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관' 가능해진 프로야구

'직관' 가능해진 프로야구 ⓒ 연합뉴스

 
오는 11월 1일 개막하는 2021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전 경기의 모든 좌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 구역으로 운영된다.

이에 따라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실외 야구장에 입장하는 팬들은 좌석에서 치킨과 맥주(치맥)를 즐기며 야구를 관전할 수 있다.

다만, 실내 야구장인 서울 고척스카이돔 관중석에서 취식은 할 수 없다. KBO 사무국은 추위를 고려해 한국시리즈 전 경기를 고척돔에서 개최한다.

KBO 사무국은 29일 방역 당국의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1단계 세부 추진안 발표에 따라 올해 가을 야구 전 경기 좌석을 100% 접종자 구역으로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후 2주가 지난 백신 접종 완료자, 48시간 내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 확인자, 18세 이하 팬은 포스트시즌을 '직관'(직접 관전)할 수 있다.

불가피한 사유로 접종을 하지 못한 팬도 의사의 소견서를 지참하면 야구장에 입장할 수 있다.

관중들은 야구장 입구에서 백신접종 완료 증명서(휴대전화 애플리케이션)나 48시간 이내에 발급된 PCR 음성확인서 출력본(문자메시지·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한 음성확인서는 불가)을 제시해야 한다.

정부는 11월부터 4주간 1차로 개편된 위드 코로나 방역 체계에 시동을 건다.

프로야구의 경우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경기장 정원의 50%의 팬이 입장할 수 있도록 했다.

KBO 사무국은 안전한 경기 진행을 위해 모든 좌석을 100% 백신 접종자 구역으로 정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