재에서는 원래 포지션인 라이트로 활약하며 마음껏 공격력을 과시하고 있다. 특히 이날은 자신이 몸담았던 한국전력을 상대로 거둔 승리여서 더욱 의미가 남다르다. 

1라운드에서 부진하며 하위권으로 밀려났던 삼성화재는 이날 승리에 힘입어 5승 5패 승점 15점으로 KB손해보험을 제치고 5위로 올라섰다. 아직 시즌 초반이고, 1위 OK금융그룹과도 승점 3점 차밖에 나지 않아 언제든 선두권으로 치고 올라갈 수 있는 다크호스다. 

반면에 1위를 질주하다가 최근 연패를 당하며 2위로 내려앉은 한국전력은 이날 1위 탈환을 노렸으나 삼성화재에 발목을 잡히면서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하지만 발목 부상을 당한 신영석이 다음 주 복귀할 예정이어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2021~2022 프로배구 남자부 순위 현황

2021~2022 프로배구 남자부 순위 현황 ⓒ 한국배구연맹 홈페이지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