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유빈, 아시아탁구선수권 여자단식 준우승... 53년 만의 쾌거 신유빈이 4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에서 열린 2021 도하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 여자 단식 준결승에서 안도 미나미를 3-1로 제압한 뒤 기뻐하고 있다. 신유빈은 이날 결승에서 하야타 히나에게 1-3으로 패했으나 은메달을 차지하며 발전 가능성을 보여줬다. 한국 선수가 아시아선수권에서 은메달 이상의 성적을 낸 것은 1968년 자카르타 대회 최정숙(은메달) 이후 53년 만이다.

▲ 신유빈, 아시아탁구선수권 여자단식 준우승... 53년 만의 쾌거 신유빈이 4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에서 열린 2021 도하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 여자 단식 준결승에서 안도 미나미를 3-1로 제압한 뒤 기뻐하고 있다. 신유빈은 이날 결승에서 하야타 히나에게 1-3으로 패했으나 은메달을 차지하며 발전 가능성을 보여줬다. 한국 선수가 아시아선수권에서 은메달 이상의 성적을 낸 것은 1968년 자카르타 대회 최정숙(은메달) 이후 53년 만이다. ⓒ 연합뉴스

 
'탁구신동' 신유빈(대한항공·세계랭킹 80위)이 개인 커리어에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준우승이라는 기록을 남겼다.

신유빈은 4일 오후(한국시간 기준)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1 ITTF(국제탁구연맹) 아시아 탁구 선수권대회 여자단식 결승에서 세계랭킹 21위 하야타 히나(일본)를 상대로 게임 스코어 1-3(11-7, 4-11, 8-11, 4-11)으로 패배하면서 우승 문턱에서 좌절했다.

결승전을 치르기에 앞서 약 6시간 전에 준결승을 치렀고, 결승 상대였던 하야타 히나의 경우 혼합복식 결승을 치른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결승전에 임했다. 체력을 비축하는 데 있어서 쉴 시간이 충분했던 신유빈이 훨씬 더 여유를 안고 있었지만, 좋은 결과로 이어지지 못했다.  

1게임 기선제압 성공한 신유빈, 그 이후가 문제였다

신유빈의 서브로 시작된 1게임에서는 게임 초반에 연이어 실수를 범하면서 분위기를 상대에게 넘겨주었다. 충분히 처리할 수 있는 타구들이었지만, 결승전이라는 무대가 주는 심리적인 부담감에 원하는 플레이를 맘껏 하지 못했다.

그러나 하야타 역시 실수가 나오기 시작했고, 조금씩 평정심을 찾은 신유빈이 상대의 빈틈을 놓치지 않으면서 1게임 중반 마침내 리드를 가져왔다. 먼저 게임 포인트에 도달한 신유빈은 랠리 끝에 마지막 포인트를 따냈고, 11-7로 1게임을 매듭지었다.

2게임은 완전히 다른 양상이었다. 먼저 게임을 내준 하야타가 완전히 주도권을 잡으면서 분위기를 압도했다. 초반 잦은 실수와 하야타의 날카로운 공격에 고전을 면치 못했고, 7점 차로 2게임을 내줘야만 했다. 경기 해설을 맡았던 MBC SPORTS+ 유남규 해설위원은 "내용이 없었다"면서 쓴소리를 아끼지 않기도 했다.

3게임은 중반까지 팽팽한 흐름으로 흘러갔고, 신유빈이 근소한 우위를 점했다. 그러나 6-8로 지고 있던 하야타가 연속 득점으로 균형을 맞췄고, 8-8에서 신유빈의 백핸드가 네트에 걸리면서 희비가 엇갈렸다. 집중력을 잃지 않은 하야타가 또 한 포인트를 획득하며 우승에 한 걸음 가까워졌다.

벼랑 끝에 몰린 신유빈은 선취점을 올리면서 4게임을 출발했으나 곧바로 리드를 빼앗겼다. 2-5까지 벌어지자 한 차례 타임을 요청해 흐름을 끊기도 했지만, 극적인 반전은 일어나지 않았다. 오히려 점수 차가 더 벌어지면서 승부의 추가 기울어졌고 리드를 지킨 하야타가 정상에 올랐다.

한국 탁구 역사 새로 쓴 신유빈... 성장은 현재진행형

한국 선수가 아시아 선수권 대회 여자 단식 결승 무대를 밟은 것은 1968년 자카르타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던 최정숙 이후 무려 53년 만이었다. 신유빈이 준결승에서 안도 미나미(세계랭킹 80위)를 3-1로 꺾으면서 준우승을 확보할 수 있었다.

비록 이번 대회에 '강호' 중국 대표팀이 코로나19 방역 문제 등을 이유로 대회에 불참했고, 일본의 주축 선수가 다 나왔다고 보기에도 무리가 있다. 이전 대회에 나왔던 선수들과 똑같은 조건이 아닌 만큼 비교가 쉽진 않지만, 경험이 많지 않은 신유빈이 결승에 진출한 것만으로도 충분히 의미 있는 성과였다.

다만 올림픽 때와 마찬가지로 아시아선수권 역시 상대가 잘한 것 만큼이나 신유빈 본인의 실수도 꽤 많다. 결승전만 보더라도 1게임을 잡고 나서 내리 3게임을 내준 것은 썩 반가운 일이 아니다. 우승과 멀어진 신유빈의 표정은 경기 후반으로 갈수록 굳어질 수밖에 없었다.

세계적인 선수로 발돋움하는 과정이 결코 쉽지는 않다. 그러나 10대 후반에 불과한 신유빈에게는 경험을 쌓을 기회가 앞으로도 충분하다. 개인이 갖고 있는 장점을 극대화시키면서 랭커들의 플레이를 통해 단점을 보완시킨다면 빈틈을 더 줄일 수 있다.

단식 일정은 끝났지만 5일 오후에 펼쳐질 여자복식 4강전이 남아있어 신유빈의 이번 대회가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다. 아시아선수권 대회를 통해 성과와 과제를 모두 발견하고 있는 신유빈의 성장을 기대해본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2년여 만에 복귀했습니다. 야구팬 여러분과 함께 2021시즌을 즐겁게 보내고 싶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