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 끝에 몰렸던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값진 1승을 거두었다.

휴스턴은 1일(이상 한국시간 기준)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위치한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월드시리즈 5차전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9-5로 꺾고 3, 4차전에서의 패배를 만회했다.

이날 경기 결과로 휴스턴 기준으로 월드시리즈 전적은 2승 3패가 됐다. 5차전까지도 우승팀을 가리지 못한 두 팀은 다시 휴스턴의 홈구장인 미닛메이드파크로 이동해 남은 일정을 소화하게 된다.

1회 대거 4실점, 그래도 휴스턴은 무너지지 않았다

기선제압에 성공한 것은 홈팀 애틀랜타였다. 애덤 듀발이 2사 만루에서 우측 담장을 넘기는 만루포를 휴스턴 선발 프램버 발데스로부터 뽑아냈다. 4차전에서 백투백 홈런으로 승기를 가져왔던 점을 고려하면, 애틀랜타가 전날의 분위기를 그대로 이어갈 수 있는 한방이었다.

당장 1승이 급한 휴스턴은 2회초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1사 이후 율리 구리엘과 카일 터커의 연속 출루로 기회를 잡고 나서 알렉스 브레그먼과 마틴 말도나도의 연속 적시타로 두 점을 따라붙었다. 5차전을 불펜데이로 마운드를 운영해야 하는 애틀랜타의 허점을 놓치지 않은 것이다.

3회초 카를로스 코레아의 1타점 적시타를 포함해 두 점을 더 보탠 휴스턴이 마침내 균형을 맞췄다. 3회말 프레디 프리먼의 솔로포로 애틀랜타가 다시 리드를 잡긴 했으나 경기의 주도권을 잡고 있던 팀은 여전히 휴스턴이었다.

그리고 5회초, 마틴 말도나도의 밀어내기 볼넷에 이어 마윈 곤잘레스의 역전 2타점 적시타가 터져나왔다. 4회초 2사부터 A.J. 민터를 마운드에 올리면서 총력전까지 펼칠 생각이었던 애틀랜타 브라이언 스니커 감독의 계획이 완전히 꼬이는 순간이었다.

7회초 마틴 말도나도, 8회초 카를로스 코레아의 1타점 적시타로 승리에 쐐기를 박은 휴스턴이 결국 추가 실점 없이 승리를 확정했다. 이번 시리즈에서 선발로 나왔던 호세 우르퀴디까지 등판하는 등 구원 투수들이 무려 6.1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아 애틀랜타의 추격 의지를 꺾어놓았다.

이제 승부는 6차전으로, 어느 팀의 셈법이 통할까

애틀랜타 입장에서는 4차전까지 극적으로 승리하면서 26년 만의 월드시리즈 우승에 대한 기대감이 부푼 상태였다. 5차전 1회말까지만 해도 월드시리즈 트로피에 점점 가까워지는 듯했지만, 믿었던 구원 투수 민터의 부진이 뼈아팠다.

로테이션상 2차전 선발이었던 맥스 프리드가 6차전을 책임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7차전까지 간다면 이안 앤더슨이 선발로 준비할 수는 있겠지만, 시리즈가 길어질수록 좋을 게 하나도 없다. 부상으로 이탈한 찰리 모튼의 부재가 드러날 수도 있는 우려도 존재한다. 상대가 기세를 더 끌어올리기 전에 6차전에서 시리즈를 매듭지어야 한다.

반면 기사회생한 휴스턴은 타선의 상승세가 이어지길 바라고 있다. 애틀랜타 마운드로부터 7점을 얻어내면서 시리즈 첫 승을 기록한 2차전과 마찬가지로 5차전 역시 다득점 경기를 해야 확실하게 분위기를 잡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5차전서 3안타 경기를 만든 카를로스 코레아와 율리 구리엘뿐만 아니라 테이블세터를 이루고 있는 호세 알투베, 마이클 브랜틀리 등 주축 타자들이 좀 더 힘을 내야 한다. 선발 싸움에서 애틀랜타에 우위를 점한다고 보기 어렵기 때문에 6차전 이후 타선의 흐름을 유지하는 게 관건이다.

양 팀은 하루 쉬고 3일 오전 9시 9분부터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월드시리즈 6차전을 갖게 된다. 정상에 등극하는 팀이 탄생할지, 아니면 다시 한 번 내일을 열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양식보다는 정갈한 한정식 같은 글을 담아내겠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