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축구대표팀의 사우디아라비아전 패배를 보도하는 <닛칸스포츠> 갈무리.

일본 축구대표팀의 사우디아라비아전 패배를 보도하는 <닛칸스포츠> 갈무리. ⓒ 닛칸스포츠

 
일본 축구가 또다시 패하며 월드컵 7회 연속 본선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일본은 8일(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의 킹 압둘라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 사우디와의 3차전에서 0-1로 패했다. 

사우디 원정에 나선 일본은 후반 25분 시바사키 가쿠의 어설픈 백패스를 사우디의 알 부라이칸이 가로채 결승골을 터뜨리며 무기력한 패배를 당했다.    

일 언론 "모리야스 감독, 경기 전부터 핑계만"
 
1차전에서 오만에 0-1로 충격패를 당했던 일본은 2차전에서 중국을 1-0으로 꺾고 손실을 만회하는 듯했으나, 이날 난적 사우디에도 패하면서 3경기 만에 2패를 당했다. 일본은 호주, 사우디, 오만에 이어 B조 4위에 그치고 있다. 

더구나 오는 12일 치러질 4차전은 B조 최강으로 불리는 호주와의 대결이다. 일본으로서는 그야말로 '산 넘어 산'인 셈이다.

일본 언론은 혹평을 쏟아내며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의 경질설까지 거론하고 있다. <스포츠호치>는 "일본이 절대 지지 말았어야 하는 경기에서 졌다"라며 "모리야스 감독이 너무 수비적인 전술을 들고 나왔고, 선수 교체 타이밍도 늦었다"라고 지적했다.

<닛칸스포츠>는 "모리야스 감독은 경기 전부터 '사우디는 일본과 기후와 시차도 다르고, 홈팬들의 응원도 없어서 힘들다'고 핑계부터 댔다"라며 "그렇다면 홈에서 열리는 호주와의 경기는 반드시 이겨야 할 것"이라고 비꼬았다. 

모리야스 감독은 "비판의 목소리는 알고 있지만, 호주를 상대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또한 이날 결정적인 실수를 한 시바사키에 대해서도 "공수 연결의 역할을 충실히 한 선수"라며 "경기를 하다보면 실수가 나올 수 있고, 패배는 전적으로 내 책임"이라고 감쌌다.

눈앞에서 첫 승점 놓쳤으나... 박항서 감싼 베트남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의 기자회견을 보도하는 베트남 <인민신문> 갈무리.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의 기자회견을 보도하는 베트남 <인민신문> 갈무리. ⓒ 인민신문

 
한편,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중국에 2-3으로 아쉽게 패하며 역사적인 월드컵 최종예선 첫 승점을 눈앞에서 놓쳤다. 

베트남은 중국에 먼저 2골을 내주며 끌려갔으나, 경기 막판에 내리 2골을 터뜨리며 동점을 만드는 저력을 보였다. 하지만 후반전 추가 시간에 통한의 결승골을 내주면서 3연패를 당하며 B조 최하위에 머물렀다. 

박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비록 패했지만 우리 선수들이 투지를 보여줬고, 성장하기 위해서는 실수도 필요하다"라며 "선수들의 실수는 감독의 잘못이며, 이날 패배도 내 책임"이라고 인정했다. 

그러나 베트남의 분위기는 일본과 사뭇 달랐다. 베트남 유력 언론인 <인민신문>은 "이날 패배는 가혹하고 쓰라리지만, 베트남 축구가 점점 더 발전하고 있음을 보여줬다"라며 "다음 경기에서는 다른 결과를 기대해볼 수 있다"라고 전망했다.

베트남의 유명 축구 해설가 꽝 후이도 <베트남 익스프레스>에 "베트남은 졌지만 잘한 경기였다"라며 "중국은 베트남보다 훨씬 강한 팀이지만, 이날 베트남이 공을 소유할 때마다 긴장하고 어려움을 겪어야 했다"라고 평가했다.

또한 "박 감독의 선수 교체가 실패했다는 지적도 있지만, 축구에서 모든 결정은 도박과 같아서 항상 성공할 수는 없다"라며 "감독은 선수가 가진 기량을 누구보다 잘 아는 사람이고, 이날 패배로 박 감독을 비난할 수는 없다"라고 주장했다.

베트남축구협회는 성명을 내고 "베트남 대표팀이 보여준 노력에 박수를 보낸다"라며 "모든 선수가 건강하게 귀국해서 다음 경기에서도 좋은 활약을 펼치길 바란다"라고 격려했다. 베트남은 오는 12일 오만과의 4차전에서 첫 승점에 다시 도전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