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유빈, 전지희 아시아탁구 우승, 한국 선수로 21년만 한국 여자탁구 '신구 에이스' 신유빈과 전지희가 한국 탁구에 21년 만의 아시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안겼다. 신유빈-전지희 조는 5일 카타르 루사일에서 열린 2021 도하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 마지막 날 여자 복식 결승에서 두호이켐-리호칭(홍콩) 조를 3-1로 꺾고 우승했다. (대한탁구협회 제공)

▲ 신유빈, 전지희 아시아탁구 우승, 한국 선수로 21년만 한국 여자탁구 '신구 에이스' 신유빈과 전지희가 한국 탁구에 21년 만의 아시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안겼다. 신유빈-전지희 조는 5일 카타르 루사일에서 열린 2021 도하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 마지막 날 여자 복식 결승에서 두호이켐-리호칭(홍콩) 조를 3-1로 꺾고 우승했다. (대한탁구협회 제공) ⓒ 연합뉴스

 
단식에서 준우승에 그쳤던 한국 여자 탁구가 복식 경기에서 아쉬움을 훌훌 털어냈다.

신유빈(대한항공)-전지희(포스코에너지) 조는 5일 오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1 국제탁구연맹(ITTF) 아시아 탁구 선수권 대회 여자 복식 결승에서 홍콩의 두호이켐-리호칭 조에 게임 스코어 3-1(11-5, 7-11, 11-3, 11-4)로 승리하면서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전날 단식 경기에 출전해 일본의 하야타 히나와의 결승전에서 패배했던 신유빈은 이날 더 나아진 경기력을 보여주었고, 덕분에 메이저 대회 첫 우승이라는 커리어를 남기면서 이번 대회를 마무리할 수 있게 됐다. 또한 2000년 도하 대회에 나섰던 이은실-석은미 조 이후 21년 만에 아시아선수권 여자복식 결승 우승이라는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2게임서 주춤했던 대한민국, 3게임 이후에는 압도

전지희-신유빈 조는 1게임 초반 상대의 빈틈을 파고 들면서 연속 득점을 가져갔고, 생각보다 1게임의 승자가 싱겁게 결정됐다. 홍콩이 첫 득점을 뽑기 전까지 대한민국이 7점을 올릴 정도로 일방적인 흐름 속에서 1게임이 마무리됐다.

2게임 들어 대한민국의 상승세가 꺾였다. 3-3에서 연속 실점으로 상대에게 분위기를 빼앗겼고, 좀처럼 리드를 되찾지 못했다. 결국 7-10에서 신유빈의 백핸드가 밖으로 벗어나면서 홍콩이 반격에 성공했다.

그러나 전지희-신유빈 조는 2게임 패배로 무너지지 않았다. 3게임 들어 안정감을 되찾은 두 선수는 경기 초반에 나왔던 실수를 조금씩 줄여나갔고, 상대에게 단 3점만 내주면서 3게임을 가져올 수 있었다.

한국의 과감하고 자신감 있는 플레이에 속수무책으로 당한 홍콩은 4게임에서도 크게 힘을 쓸 수 없었다. 특히 대한민국이 2-1로 앞서던 상황에서 랠리 끝에 빈 공간을 공략한 신유빈의 포핸드로 점수를 얻어내는 장면이 백미였다.

4게임 초반만 하더라도 홍콩이 추격하는 듯했지만, 6-4에서 타임을 요청하며 숨을 고른 대한민국은 그 이후 무려 5연속 득점으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상대의 실수로 마지막 포인트가 올라가는 순간, 두 선수는 환한 얼굴로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우승 문턱에서 좌절했던 대표팀, 마지막날에는 웃었다

'탁구 강호' 중국 대표팀이 코로나19 방역 등의 이유로 불참을 선언하는 등 이번 아시아선수권 대회가 대표팀이 경계하는 '에이스급' 선수들이 대거 나오지 않은 것은 맞다. 반대로 말하면, 어느 선수든 시상대에 설 기회를 노려볼 수 있는 대회이기도 했다.

대회 마지막날 이전까지는 어딘가 모르게 아쉬움이 남았다. 남자복식 장우진(미래에셋증권)-임종훈(KGC인삼공사), 혼합복식 장우진-전지희를 비롯해 무려 4개의 종목에서 결승전에 진출했음에도 우승 문턱을 넘지 못했기 때문이다. 여자단식 결승에 진출했던 신유빈도 마찬가지였다.

그러나 대회 마지막날, 대한민국은 두 종목 석권으로 분위기를 전환했다. 여자복식 결승에 이어 남자단식 결승에 출전한 이상수(삼성생명)가 대만의 장즈위를 상대로 게임스코어 3-2(10-12, 11-6, 11-6, 7-11, 11-8)로 이기면서 정상에 등극했다. 아시아선수권 역사상 한국 선수의 남자단식 우승은 이번이 처음이다.

1게임 패배 이후 2, 3게임을 내리 가져온 이상수는 4세트에서 패배하며 한때 위기가 찾아오기도 했지만, 5게임에서의 집중력이 돋보였다. 6-6에서 두 점을 내리 따낸 이상수는 그대로 리드를 지켜냈고, 11-8로 5게임을 매듭지으면서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총 7개 종목 중 3개 종목에서 정상에 오른 대한민국 탁구는 가능성과 과제를 모두 안고 아시아선수권을 마무리하게 됐다. 큰 성과가 없었던 도쿄올림픽에서의 아쉬움을 달랬다고 볼 수 있지만, 앞으로 진행될 국제대회에서 개선된 모습을 보이기 위해서는 좀 더 철저한 준비가 필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2년여 만에 복귀했습니다. 야구팬 여러분과 함께 2021시즌을 즐겁게 보내고 싶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