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가 시즌 4호골을 기록했으나 부상으로 교체되어 많은 우려를 낳았다. 보르도가 17일 밤(한국시각) 마트뮈 아트랑티크에서 열린 '2021-2022 프랑스 리그 앙' 10라운드 낭트와의 홈 경기에서 황의조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한 채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보르도는 1승 5무 4패의 성적을 기록해 17위에 그침과 동시에 올시즌 홈 첫 승도 다음으로 미뤄야만 했다.

선제골 기록했으나, 부상으로 교체된 황의조

초반부터 황의조의 움직임은 가벼웠다. 카타르 월드컵 최종 예선 경기로 인해 대한민국과 이란을 오가는 강행군을 펼친 황의조는 체력적인 부담에도 불구하고 측면과 중앙을 오가며 폭넓게 움직이는 모습이었다. 첫 슈팅은 아쉽게 골대를 맞았다. 전반 16분 동료와의 2대 1 패스를 주고받은 뒤 페널티박스 안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을 노렸지만 크로스바를 맞고 나오면서 선제골의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이 아쉬움은 후반 17분 득점으로 결실을 맺었다. 보르도의 역습기회에서 딜로선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는 페널티박스 왼쪽 부근에서 반대편 포스트를 노리고 슈팅을 시도해 득점에 성공하면서 보르도에 리드를 안겼다. 황의조의 선제골은 이날 보르도의 첫 유효슈팅이란 점에서 더 의미가 컸다. 기세를 탄 황의조는 후반 18분 페널티박스 부근에서 다시 한 번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대를 크게 빗나가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황의조의 상승세는 부상에 발목이 잡혔다. 후반 25분 페널티박스 부근에서 볼을 받기위해 움직이던 황의조는 상대 수비의 발에 걸리면서 발목을 접질리는 부상을 입었다. 이후 더이상 뛸 수 없다는 신호를 보낸 황의조는 후반 29분 음바예 니앙과 교체되어 그라운드를 떠났다.

황의조의 부상과 함께 보르도의 첫 승도 눈앞에서 날아갔다. 1대 0의 리드속에서 코스틴 골키퍼의 선방을 앞세워 위기를 넘긴 보르도는 황의조의 부상 이후 어수선해진 분위기를 다잡지 못한 채 후반 28분 낭트 페드로 치리베라에게 통한의 동점골을 허용하며 다잡은 승리를 놓쳤다. 이날 경기는 보르도의 창단 140주년을 기념하는 경기였다는 점에서 무승부는 너무도 아쉬운 결과였다.

황의조의 부상... 촉각 곤두세울 보르도와 벤투호

이날 황의조는 월드컵 예선을 위해 대한민국과 이란을 오가는 여정 속에 2경기 모두 풀타임을 소화하는 등 체력적인 부담이 상당한 가운데에서도 빼어난 활약을 펼쳤다.   팀 내에서 가장 많은 3개의 슈팅을 시도해 1개는 크로스바를 맞춘 데 이어 1골을 기록할 정도로 슈팅의 날카로움이 있었으며 75%의 패스성공률을 기록하면서 동료와의 연계플레이에서도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그러나 예기치 못한 부상에 상승세가 꺾이고 말았다. 볼을 받으려고 움직이는 과정에서 상대수비의 발을 밟은뒤 발목이 꺾이는 부상을 입은 황의조는 벤치에서도 극심한 통증을 호소할 정도였다. 현재 황의조의 부상에 대해 정확한 진단은 나오지 않았지만 현지 언론에서는 수일 혹은 수주 간 결장할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가 나온 상황이다.

황의조의 부상으로 인해 보르도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촉각을 곤두세울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황의조 외엔 확실한 골게터가 없는 보르도 입장에선 공격력 약화를 감수해야 하는데 가뜩이나 불안정한 팀 전력속에서 황의조 마저 이탈한다면 강등권 추락을 피할수 없을 전망이다. 특히 황의조가 득점포를 가동한 지난 9월 19일 생테티엔전 이후 치뤄진 리그 5경기에서 1승 3무 1패로 초반의 부진(2무 3패)를 딛고 반등하려고 하는 상황이었기에 더욱 타격이 클 전망이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 역시 마찬가지다. 비록 최종 예선 4경기에선 한 골도 기록하지 못한 채 이렇다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지만 벤투호에서 가장 많은 득점(13골)을 기록한 것 만으로도 그의 존재감은 상당히 큰 것이 사실이다.

특히 11월 열릴 월드컵 최종예선 2연전(UAE-이라크)의 중요성을 고려했을 때 황의조의 부상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울 수밖에 없다. 최종 예선의 반환점을 돔과 동시에 2경기 결과에 따라 월드컵 본선진출 여부를 가늠할 수 있는 경기라는 점에서 황의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실정이다.

황의조의 부상소식으로 인해 대표팀은 또다시 부상 악령에 골머리를 썩게 됐다. 9월에는 남태희, 손흥민, 정우영(코로나 규정으로 인한 자가격리)이 이탈한 가운데 10월에도 권창훈과 이동준(이란전 앞두고 햄스트링 부상)을 부상으로 활용하지 못했던 벤투 감독은 이번에도 황의조의 부상여부로 골머리를 썩게 됐다.

황의조에 대해 블라디미르 페트코비치 보르도 감독은 "황의조의 부상이 걱정스럽고, 심각하지 않길 바란다"며 그의 부상에 대해 우려하는 모습이었다. 황의조의 부상진단에 보르도와 벤투호가 촉각을 곤두세우게 됐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