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통산 400홈런을 달성한 SSG 랜더스의 최정

개인 통산 400홈런을 달성한 SSG 랜더스의 최정 ⓒ SSG 랜더스 홈페이지

 
2021 프로야구 순위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의미있는 개인 기록도 쏟아졌다.

SSG 랜더스의 거포 최정은 19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원정 경기에서 4회초 상대 선발 보 다카하시의 직구를 받아쳐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이로써 최정은 2005년 프로 데뷔 이후 17시즌 만에 개인 통산 400홈런을 달성했다. KBO리그 역사상 400홈런을 터뜨린 선수는 2017년 은퇴한 이승엽(467홈런)에 이어 최정이 두 번째이자, 우타자로는 처음이다.

전설이 된 '소년 장사'... 이승엽도 넘을까 

본격적으로 주전 자리를 꿰찬 2006년 최정은 만 19세의 나이로 12개의 홈런을 터뜨리며 '소년 장사'라는 별명을 얻었다. 10대 선수가 한 시즌에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한 것은 김재현, 이승엽, 김태균에 이어 네 번째였다.

2016년과 2017년 두 시즌 연속 40홈런 넘게 터뜨리며 홈런왕을 차지한 최정은 큰 부상이나 기복 없이 꾸준하게 홈런을 생산했고, 그가 뛰는 동안 SSG의 전신인 SK 와이번스는 4차례나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홈런으로 올 시즌 32호 홈런을 기록한 최정은 나성범(NC 다이노스)과 함께 홈런 부문 공동 1위를 달리며 4년 만의 홈런왕 탈환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최정의 가장 큰 강점은 지금까지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하지 못한 시즌이 한 번도 없는 꾸준함이다. 앞으로도 몇 시즌 더 지금의 활약을 이어간다면 최정은 이승엽을 넘어 KBO리그 최초의 500홈런 대기록에 도전할 수 있는 유일한 타자로 꼽힌다.

36년간 철옹성 같던 최동원의 대기록, 드디어 깨지나 
 
 KBO리그 한 시즌 최다 탈삼진 기록을 앞둔 아리엘 미란다

KBO리그 한 시즌 최다 탈삼진 기록을 앞둔 아리엘 미란다 ⓒ 두산 베어스 홈페이지

 
대구구장에서는 또 다른 대기록이 탄생했다. 삼성 라이온즈와의 원정 경기에 나선 두산 베어스의 외국인 투수 아리엘 미란다가 탈삼진 기록을 이어간 것이다.

선발 등판한 미란다는 이날 경기에서 삼성 타선을 상대로 탈삼진 10개를 잡아내며 올 시즌 221개의 탈삼진을 기록, 1996년 주형광(당시 롯데 자이언츠)의 한 시즌 탈삼진 역대 2위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만약 미란다가 앞으로 남은 경기에서 3개의 탈삼진만 더 추가한다면 1984년 '무쇠팔' 최동원(당시 롯데)이 세운 한 시즌 역대 최다 탈삼진 기록 223개를 넘어서게 된다. 지난 36년간 깨지지 않았던 대기록이 마침내 깨지는 것이다.

미란다는 앞으로 두 번 정도 더 선발 등판할 예정이어서 별다른 이변이 없다면 KBO리그 한 시즌 최다 탈삼진 기록의 주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쿠바 출신의 미란다는 최고 시속 151km에 달하는 빠른 직구와 날카로운 포크볼을 앞세워 타자들을 얼어붙게 만들고 있다. 특히 올 시즌 몇몇 핵심 선수들이 자유계약(FA)으로 팀을 떠나고, 부상 선수도 속출하며 위기에 빠졌던 두산이 중위권 싸움을 유지하는 데 힘이 되고 있다.

이날도 두산은 7이닝 무실점으로 삼성 타선을 완벽히 틀어막은 미란다의 호투에 힘입어 5-0 완승을 거두고 4위 자리를 지켰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