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사기> 열전에 실린 평강공주와 바보 온달의 이야기는 구전은 물론 다양한 문화적 콘텐츠로 재생산되며 널리 알려진 설화다. 

고구려 평원왕의 딸 평강공주는 어릴 적부터 울보였다. 고집스럽게 울음을 그치지 않는 딸에게 왕은 '바보'로 소문난 온달에게 시집을 보내겠다며 어르고 달랬다. 성장한 공주는 아버지의 바람과 달리 아버지가 어릴 적부터 입버릇처럼 놀렸던 바보 온달과 결혼할 것을 고집한다. 왕은 자신의 뜻을 따르지 않은 평강공주를 궁궐 밖으로 내쳤고, 평강공주는 홀로 온달을 찾아간다. 

이렇듯 설화 속 평강공주는 스스로 미천하고 가난한, 심지어 바보라고 소문이 난 온달을 자신의 남편감으로 선택한다. 하지만 선택에 머물지 않고, 그는 바보같던 남편의 능력을 알아보고 대장군 온달이 되도록 가르친다. 이렇듯 자신의 배우자를 스스로 선택하고 입신양명을 위해 힘쓰는 여성의 모습은 동서를 막론하고 드문 '주체적' 여성의 캐릭터이다.
 
지난 9월 22일 첫 방송된 KBS 2TV 드라마 <달리와 감자탕> 은 평강공주와 바보 온달의 미술관 버전이 아닐까 싶다. 

청송 미술관을 떠맡게 된 달리
 
 KBS <달리와 감자탕>의 한 장면

KBS <달리와 감자탕>의 한 장면 ⓒ KBS

 
왕에게 쫓겨난 고구려의 평강공주와 달리, 청송 미술관장인 달리(박규영 분)의 아버지는 급작스럽게 유명을 달리하고 만다. 달리에게 수십억의 빚만 남긴 채. 세인트 밀러 미술관에서 객원 연구원을 하던 달리는 하루 아침에 아버지가 남긴 빚을 짚어진 채 존폐 위기의 미술관을 떠맡게 된다.

사람들은 곱게 자란 그가 당연히 빚더미인 미술관을 포기할 것이라 여긴다. 그러나 달리의 아버지는 평생에 걸쳐 청송 미술관을 지켜왔고, 그래서 그에게 아버지는 곧 미술관이다. 그렇기에 아버지의 유산인 미술관도, 그 미술관이 짊어진 빚도 기꺼이 감당하려 한다. 하지만 아버지가 남긴 집을 팔아 겨우 직원들 월급을 충당해야 할 정도로 빈털털이 달리의 앞길은 험난하기만 하다. 

그런 그녀 앞에 세 명의 '흑기사'가 등장한다. 우선 첫 번째 흑기사는 달리의 첫사랑 장태진(권율 분)이다. 달리가 울며 읍소했지만 과거 그룹 내 자신의 입지를 위해 달리를 밀쳐냈던 그는 달리에게 마음의 빚이 있다. 이제 그룹을 좌우할만한 위치에 올라, 어려움에 처한 달리에게 기꺼이 키다리 아저씨가 되고자 한다. 달리에 어울리는 명품 옷 조달부터, 그녀의 미술관의 어려움을 구할 미술품 구입 등등 자신이 이제 누릴 수 있는 부와 권력을 얼마든지 달리를 위해 쓸 의지가 있다. 

또다른 흑기사는 한때 달리와 아버지의 도움을 받던 주원탁(황희 분)이다. 보육원 출신으로 형사가 된 그는 달리와 가장 격 없는 친구이다. 집도 없이 모텔에서 하룻밤을 보내던 달리가 강도를 만나 가진 돈마저 털리자, 자신이 가진 돈을 털어 직원들 월급을 마련해주고 기꺼이 자신의 옥탑방 방 한 칸을 내준다. 첫 사랑 태진, 그리고 막역한 주원탁. 두 사람은 모두 달리에게 진심이지만 그들의 진심은 지금의 달리에겐 그저 호의이자, 부담일 뿐이다. 더욱이 자신이 어려운 시절 달리를 외면했던 태진의 이기적인 결정은 달리에게 큰 아픔으로 남겨져 있다. 

호의적인 태진과 원탁과 달리, 진무학(김민재 분)은 빚쟁이로 미술관에 들이닥쳐 달리를 난처하게 만들었다. 이상하게 그와 달리는 자꾸 엮인다. 아니 정확하게는 진무학이 자꾸 달리 주변을 맴돈다. 달리가 맞닥뜨리는 난처한 상황에 그는 본의 아니게 흑기사가 된다. 
 
 KBS <달리와 감자탕>의 한 장면

KBS <달리와 감자탕>의 한 장면 ⓒ KBS

 
나이답지 않게 말도 거침없이 내뱉는 진무학, 그는 아버지와 함께 돈돈 F&B를 이끄는 젊은 사업가다. 하지만 말이 사업가지, 감자탕 사업으로 잔뼈가 굵은 그는 입만 열면 무학과 무식이 그대로 드러난다. 그러나 무학은 자신의 '무식'을 부끄러워하지 않는다. 외려 그것이 자신의 장기라도 되듯 야전 사령관처럼 감자탕 사업을 통해 얻은 경험적 깨달음으로 세상을 돌파해나간다. 외국어에 능통한 미술관 관장이 된 달리라고 해서 위축될 무학이 아니다.

<달리와 감자탕>에서 첫사랑 장태진이나, 동네 오빠같은 주원탁은 전형적인 키다리 아저씨 캐릭터들이다. 하지만 드라마는 그런 전형적인 캐릭터 대신, 진무학을 주인공으로 전면에 내세운다. 
 
진무학은 가진 게 돈 밖에 없는 졸부이지만 그의 이름처럼 무학이다. 그런 그가 네덜란드에서부터 우연히 달리와 엮인 후 이제 빚쟁이가 되어 청송미술관에 등장한다. 상황은 달리가 그의 도움을 받는 해프닝이 연속되지만, 하지만 드라마는 그런 전형적인 신데렐라 스토리를 비튼다.

지난 7일 방송된 6회에서, 달리를 돕기 위해 이른 아침 미술관에 출근한 무학은 미술관 중앙에 낭자하게 펼쳐진 쓰레기 더미에 아연실색한다. 감자탕 업소의 위생점검에 철저한 그이기에 솔선수범하는 마음으로 쓰레기를 분리수거해 버린다. 그런데 그 쓰레기가 비엔날레 대상작이었던 것이다. 더구나 무학은 '똥'을 운운하며 "누가 작품을 그따위로 하냐"며 작품의 주인인 홍지영 작가 앞에서 막말을 해버리고 만다.

드라마 속 무학은 온달처럼 아는 게 없다. 그런 그의 무지가 번번이 달리를 위기에 처하게 한다. 하지만 그렇게 무식한 무학이 바로 7개 국어에 능통하고 석박사 학위를 가진 달리라는 주인공 캐릭터를 살아나게 한다. 비록 그녀는 현재 가진 것 없이 빚더미에 앉아있지만 그녀가 가진 '문화적 내공'이 무지한 무학의 견인차가 된다. 

전형적인 신데렐라 스토리라면, 무학이 가진 재력과 능력으로 달리에게 도움을 줄 것 같지만, 드라마는 오히려 무학의 캐릭터를 무학으로 설정해 클리셰를 비튼다. 돈이 안 되는 것들은 모조리 '똥'이라 여기며 살아왔던 젊은 졸부 무학. 그는 이제 빚만 지고도 당당하게 아버지의 유산을 지키려는 '문화 능력자' 달리를 만나 거듭나게 된다. 문화적 평강공주 달리는 돈밖에 없는 무학을 청송 미술관이라는 공간을 배경으로 '장수 온달'로 거듭나게 할 것이다. 그리고 그 과정은 달리라는 한 여성이 자신의 능력으로 아버지의 유산을 지켜나가는 과정이기도 하다. 미술관이라는 색다른 배경은 그렇게 현대판 평강 공주가 온달을 제련하는 용광로로 거듭난다. 
덧붙이는 글 이 글은 이정희 시민기자의 개인 브런치 https://brunch.co.kr/@5252-jh와 <미디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