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스틸러스 포항 선수들이 울산과의 AFC 챔피언스리그 4강전에서 승리한 후 기뻐하고 있다.

▲ 포항스틸러스 포항 선수들이 울산과의 AFC 챔피언스리그 4강전에서 승리한 후 기뻐하고 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김기동 매직은 끝나지 않았다. 전통의 명가 포항이 라이벌 울산을 제압하고, 12년 만에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이라는 기적을 써냈다.
 
포항은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4강전에서 울산과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 끝에 5-4로 승리했다.
 
이로써 2009년 이후 12년 만에 결승에 오른 포항은 다음달 23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알힐랄과 ACL 결승전을 치른다.
 
포항의 끈질긴 투지, 결국 승부차기에서 웃었다
 
이날 포항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원톱은 이승모, 2선은 임상협-크베시치-팔라시오스가 형성했다. 중원은 이수빈-신광훈, 포백은 강상우-그랜트-권완규-박승욱, 골문은 이준이 지켰다.
 
울산도 4-2-3-1로 응수했다. 오세훈이 최전방에 홀로 포진한 가운데, 바코-이동경-윤일록이 2선에서 지원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윤빛가람-원두재, 포백은 설영우-김기희-불투이스-김태환,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꼈다.
 
전반은 포항이 좀더 앞서는 흐름이었다. 전반 6분 왼쪽에서 임상협이 올린 크로스를 이승모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왼쪽 골 포스트를 맞고 나왔다.
 
울산도 좋은 기회를 창출했다. 전반 16분 김태환 크로스를 이준 골키퍼가 걷어냈으나 공은 윤빛가람에게 향했다. 윤빛가람의 패스를 받은 오세훈의 왼발슛은 골문 옆으로 벗어났다.
 
전반 22분에는 임상협의 크로스를 받은 팔라시오스가 뒤로 패스를 내줬고, 크베시치의 슈팅이 수비를 맞고 굴절됐다. 전반은 득점없이 종료됐다.
 
포항은 후반 초반 적극적인 중거리슛으로 울산을 위협했다. 후반 1분 크베시치, 2분 강상우의 중거리 슈팅이 전부 골문을 외면했다.
 
위기를 모면한 울산은 후반 6분 영의 행진을 깼다. 왼쪽에서 윤빛가람이 땅볼 크로스를 날린 공을 이준 골키퍼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 이 때 쇄도하던 윤일록이 재빨리 공을 낚아채며 빈 골문으로 마무리지었다.
 
한 골이 터지자 두 팀은 더욱 치열하게 대립했다. 후반 14분 이승모의 슈팅은 조현우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1분 뒤에는 윤빛가람의 다이렉트 슈팅이 골대를 팅겨나왔다.
 
울산이 후반 중반 리드를 지켜낸 것은 조현우 골키퍼 활약 덕분이었다. 후반 18분 임상협의 다이빙 헤더, 21분 강상우의 왼발슛을 동물적인 반사신경으로 선방했다.
 
하지만 후반 23분 승부에 영향을 끼칠 변수가 발생했다. 원두재가 임상협에게 거친 태클을 시도해 퇴장을 당한 것이다. 수적인 열세를 안은 울산은 포메이션을 4-4-1로 바꾸며, 수비 위주의 경기를 운영했다.
 
포항은 남은 시간 동안 공격에만 집중했다. 후반 30분 그랜드의 프리 헤더가 골문 위로 벗어나며 아쉬움을 자아냈다. 후반 33분 크베시치의 발리슛도 정확하게 맞지 않았다. 울산은 수비형 미드필더 신형민을 투입하며 수비를 더욱 굳건히 했다.
 
포항도 이호재, 김륜성을 넣으며 공격의 비중을 크게 늘렸다. 공격적인 승부수를 던진 포항은 종료 직전 결실을 맺었다. 후반 45분 크베시치가 길게 띄어준 프리킥 상황에서 그랜트가 헤더로 슈팅한 공이 골대를 맞고 골문으로 들어갔다. 
 
90분 동안 1-1로 비긴 두 팀은 연장에서도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운명의 승부차기는 1번 키커에서 갈렸다. 울산의 첫 번째 키커 불투이스가 골문 위로 넘기는 실축을 범하고 말았다. 포항은 임상협, 권완규, 김성주, 전민광이 침착하게 성공시켰다. 울산도 2-5번 키커까지 득점을 이어나갔다. 마지막 키커로 나선 포항의 주장 강상우가 울산 골망을 출렁이면서 치열했던 120분 승부의 종지부를 찍었다. 
 
어느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포항의 기적
 
포항은 지난 시즌 모두의 예상을 깨고 리그 3위를 차지하며 ACL 티켓 획득이라는 최고의 성과를 거뒀다. 김기동 감독은 2020시즌 K리그 올해의 감독상을 수상하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하지만 올 시즌 포항의 전망은 그리 밝지 않았다.
 
돌풍의 주역이었던 외국인 선수 4인방 '일오팔팔' 라인의 해체가 뼈아팠다. 일류첸코, 팔로세비치, 오닐이 모두 포항을 떠나고, 팔라시오스만 홀로 포항에 잔류한 것이다. 새로운 외국인 선수 타쉬, 크베시치, 그랜트는 뒤늦은 합류로 팀에 적응에 시간이 걸렸으며, 포항의 프렌차이즈 스타 송민규는 올 여름 전북으로 이적했다.
 
제 아무리 명장인 김기동 감독이라도 시즌 내내 제대로 된 베스트일레븐을 꾸린 적이 없다고 하소연 할만큼 포항의 상황은 열악했다. 사실 포항은 4강에 오른 것만으로도 기적이었다. 매 경기가 가시밭길이었다. 조별리그를 어렵게 통과한 포항은 16강과 8강에서 각각 J리그의 강호 세레소 오사카, 나고야 그램퍼스를 물리치며 K리그의 자존심을 드높였다.
 
이번 4강전은 최대 라이벌 울산과의 맞대결이었다. K리그 최고의 빅 매치로 손꼽히는 동해안 더비가 전주에서 성사됐다. 대다수가 객관적인 전력에서 앞선 울산의 우세를 점쳤다. 하지만 이날 고영준과 신진호가 경고 누적 결장으로 인한 전력누수에도 불구하고 포항은 끈끈한 조직력과 투지, 많은 활동량으로 부족함을 상쇄했다.
 
포항은 0-1로 뒤지는 상황에서도 포기하지 않았다. 세트피스에서 극적인 동점골로 기사회생한 포항은 승부차기에서도 5명이 전부 성공시키는 집중력을 발휘하며 결승전 티켓을 획득했다.
 
포항은 올 시즌 동해안 더비에서 한 차례도 승리하지 못했다. 울산에 철저하게 열세를 보였던 포항이 가장 중요한 경기였던 ACL 4강전에서 대이변을 만들어냈다. 김기동 매직이 다시 한 번 빛난 순간이었다.
 
2021 AFC 챔피언스리그 4강전 (전주월드컵경기장, 2021년 10월 20일)
울산 1 - 윤일록 52'
포항 1 - 그랜트 90'
 
승부차기
울산 4 - 불투이스 X 이청용 O 김지현 O 김기희 O 박용우 O
포항 5 - 임상협 O 권완규 O 김성주 O 전민광 O 강상우 O

 
포항, 승부차기 5-4승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신뢰도 있고 유익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