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호주전 승리를 알리는 아시아축구연맹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일본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호주전 승리를 알리는 아시아축구연맹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 AFC

 
월드컵 예선 탈락의 위기를 맞았던 일본 축구가 강호 호주를 잡고 극적으로 살아났다.

일본은 12일 일본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B조 4차전에서 호주를 2-1로 꺾었다.

이날 일본은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었다. 1차전에서 한 수 아래로 여겼던 오만에 0-1 충격패를 당했고, 중국과의 2차전에서 1-0 승리를 거두기는 했지만 사우디아라비아와의 3차전에서 또다시 0-1로 패하며 3경기 만에 2패를 떠안았다. 

호주와 사우디에 밀려 B조 3위로 밀려난 일본은 2위까지 주어지는 월드컵 본선 직행 티켓을 놓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면서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의 경질설까지 불거졌다.

얼마나 절박했으면... 눈물 흘린 감독과 주장 

아시아 최종예선은 6개국씩 2개 조로 나뉘어 각 조의 1, 2위가 본선에 직행한다. 또한 3위 팀들은 맞대결을 벌여 승리한 한 팀이 다른 대륙 팀과의 플레이오프까지 치러 최종 승리해야만 본선 진출권이 주어지는 방식이다.

일본 대표팀 주장 요시다 마야는 "월드컵 본선에 나가지 못하면 선수들뿐만 아니라 일본 축구산업 종사자들이 모두 힘들어진다"며 각오를 다졌다. 경기 시작 전 일본 국가가 연주되자 모리야스 감독과 요시다는 눈물을 흘릴 정도로 비장하고 절박한 심정으로 경기에 임했다. 

이날 모리야스 감독은 선발 라인업에 변화를 준 것은 물론이고, 그동안 고집하던 '4-2-3-1' 전술 대신 '4-3-3' 전술을 꺼내 들었다. 

경기 시작부터 총공세에 나선 일본은 전반 8분 만에 결과를 만들어냈다. 비교적 걷어내기 쉬운 크로스를 호주 수비수가 실수로 놓치자 다나카 아오가 받아내 오른발 슛으로 선제골을 터뜨린 것이다.

일본보다 더 많은 유효 슈팅을 기록하며 반격에 나선 호주도 후반 24분 아이딘 흐루스티치가 왼발 프리킥으로 동점골을 터뜨리며 1-1 균형을 맞췄다. 처음에 페널티킥이 선언됐다가 비디오 판독 끝에 프리킥으로 정정되며 가슴을 쓸어내렸던 일본으로서는 좋다 말았다. 

절박함 통했나... 상대 자책골로 극적인 승리 
 
 일본 축구 대표팀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의 호주전 승리 소감을 보도하는 <스포츠니치 아넥스> 갈무리.

일본 축구 대표팀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의 호주전 승리 소감을 보도하는 <스포츠니치 아넥스> 갈무리. ⓒ 스포니치아넥스

  
이제는 처지가 뒤바뀌자 다시 일본이 총공세에 나섰다. 일본의 절박함이 통했는지 후반 40분 아사노 다쿠마의 슛이 호주 골키퍼 매슈 라이언에 막혔으나, 흘러나온 공이 호주 수비수 아지즈 베히치의 몸에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가는 자책골이 터진 것이다. 

결국 일본은 몸을 던져 호주의 슈팅을 막아내며 남은 시간을 버틴 끝에 2-1로 승리, 귀중한 승점 3점을 획득할 수 있었다. 

일본 언론은 "감정이 복받쳐 경기 직전 눈물을 흘리고, 선발 라인업과 전술까지 바꾸며 벼랑 끝 각오로 나선 일본이 극적인 승리를 거두며 월드컵 본선행의 불씨를 되살렸다"며 이날 승리를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경질설로 심적 압박에 시달렸던 모리야스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그동안 원했던 결과가 나오지 않았지만, 모든 선수가 포기하지 않고 준비해온 것을 모두 쏟아낸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매우 큰 승리를 거뒀지만, 앞으로 남은 6경기도 중요하기 때문에 들뜨지 않고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패배로 월드컵 예선 11연승 행진이 끝난 그래엄 아놀드 호주 대표팀 감독은 "전체적으로 우리가 지배한 경기였다"라면서도 "연승 행진이 끝났기에 오히려 홀가분하게 남은 경기를 준비할 수 있게 됐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