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검토 발언을 보도하는 미 NBC방송 갈무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검토 발언을 보도하는 미 NBC방송 갈무리. ⓒ NBC

 
미국이 인권 탄압을 거론하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diplomatic boycott)을 검토한다고 밝히자 중국이 강하게 반발했다.

중국 외교부의 자오리젠 대변인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검토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어떠한 외부세력이 모든 명목과 방식으로 간섭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올림픽 정신과 모든 관계자의 노력으로 간략하면서도 안전하고 훌륭한 올림픽을 개최할 것으로 믿는다"라며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국제 스포츠의 발전을 촉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인권 문제 내세워 '올림픽 보이콧' 거론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백악관에서 열린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의 회담에서 내년 2월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 여부에 대한 질문에 "우리가 검토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이 중국의 홍콩 및 신장자치구 등에 대한 인권 탄압을 비판하며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다는 것을 바이든 대통령이 공개 석상에서 직접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관련 기사 : '북한 불참' 베이징 동계올림픽, 이번엔 미국의 보이콧?). 

외교적 보이콧은 올림픽에 선수단은 파견하지만, 개최국을 축하하고 전 세계 선수단을 격려하기 위해 각국 정부의 고위 인사가 개막식에 관행적으로 참석해왔던 것을 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공식 이미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공식 이미지 ⓒ 국제올림픽위원회 홈페이지

 
미국 정부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마이크 펜스 부통령, 2020 도쿄 올림픽에는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를 파견한 바 있다. 

미국은 여야가 모두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지지하고 있으며, 특히 반중 성향이 강한 공화당은 선수단 파견과 미국 기업의 올림픽 후원까지 철회하는 전면 보이콧을 주장하고 있다. 

만약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을 강행할 경우 함께 중국의 인권 문제를 규탄해왔던 유럽이나 캐나다, 호주 등 서방 국가들이 동참할 가능성도 있다. 다만 백악관 관계자는 "바이든 대통령이 다른 동맹국들과 이 사안을 폭넑게 논의하는 단계는 아니다"라고 전했다. 

"내정 간섭" 반발하는 중국... "올림픽 주인공은 선수들"

그러나 자오 대변인은 "신장자치구 문제는 순전히 중국의 내정"이라며 "미국이 신장에 강제노동이 존재한다며 중국을 비난하는 것은 중국인 입장에서 볼 때 우스갯소리에 불과하다"라고 반박했다.

아울러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세계 각국 선수들을 위한 무대이고, 그들이 진정한 주인공"이라며 "스포츠를 정치화하는 것은 올림픽 정신에 어긋날뿐더러 각국 선수들의 이익에도 해를 끼친다"라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의 자오리젠 대변인 정례브리핑 발언록 갈무리.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의 자오리젠 대변인 정례브리핑 발언록 갈무리. ⓒ 중국 외교부

 
만약 미국을 비롯해 여러 나라가 외교적 보이콧을 강행하더라도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 여부에는 큰 영향을 끼치지 못한다는 것을 강조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도 "미국이 내달 개최하는 민주주의 정상회담을 띄우기 위해 올림픽을 이용해 중국을 압박하고 있다"라며 "하지만 미국은 더 이상 중국이 비해 절대적인 힘을 갖고 있지 않다"라고 주장했다. 

중국은 신장자치구의 이슬람 소수민족인 위구르족이 공산당에 충성하도록 강제수용소와 재교육 시설을 운영하며 인권을 탄압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