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그아웃 시리즈'서 먼저 웃은 팀은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치르고 올라온 두산이었다.

두산은 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1차전서 LG 트윈스에 5-1로 승리를 거두었다. 3판 2선승제로 시리즈가 진행되는 만큼 이날 승리로 플레이오프 진출까지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선발 매치업만 놓고 본다면 충분히 휴식을 취하고 나온 수아레즈의 우세가 점쳐졌다. 그러나 와일드카드 결정전서 올라온 두산이 좋은 흐름을 그대로 이어갔고, 무수히 많은 찬스를 잡았던 LG는 약점으로 꼽힌 타선 부진에 울상을 지어야만 했다.
 
 4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1차전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5대1로 이긴 두산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4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1차전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5대1로 이긴 두산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 연합뉴스

 
짜임새 있는 야구 두산, 선발 매치업에서의 불리함 극복

두 팀 모두 홈런을 많이 치는 팀이 아니기 때문에 기동력과 집중력 싸움이 예상됐다. 실제로 뚜껑을 열어보니 1차전에서 두 팀은 한 개의 홈런도 때리지 못했다. 단지 차이가 있었다면, 두산이 좀 더 짜임새 있는 야구를 했다는 것.

3회초 선두타자 박계범이 수아레즈의 초구를 그대로 받아쳐 출루했고, 박세혁의 희생번트 이후 중전 안타를 때린 정수빈이 2루주자 박계범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실점을 내준 것보다도 박세혁의 희생번트 때 높이 뜬 타구를 포수 유강남도, 1루수 문보경도 곧바로 처리하지 못하면서 1루주자의 진루를 허용한 게 뼈아팠다.

5회초에는 무사 1루서 번트를 시도한 정수빈이 포수 유강남의 송구를 방해했다는 지적을 받으면서 비디오판독을 통해 아웃됐다. 그러나 이어진 2사 3루서 LG의 두 번째 투수 정우영을 상대로 박건우가 1타점 적시타를 만들어내면서 귀중한 1점을 추가했다.

1점 차까지 쫓기던 8회초에는 1사 3루의 기회서 대타 김인태의 2루 땅볼 때 2루수 정주현의 악송구로 3루주자 허경민이 홈을 밟았다. 이때 3루까지 이동한 김인태가 후속타자 박세혁의 중전 안타 때 득점에 성공, 3점 차까지 달아났다.

5회말 김재환의 슬라이딩 캐치 등 수비에서도 안정감 있는 모습을 보인 야수들은 선발 투수 최원준의 부담을 덜어주었다. 덕분에 지난 달 30일 한화 이글스전 이후 5일 만에 등판한 최원준은 5이닝 동안 단 한 점도 내주지 않는 짠물 피칭을 선보였다.

찬스만 수 차례, 살리지 못한 LG

외국인 타자 저스틴 보어, 주전 유격수 오지환 없이 시리즈에 돌입한 LG는 많은 출루로 상대 마운드를 괴롭혔다. 1회부터 4이닝 연속으로 매 이닝 루상에 주자가 출루한 것만 봐도 LG 타선에게도 기회가 적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최원준이 내려갈 때까지 LG는 한 점도 내지 못한 채 침묵으로 일관했고, 7회말이 돼서야 0의 행진을 끝냈다. '캡틴' 김현수가 홍건희의 3구째를 잡아당겨 1타점 적시타를 기록, 1점 차까지 추격했다. 문제는 후속타자 채은성이 볼넷으로 출루하면서 2사 만루로 연결됐으나 김민성의 1루수 직선타로 균형을 맞추지 못했다는 것이다.

7회말 추격을 시도하는 과정서 야수진에 꽤 변화가 일어났고, 교체 출전한 정주현이 8회초에 실책을 범하며 추격의 동력을 잃었다. 포수 이성우도, 투수 진해수도 빠진 송구를 빠르게 처리하지 못하는 사이 타자주자의 추가 진루를 허용한 점도 아쉬운 대목이다.

시리즈를 준비하는 과정부터 류지현 감독은 '스몰볼 야구'를 표방, 얇아진 선수층을 어떻게든 이겨보겠다는 의지를 드러냈지만 첫 경기부터 한계를 보였다. 게다가 한 번만 더 지면 떨어지는 위기에 몰렸기 때문에 이제는 LG가 더 불리해졌다.

2차전 선발은 김민규와 켈리다. 2차전 역시 선발 매치업에서는 LG의 우위가 예상되는 가운데, 1차전에서의 충격을 극복해낼지가 관건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양식보다는 정갈한 한정식 같은 글을 담아내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