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2경기를 내준 상태에서 부담이 상당했던 경기였지만, 역시 에이스는 달랐다.

두산 베어스는 8일 오후 서울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 경기에서 14-5로 대승을 거두었다. 전날 서스펜디드 경기를 포함해 2경기를 모두 패배한 가운데, 에이스 최원준이 해결사가 됐다.

경기 초반 타선의 흐름이 원활하지 않았고, 심지어 주루 과정에서 본헤드 플레이가 나오기도 하면서 마운드에 올라와 있던 최원준을 제대로 도와주지 못했다. 그럼에도 제 몫을 다한 최원준은 단 두 점으로 롯데 타선을 틀어막았다.
 
 두산 우완 투수 최원준이 8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 경기서 호투를 펼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두산 우완 투수 최원준이 8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 경기서 호투를 펼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 두산 베어스

선취점 내주고도 거뜬... 에이스다웠던 최원준의 호투

경기 초반의 흐름은 썩 좋은 편이 아니었다. 1회초에는 선두타자 마차도에게 안타를 허용하는가 하면, 2회초에는 2사 이후 이날 첫 장타를 안치홍에게 내주기도 했다. 두산은 전날 조용했던 타선이 상대 선발 서준원을 공략하는 데 어려움을 겪으면서 원하는 대로 경기를 풀어가지 못했다.

선취점도 롯데의 몫이었다. 안중열의 볼넷, 마차도의 중전 안타에 이어 추재현이 희생번트를 대면서 1사 2, 3루로 연결됐다. 후속타자 이대호가 초구 뜬공으로 물러나면서 위기를 넘어가는 듯했던 최원준은 전준우에게 적시타를 맞으면서 루상에 있던 주자 2명이 모두 홈을 밟았다.

추가 실점이 없었던 4회초에는 선두타자 정훈에게만 무려 10개의 공을 던지면서 투구수에 부담을 느낄 법도 했다. 4회말에는 서준원의 제구 난조 속에 승부를 뒤집고도 1사 1, 3루서 좌익수 전준우의 포구 여부에 대해 제대로 판단하지 못한 안재석의 실수로 추가점을 올리지 못했다. 여러모로 최원준에게 안 풀리는 날이었다.

꿋꿋하게 버틴 최원준은 5회초를 삼자범퇴로 매듭지었고, 6회초 역시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직전 경기(2일 삼성 라이온즈전 8이닝)에 비하면 적은 이닝이기는 했지만, 위기 관리 속에서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는 점은 칭찬 받아 마땅하다.

4회말 3점을 내는 게 전부였던 타선은 6회말을 시작으로 3이닝 연속으로 득점에 성공하며 롯데 마운드를 폭격했고, 안타와 사사구 총합 20개로 14득점을 기록하면서 마운드의 부담을 덜어냈다. 미란다가 선발로 나선 7일 경기를 잡지 못한 두산으로선 그 어느 때보다 값진 1승을 거둘 수 있었다.

나오기만 하면 팀이 이긴다... 든든한 '승리요정' 

이날 승리로 시즌 12승째를 기록하게 된 최원준은 지난해(10승)보다 많은 승수를 챙기는 중이다. 여기에 피안타율과 WHIP(이닝당 출루허용률) 등 여러 개인 지표를 비교했을 때 훨씬 나아진 투구를 펼치고 있다는 점도 고무적이다.

또 한 가지, 최원준이 선발로 나설 때면 팀이 승리를 놓치지 않는다는 점도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지난해(0.833)보다 높은 승률(0.857)을 나타내면서 규정 이닝을 채운 선발 투수 가운데 유일하게 8할 이상의 승률을 지키고 있다.

또한 KBO리그 기록 전문 사이트 '스탯티즈'에 따르면, 최원준 선발 등판 시 두산의 팀 성적은 25경기 19승 1무 5패로 승률이 무려 0.792에 달한다. 득점 지원은 경기당 6.70점으로 뷰캐넌(삼성, 7.09점)과 프랑코(롯데, 6.87점)에 이어 리그 전체에서 세 번째로 높은 수치다.

부상으로 이탈한 외국인 투수 로켓이 잔여 경기 출전이 불투명해졌고, 또 다른 외국인 투수인 미란다를 제외하고는 선발진에서 확실하게 믿을 수 있는 투수가 없는 게 사실이다. 이러한 상황을 고려하면, 다른 팀에 비해 잔여 경기 수가 많은 두산으로선 선발진 운영에 있어서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다. 커러이하이 시즌만으로 최원준이 만족할 수 없는 이유다.

우천 취소 등을 이유로 일정이 밀리지 않는다면 남은 기간 최원준에게 남은 선발 등판 횟수는 3~4번 정도다. 이길 수 있는 경기를 반드시 잡아야 하는 두산으로선 '승리요정'의 기운이 시즌 막바지까지 이어지길 바랄 따름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기록 출처 = 스탯티즈 홈페이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2년여 만에 복귀했습니다. 야구팬 여러분과 함께 2021시즌을 즐겁게 보내고 싶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