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념촬영 이날 시상자와 수상자들이 무대로 나와 기념촬영을 했다.

▲ 기념촬영 이날 시상자와 수상자들이 무대로 나와 기념촬영을 했다. ⓒ 김철관


제41회 황금촬영상영화제 촬영대상(금상) 수상의 영예는 영화 <자산어보>의 이의태 촬영감독이 안았다. 

지난 2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안산문화광장 야외특설무대에서 열린 행사에서 <자산어보>는 촬영대상(이의태), 감독상(이준익), 남우주연상(설경구), 최우수작품상(씨네월드), 신인여우상(민도희) 등 5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남우·여우주연상은 <자산어보>의 설경구와 <비와 당신의 이야기>의 천우희가 각각 받았다.

이의태 촬영감독은 영화 촬영 중이어서 행사에 참석하지 못했고, 대신 출연배우 설경구와 민도희, 씨네월드 김성철 대표 등이 무대로 나와 수상했다.

설경구는 "오랜만에 황금촬영상 시상식에 참석한 것 같다"며 "영화를 많이 했지만, 처음 받은 상에 대해 기억을 더듬어 보니까, 황금촬영상이었다, 황금촬영상에 꾸준히 초대해줘 감사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본 행사에 앞서 오후 5시부터 6시까지 레드카펫 행사가 있었고, 배우 차승원, 김대영, 김영옥, 박소이(아역배우) 등이 포토월에서 사진 촬영 후, 레드 카팻을 밟았다.

포토월에 등장한 차승원은 "20년 만에 황금촬영상시상식 자리에 서 본 것 같다"며 "위드코로나시대 뜻깊은 행사에 참석해 시민들과 함께 해 기쁘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촬영상 은상은 <저 산 너머>의 김병정 촬영감독, 촬영상 동상에 <검객>의 손원호 촬영감독이, 신인 촬영상에 <비와 당신의 이야기> 유일승 촬영감독이 각각 받았다.
 
신인남우상은 <서복>의 박보검이, 신인여우상은 <자산어보>의 민도희가, 남우조연상에 <담보>의 김희원이, 여우조연상에 <애비규환>의 장혜진이 수상을 했다.
 
심사위원 남여특별상에 <돌멩이>의 김대영과 <세자매>의 장윤주가 선정됐다. 이외에도 <가치 캅시다>의 김기현이 독립영화 신인상을, 아역상에 <담보>의 박소이가. 조명상에 <디바>의 조규명 감독이, 신인 감독상에 <내일의 기억>의 서유민 감독이, 촬영감독 인기상 <싱크홀>의 차승원과 <애비규환>의 정수정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문화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현재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