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 AP/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정규시즌 최종전에서 값진 승리를 거뒀으나, 토론토는 마지막 희망을 걸었던 가을야구 진출이 무산됐다.

류현진은 4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6피안타(1피홈런) 2실점으로 호투하며 토론토의 12-4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지난 9월 7일 뉴욕 양키스전 이후 거의 한 달 만에 달콤한 승리를 추가하며 시즌 14승째를 거둔 류현진은 비록 기대했던 다승왕은 놓쳤으나 LA 다저스 시절인 2013년, 2014년, 2019년에 거둔 한 시즌 개인 최다승과 타이기록을 세웠다.

특히 이날 경기는 류현진뿐 아니라 토론토의 운명이 걸려 있었다. 전날까지 와일드카드 1, 2위 보스턴 레드삭스와 뉴욕 양키스를 1게임 차로 추격하던 토론토는 포스트시즌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볼티모어를 무조건 이긴 뒤 보스턴과 양키스 중 한 팀이라도 패하기를 기다려야 했다.

류현진, 반가운 호투... 그럼에도 웃지 못한 토론토 

최근 부진에 시달리던 류현진이었지만 이날은 에이스다운 활약을 펼쳤다. 주무기인 체인지업이 살아나면서 안정된 투구를 선보였다. 볼티모어 타자들은 류현진의 체인지업에 연신 배트를 헛돌렸다.

토론토 타선도 화답했다. 1회말 선두타자 조지 스프링어의 중월 솔로홈런으로 포문을 연 토론토는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와 산티아고 에스피날의 적시타로 먼저 3-0으로 앞서나가며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해줬다. 

또한 2회말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시즌 48호 홈런, 3회말에는 스프링어의 만루 홈런까지 터지면서 볼티모어 마운드를 무너뜨렸다.

류현진은 5회초 1사 후 연속 안타를 맞으며 흔들렸으나, 위기를 잘 넘기며 5회를 마치고 승리투수 요건을 갖춘 뒤 팀이 12-2로 앞선 6회부터 네이트 피어슨에게 마운드를 물려주며 자신의 임무를 다했다.

류현진의 호투와 타선 폭발에 힘입어 토론토는 일단 볼티모어에 대승을 거뒀으나, 다른 곳에서 '비보'가 날아들었다. 양키스가 탬파베이 레이스를 1-0으로 꺾었고, 보스턴마저 워싱턴 내셔널스를 7-5로 이기며 토론토의 가을야구가 좌절된 것이다.

특히 보스턴은 5회까지 1-5로 뒤지면서 토론토가 마지막까지 희망의 끈을 놓지 않게 만들었으나, 7회초 알렉스 버두고의 적시 2루타로 단숨에 5-5 동점을 이루더니 9회초 라파엘 데버스의 2점 홈런까지 터지면서 극적으로 7-5 역전승을 거뒀다. 토론토 역시 마지막 경기까지 최선을 다했으나 결과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

개인 최다승과 최다패... 험난했던 2021시즌

비록 토론토는 가을야구 진출에 실패했으나, 류현진이 마지막 경기에서 구위를 회복한 것을 위안으로 삼았다.

토론토의 찰리 몬토요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류현진이 올 시즌 기복이 심했지만 그럼에도 잘 극복해냈다"라며 "특히 오늘처럼 중요한 경기에서 류현진은 우리에게 이길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줬다"라고 칭찬했다. 

올 시즌 류현진은 그야말로 악전고투했다. 시즌 초반에만 해도 항상 그랬던 것처럼 안정된 호투를 이어가며 토론토의 선발진을 이끌었다. 5월에는 4승 무패, 평균자책점 2.64로 눈부신 활약을 펼치기도 했다. 몇 차례 부상자 명단에 오르기도 했으나 심각한 것은 아니었다.

그러나 후반기 들어 급격히 흔들리면서 조기 강판당하는 일이 잦아졌다. 제구가 흔들리고 체인지업이 밋밋해지면서 상대 타자들의 좋은 먹잇감이 됐다. 

8월에 2승 3패, 평균자책점 6.21로 실망을 남겼다. 한 경기에 7점 이상 대량 실점을 하기도 했다. 9월 들어 반등을 기대했으나 1승 2패, 평균자책점 9.20으로 더 부진했다. 뚜렷한 부상도 없기에 더 답답했다. 토론토 현지에서는 만약 포스트시즌에 진출해도 류현진에게 1선발을 맡기기 어려울 것이라는 혹평까지 나왔다. 

비록 한 시즌 개인 최다승 타이기록을 세웠으나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가장 많은 10패를 당했고, 또 처음으로 평균자책점 4점대(4.37)를 기록하는 등 승리를 제외한 나머지 지표들은 기대 이하였다.

많은 과제를 안고 올 시즌을 마친 류현진이 겨울 휴식기 동안 어떤 해결책을 찾아낼지 주목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