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고현정이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13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하는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을 통해서 또 다른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JTBC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의 제작발표회가 13일 오후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가운데, 이 자리에는 임현욱 감독과 배우 고현정, 신현빈이 참석했다.

고현정-신현빈의 미스터리한 관계
 
 JTBC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JTBC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 JTBC


정소현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 정희주(고현정 분), 그리고 그녀와의 짧은 만남으로 자기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 구해원(신현빈 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임현욱 감독은 "처음에는 인연인줄 알았던 두 사람이 시간이 지나면서 악연이 되어가는 이야기"라고 소개하며 "우리 드라마는 반전이 많다"고 강조했다. 과연 어떤 사연으로 두 여자가 악연으로 얽히게 되는 건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고현정은 화가이자 에세이 작가로 성공한 삶을 살고 있는 정희주 역을, 신현빈은 찬란하게 빛나다가 참담하게 망가져 버린 구해원 역을 맡아 열연을 선보인다. 
 
 JTBC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JTBC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 JTBC


"복귀해서 너무 행복하다"는 고현정에게 이 작품을 선택한 배경을 물었다. 이에 그는 "제가 컨디션이 좋지 않았을 때여서 많은 대본들을 확인하지 못했는데 이상하게 이 작품은 눈에 들어왔고 읽어보고 싶었다"고 답했다. 그렇게 읽은 대본에 반한 고현정은 운명처럼 이 작품을 꼭 하고 싶다는 열망을 품게 됐고 선택하게 된 것이다.

신현빈은 자신이 맡은 구해원 역에 관해 설명했다. 그는 "가진 건 없지만 꿈과 희망으로 가득한 미대생이었던 해원이가 희주와의 사건으로 인해 다른 모습으로 변해 과거 모습을 찾을 수 없는 인물이 된다"라고 말했다.

신현빈은 "고현정 선배님과 촬영 전에 자주 만나서 가까워졌다"며 "쉽지 않은 장면이 많이 나오는데 선배가 장난도 많이 쳐주시고 현장에서 편안하고 재미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주셔서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고현정 역시도 "만나기 전에도 신현빈 배우의 독특한 분위기와 인상이 좋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번에 같이 작품을 하게 돼 좋았다"면서 "기본기가 아주 좋은 배우더라. 힘든 신에서도 대사를 단 한 글자도 안 틀리고 해내더라. 그리고 나를 잘 챙겨줬다"라고 말했다.

관전포인트는 매회 엔딩신
 
 JTBC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JTBC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 JTBC

 
미스터리에 싸인 두 여자의 이야기 가운데, 정희주의 그림은 중요한 소재로 작용한다. 고현정은 "정희주가 그리는 그림은 가족에 관한 것이 많은데, 아주 미세한 작업으로 자기 마음을 표현하는 그림이 나온다"며 드라마의 스토리에 힌트가 될 만한 관전포인트를 밝혔다. 이어 "정희주라는 인물에게 가족그림은 왜 원동력이 되는지, 왜 가족그림을 그리는 건지 그 이유도 잘 살펴보시면 재미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희 드라마는 인간의 본성을 다루기 때문에 이야기의 어느 한 부분은 분명 내 이야기일 수 있다. 작품 안에서 나를 찾아보시면 좋은 시간이 될 것이다." (고현정)

고현정에겐 이 작품이 긍정적인 터닝포인트가 됐다고 한다. 그는 "여러 가지 힘든 일이 있고 부침이 있던 몇 해를 보내고 2021년에 이 작품을 찍게 됐다"며 "배우들과 제작진 다 행복하고 유쾌하게 찍어서 2021년은 내게 (힘든 시간 후에 찾아온) 좋은 시간으로 남게 됐다"고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끝으로 신현빈 배우는 <너를 닮은 사람>의 관전포인트를 다음처럼 밝혔다. 

"매회 엔딩신이 특별하다. 그래서 그때그때 본방송을 사수해주시는 게 중요한 관전포인트가 될 것이다." (신현빈) 
 
 JTBC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JTBC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 JTBC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