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는 법을 잊어버렸다. 개막 이후 단 한 경기도 내주지 않은 현대건설 힐스테이트의 상승세가 이어졌다.

현대건설은 20일 오후 경기도 화성종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IBK기업은행 알토스와의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1(25-19, 21-25, 25-23, 25-21)로 승리하면서 10연승을 질주했다.

이날 승리로 2009-2010, 2010-2011시즌에 달성한 구단 최다 연승과 타이를 이룬 현대건설은 개막 이후 최다 연승을 달린 지난 시즌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도 어깨를 나란히 했다. 또한 승점 3점을 획득하며 2위 KGC 인삼공사와의 격차는 8점 차까지 벌어졌다.
 
 경기 초반 고전하기도 했지만, 3세트 승리로 분위기 전환에 성공한 현대건설이 1위 팀의 자격을 입증했다.

경기 초반 고전하기도 했지만, 3세트 승리로 분위기 전환에 성공한 현대건설이 1위 팀의 자격을 입증했다. ⓒ KOVO(한국배구연맹)


어려웠던 경기 초반

현대건설 입장에서는 1세트를 6점 차로 여유있게 가져오기는 했으나 두 번째 테크니컬 타임아웃 이전까지 고전하면서 뜻대로 경기가 풀리지 않았다. 2세트에서는 김희진과 표승주의 활약 속에 IBK기업은행이 반격에 성공하면서 균형을 맞췄다.

현대건설과 IBK기업은행의 희비가 엇갈린 것은 3세트였다. 이전 두 세트와 달리 3세트에서는 두 팀이 팽팽한 흐름을 유지했고, 오히려 19-14까지 앞서고 있던 IBK기업은행이 좀 더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었다.

3세트 중반 김수지의 서브 때 좀처럼 점수를 따내지 못하자 현대건설의 분위기가 다소 가라앉는 듯했다. 답답함을 숨기지 않은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 역시 작전타임 때마다 선수들에게 분발을 요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괜히 1위가 아니었다. 3연속 득점으로 2점 차까지 따라붙은 현대건설이 18-20에서 교체 투입된 '신인' 이현지가 연속 서브 득점에 성공하면서 동점을 만들었다. 뒤이어 야스민의 후위 공격까지 적중하면서 마침내 리드를 잡았고, 2점 차로 3세트를 승리했다.

4세트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은 현대건설은 한때 17-17로 동점을 허용하기도 했지만, 더 이상 흔들리지 않았다. 야스민의 후위 공격과 라셈의 범실, 이다현의 블로킹 득점까지 순식간에 세 점 차로 달아난 현대건설이 그대로 경기를 매듭지었다.

'압도적인 시즌' 만들어 나갈까

이날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많은 득점을 올린 선수는 현대건설 외국인 선수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이었다. 서브 1개, 블로킹 1개를 포함해 무려 32점을 기록하면서 팀의 10연승 질주에 크게 기여했다. 또한 양효진(13득점)과 정지윤(8득점), 황민경(6득점) 등 국내 선수들의 활약도 돋보였다.

반면 IBK기업은행은 표승주(20득점), 김희진(12득점), 김수지(10득점)까지 '도쿄올림픽 4강 신화'의 중심에 섰던 국내 선수 세 명이 나란히 분전하고도 승점 획득조차 실패했다. 조송화의 선수단 이탈, 외국인 선수 라셈의 부진 등 뒤숭숭한 팀 분위기를 떨쳐내지 못했다.

각 팀마다 촘촘한 간격으로 순위 경쟁을 진행 중인 남자부와 달리 여자부는 2라운드가 다 끝나지도 않은 시점에 어느 정도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특히 개막 이후 10경기를 모두 승점으로 장식한 현대건설은 독주 체제 굳히기에 들어가고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2020-2021시즌을 최하위로 마무리한 현대건설은 단 한 시즌 만에 완전히 다른 팀이 됐다. 지난 8월에 진행된 컵대회서 우승을 차지하며 변화된 모습을 예고했고, 정말 뚜껑을 열어보니 외국인 선수 야스민과 여전히 건재한 국내 선수들의 존재감을 중심으로 선수단이 똘똘 뭉쳤다.

장기간 연패에 빠지지 않는 이상 당분간 현대건설의 상승세는 꺾이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두 번째 별을 품었던 2015-2016시즌 이후 꿈꿔온 정상 탈환의 목표를 이뤄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2년여 만에 복귀했습니다. 야구팬 여러분과 함께 2021시즌을 즐겁게 보내고 싶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