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이적 후 타율 0.247로 부진했던 서건창

LG 이적 후 타율 0.247로 부진했던 서건창 ⓒ LG트윈스

 
2021 KBO리그는 2015년 1군에 진입한 kt 위즈의 창단 첫 통합 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모든 경기 일정이 종료되면서 스토브리그가 시작된 KBO리그의 다음 '볼거리'는 FA 시장 개장이다. 국가대표 출신 외야수 FA 대어가 다수 시장에 나와 총액 100억 원을 넘는 대형 계약이 탄생할지 벌써 이목이 쏠리고 있다. 

하지만 모든 FA 자격 선수들의 전망이 장밋빛인 것만은 아니다. 오랫동안 KBO리그에서 뛰며 한때 최고의 선수로 주목받았지만 이번 FA 시장에서 '대박'을 기대하기 어려운 이도 있다. 그중 한 명이 내야수 서건창이다.

2008년 LG 트윈스에 육성 선수로 입단해 그해 1군에서 1경기 뛴 뒤 방출된 서건창은 히어로즈에서 잠재력을 활짝 꽃피웠다. 2014년에는 정규 시즌 128경기에서 201안타로 KBO리그 역사상 유일한 200안타 대기록을 달성해 MVP를 차지했다. 하지만 이듬해 시즌 초반 경기 도중 불의의 십자인대 부상을 당한 뒤 2014년과 같은 강력함을 되찾진 못했다. 

올해는 전반기 종료 후 도쿄 올림픽 휴식기였던 7월 27일 정찬헌과 1:1 트레이드를 통해 LG로 이적했다. LG는 고질적 약점이었던 2루수를 서건창에 맡기며 27년 만의 우승에 도전한다는 목표였다. 하지만 서건창은 이적 전이었던 키움 히어로즈 시절보다 이적 후 LG에서 개인 기록이 더욱 나빠졌다.
 
 서건창 최근 5시즌 주요 기록 (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서건창 최근 5시즌 주요 기록 (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 케이비리포트

 
키움에서는 전반기에 타율 0.259 4홈런 28타점 OPS(출루율 + 장타율) 0.723이었다. 하지만 LG에서 후반기에 타율 0.247 2홈런 25타점 OPS 0.655로 모든 지표가 하락했다. 대체선수대비 승리기여도를 나타내는 WAR(케이비리포트 기준)도 전반기 1.42에서 후반기 0.44로 1/3 수준으로 내려앉았다. 

과거 견실했던 2루수 수비도 수비 범위의 감소를 숨기지 못한 가운데 소극적이었다. 1989년생으로 만 32세 시즌을 치른 서건창에게 '에이징 커브'가 왔다는 의구심마저 들 정도였다.  
 
서건창 개인에게도 LG 이적은 불운으로 작용했다. 그는 키움에 몸담았던 지난겨울 연봉 협상에서 1억 2500만 원의 큰 폭의 자진 삭감을 통해 FA B등급 분류를 도모했다. FA A등급으로 분류되면 그를 데려가는 타 팀은 20인 보호 선수 외 보상 선수 및 전년도 연봉의 200%의 보상금 혹은 보상 선수 없이 전년도 연봉의 300%의 보상금을 지불해야 한다.

하지만 B등급으로 분류되면 25인의 보호 선수 외 보상 선수 및 전년도 연봉의 100%에 해당하는 보상금 혹은 보상 선수 없이 전년도 연봉의 200%의 보상금을 지불해야 한다. 보상 규모가 적은 B등급 선수는 A등급 선수에 비교해 이적이 자유롭다. 서건창은 키움에 남았다면 B등급이 될 수 있었으나 LG 이적으로 A등급 분류가 유력하다. 
 
 FA 자격 취득을 앞둔 서건창

FA 자격 취득을 앞둔 서건창 ⓒ LG트윈스

 
올해 부진했던 서건창이 A등급으로 분류되면 타 팀의 제안은 기대하기 어렵다. 그와의 협상에서 칼자루를 쥔 원소속팀 LG의 잔류 계약 의사는 그다지 강하지 않을 것이라는 예측이 힘을 얻고 있다. 만일 LG의 잔류 계약 의사가 희박한 가운데 타 팀의 영입 의지마저 없다면 FA 시장에서 그가 매우 곤란한 처지에 놓일 수도 있다. 

그렇다고 해도 FA를 1년 미뤄 '재수'하는 것도 나이를 감안하면 부담이 아닐 수 없다. FA 계약은 한 살이라도 적을 때 하는 편이 바람직하다. 서건창의 FA 계약 규모 및 최종 행선지가 주목된다. 

[관련 기사] '생애 첫 FA' 정훈, FA 등급제 최대 수혜자 될까

[기록 참조: 야구기록실 케이비리포트(KBReport.com), KBO기록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글: 이용선 /감수: 김정학 기자) 기사 문의 및 대학생 기자 지원하기[ kbr@kbreport.com ]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중문화/스포츠 컨텐츠 공작소 www.kbreport.com (케이비리포트)입니다. 필진 및 웹툰작가 지원하기[kbr@kbreport.com]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