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그룹 블리처스가 더욱 패기 넘치는 모습으로 돌아왔다. '실수'에 대한 이야기를 준비한 이들은 리스너들에게 '앞으로 나아가는 용기'를 불어넣고 있다.

6일 오후 블리처스(진화, 고유, 주한, 샤, 크리스, 루탄, 우주)의 두 번째 미니앨범 <싯-벨트(SEAT-BELT)>의 발매를 기념한 쇼케이스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저희가 먼저 실수하겠다"
 
 보이그룹 블리처스

보이그룹 블리처스 ⓒ 우조엔터테인먼트


이번 앨범 <싯-벨트>는 <체크-인(CHECK-IN)>이란 이름의 지난 첫 번째 미니앨범에서 이어지는 스토리로 만들어졌다. 주한은 "첫 앨범에서 저희 블리처스가 팬분들을 만나기 위해 체크인을 했다면, 이번 앨범에선 안전벨트를 차고 본격적으로 여행을 떠나보겠다는 의미이다"라고 소개했다. 

타이틀곡 제목이 독특하다. '실수 좀 할게'로, 강렬하고 묵직한 록 사운드의 힙합 장르 곡이다. 실수할까봐 무서워하고 망설이는 자신과 다른 사람들에게 '실수 좀 하면 어때? 누구나 하는 건데!'라며 용기를 불어넣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멤버 우주는 '실수 좀 할게'에 관해 부연 설명하며 "실수를 두려워하는 것이 진정한 실수가 아닐까 생각한다"며 "실수를 두려워하는 분들을 위해 저희가 먼저 실수하겠다는 패기를 담은 노래"라고 덧붙였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외에도 이별과 상실의 아픔을 마주한 사람들에게 건네는 위로를 담은 '케이-팝(K-POP)'부터, 좋아하는 사람에게 용기 내어 고백하기까지의 과정을 그린 '내적댄스(Hop-in)', 모든 이들에게 따뜻함을 건네는 '레인 드롭(Rain Drop)' 등이 담겼다.

'퍼포먼스 맛집' 자부
 
 보이그룹 블리처스

보이그룹 블리처스 ⓒ 우조엔터테인먼트


블리처스 멤버 일부는 직접 작사와 작곡에 참여하며 음악적 재능을 드러내기도 했다. 주한은 "지난 앨범에는 진화가 작사에 참여했는데, 이번에는 제가 작곡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히며 "혼자서 작곡한 것은 아니고 주변의 도움을 받아 조금씩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자신의 팀이 '퍼포먼스 맛집'이라는 데 자부심을 갖고 있었다. 이날의 쇼케이스를 통해 타이틀곡의 포인트 안무를 몇 개 시연해보이기도 했는데, '무릎이 깨져도'라는 가사에 맞추어 바닥에 무릎을 내리찧는 안무가 인상적이었다. 이 안무뿐 아니라 멤버 루탄이 고유를 조종하는 듯한 동작이나, 조커를 연상케 하는 포즈 등도 눈길을 끌었다.

"데뷔 때는 후드 춤을 보여드렸는데 이번에는 컨셉추얼한 안무를 보여드리게 됐다. (실수라는 주제로) 이중성을 보여드리기 위해 조커와 지킬 앤 하이드를 모티브로 삼고서 퍼포먼스를 짰다. 어떤 안무가 그런 걸 표현하는 부분인지 찾아보시는 재미가 있을 것이다." (고유)
 
 보이그룹 블리처스

보이그룹 블리처스 ⓒ 우조엔터테인먼트


리더 진화는 이번 활동의 목표에 관해 말하기도 했다. "대중에 저희 블리처스라는 팀을 알리는 것이 첫 번째 목표"라고 밝히며 덧붙여 "코로나19가 잠잠해지면 팬분들과 다 같이 호흡하면서 놀 수 있는 공연을 하고 싶다"고 희망했다. 데뷔한 지 얼마 안 된 이들은 아직 팬들이 있는 무대에서 공연을 해본 적이 없다고 한다. 

끝으로 이번 활동을 통해 얻고 싶은 수식어가 있는지 물었다. 이에 고유는 "팬분들과 떨어져 있는 먼 존재가 아닌 현실 친구처럼 가까운 존재로 있고 싶기 때문에 '현실돌'로 불리고 싶다"면서 "또한 현실적으로 공감되는 메시지를 노래와 무대를 통해 전하고 싶다"고 했다.
 
 보이그룹 블리처스

보이그룹 블리처스 ⓒ 우조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