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검토 발언을 보도하는 영국 BBC 갈무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검토 발언을 보도하는 영국 BBC 갈무리. ⓒ BBC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외교적 보이콧'을 거론하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바이든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의 회담에서 내년 2월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 여부에 대한 질문에 "우리가 검토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중국 인권 문제 거론하며 '외교적 보이콧' 압박

외교적 보이콧은 올림픽에 선수단은 파견하지만, 개최국을 축하하고 전 세계 선수단을 격려하기 위해 각국 정부의 고위 인사가 개막식에 관행적으로 참석해왔던 것을 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미국 정부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마이크 펜스 부통령, 2020 도쿄 올림픽에는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를 파견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을 직접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중국의 인권 문제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있다"라고 확인했다.

그동안 미국 정계에서는 중국 정부의 홍콩 및 신장자치구 등에서의 인권 유린 의혹을 규탄하며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을 주장해왔다.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도 외교적 보이콧을 지지한다는 의사를 밝혔고, 반중 성향이 더 강한 공화당에서는 선수단 파견은 물론이고 미국 기업들의 후원도 철회하는 전면 보이콧을 촉구하고 있다. 

IOC "올림픽, 정치적 중립성 존중 받아야"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공식 이미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공식 이미지 ⓒ 국제올림픽위원회 홈페이지

 
그러나 외교적 보이콧은 미국으로서도 부담이다. 스포츠대회인 올림픽을 정치적으로 이용한다는 역풍을 맞을 수도 있는 데다가, 가뜩이나 나쁜 미중 관계가 극한으로 치닫게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중국도 자오리젠 외교부 대변인이 전날 브리핑에서 미국의 외교적 보이콧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올림픽의 주인공은 선수들"이라며 "추측성 보도에 대해서는 논평하지 않겠다"라고 즉답을 피했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공개 석상에서 직접 언급하며 대응이 불가피하게 됐다.

더구나 북한이 도쿄올림픽 불참을 이유로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가 자격을 박탈당했고,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을 강행할 경우 다른 서방 국가들도 뒤따를 수 있어 '지구촌 축제'라는 올림픽의 의미가 퇴색할 수도 있다. 

올림픽을 주관하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난처한 입장이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올림픽은 정치적 중립적인 행사로 존중받아야 한다"라며 보이콧 논란에 대해 불쾌한 감정을 내비쳤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