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의 솔로 홈런을 알리는 탬파베이 레이스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최지만의 솔로 홈런을 알리는 탬파베이 레이스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이 올해 가을야구의 첫 홈런을 쏘아 올렸다.

최지만은 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 2차전에서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이날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던 최지만은 4회부터 6번 타자 겸 1루수로 교체 출전했다. 탬파베이는 보스턴이 선발투수로 좌완 크리스 세일을 내세워 최지만을 선발로 기용하지 않았다.

비디오 판독도 막지 못한 최지만의 홈런 

그러나 세일이 경기 초반에 무너지며 보스턴이 우완 투수로 교체하자, 탬파베이의 케빈 캐시 감독은 1회말에 만루 홈런을 터뜨리며 상승세를 타던 조던 러플로를 빼고 최지만을 투입하는 과감한 승부수를 던졌다.

최지만은 기대에 완벽히 보답했다. 팀이 5-8로 뒤진 6회말 보스턴 투수 태너 하우크의  시속 154㎞ 빠른 공을 밀어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뜨린 것이다.

논란도 있었다. 담장 바로 뒤에 앉아있던 관중이 최지만의 타구를 잡은 것이다. 보스턴은 최지만의 타구가 홈런이 아니라며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으나, 심판진이 검토한 결과 홈런으로 인정되며 최지만은 동료들과 기쁨을 나눴다.

이로써 최지만은 올해 자신의 포스트시즌 첫 홈런이자 통산 포스트시즌 4호 홈런을 기록했고, 탬파베이는 보스턴을 6-8로 추격했다. 

그러나 이날 탬파베이는 웃지 못했다. 1회말부터 러플로가 보스턴의 에이스 세일을 상대로 만루 홈런을 터뜨리며 기선 제압에는 성공했으나, 보스턴의 더 강력한 홈런포에 무너지고 말았다.

탬파베이, 보스턴 홈런포에 '와르르' 

탬파베이 투수들은 3회초 솔로 홈런 2개를 맞은 데 이어 5회초에도 솔로 홈런과 3점 홈런을 연거푸 맞으며 역전을 허용하며 5-8로 역전 당했다. 특히 J.D. 마르티네스에게 3점 홈런을 맞은 것이 뼈아팠다. 

탬파베이는 최지만의 솔로 홈런으로 추격에 나서는 듯했으나, 8회초에 또다시 홈런을 맞는 등 투수진의 난조가 계속됐다. 탬파베이의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최지만이 선두 타자로 나서 우전 안타를 터뜨렸으나 승부의 추는 크게 기울어진 뒤였다.

결국 탬파베이는 홈런 5개를 포함해 20안타를 터뜨린 보스턴의 화력을 막지 못하며 6-14로 대패하고 말았다. 전날 1차전에서는 탬파베이가 5-0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탬파베이와 보스턴은 5전 3승제로 치러지는 이번 디비전시리즈에서 1승 1패를 나눠 가졌고, 하루 휴식을 취한 뒤 오는 11일 보스턴으로 자리를 옮겨 3차전을 치른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