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손흥민 케인과 손흥민이 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 무라전에서 5-1 대승을 이끌었다. 경기 종료 후 서로 웃으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 케인-손흥민 케인과 손흥민이 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 무라전에서 5-1 대승을 이끌었다. 경기 종료 후 서로 웃으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 토트넘 트위터 캡쳐

 
오랜만에 손흥민-해리 케인 듀오가 빼어난 활약을 선보인 가운데 토트넘이 컨퍼런스리그에서 첫 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 G조 2차전에서 무라에 5-1로 승리했다.
 
1승 1무 승점 4를 기록한 토트넘은 G조 1위로 도약했다.
 
교체 투입된 손흥민, 1도움으로 존재감... 케인 해트트릭
 
홈팀 토트넘은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은 부분적인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스리톱은 브라이언 힐-데인 스칼렛-지오바니 로 셀소가 출격했다. 허리는 해리 윙크스-올리버 스킵-델리 알리, 포백은 세르히오 레길론-조 로든-크리스티안 로메로-맷 도허티, 골문은 피에를루이지 골리니가 지켰다.
 
무라는 토트넘의 상대가 되지 못했다. 토트넘은 전반 4분 만에 페널티킥을 얻었다. 알리가 페널티 박스로 쇄도할 때 오브라도비치 골키퍼에게 걸려넘어졌다. 직접 키커로 나선 알리가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
 
두 번째 골이 나오기까지 걸린 시간은 4분에 불과했다. 전반 8분 윙크스가 전방으로 패스를 찔러줬고, 로 셀소가 각도가 적은 지점에서 과감하게 시도한 왼발슛이 골키퍼 손에 맞고 득점으로 연결됐다.
 
이후 경기는 다소 지루하게 흘렀다. 초반에 한껏 몰아쳤던 토트넘의 공세는 둔화된 모습이었다. 전반전에 가장 가벼운 몸놀림을 보인 선수는 알리였다. 알리는 세 차례 유효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토트넘은 방심하는 사이 후반 7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쿠스에게 실점하며 위기를 맞았다. 이에 누누 감독은 후반 14분 케인, 손흥민, 루카스 모우라를 한꺼번에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다.
 
전방의 무게감이 형성된 토트넘은 후반 들어 골 폭풍을 몰아쳤다. 후반 22분 모우라의 침투 패스에 이은 케인의 슈팅으로 다시 점수차를 벌렸다.
 
후반 30분에는 손흥민이 추가 득점에 기여했다. 로 셀소의 패스가 전방으로 침투하는 손흥민에게 배달됐다. 손흥민은 박스 왼쪽에서 문전을 향해 땅볼 크로스를 시도했고, 이 공을 케인이 밀어넣었다. 손흥민의 올 시즌 첫 도움.
 
케인은 2골에 만족하지 않았다. 후반 42분 로 셀소의 패스를 받아 골키퍼를 앞에 두고 정확한 슈팅으로 골망을 가르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결국 토트넘은 4골차 대승으로 경기를 마감했다.
 
드디어 부활한 손흥민-케인 듀오
 
워낙 큰 전력차로 인해 이날 토트넘은 주전급 자원들에게 휴식을 부여했다. 이중에는 손흥민과 케인이 포함돼 있었다. 전반 초반 2골을 넣으며 손쉽게 풀어가는 듯했던 경기 흐름은 후반 초반 예상치 않은 실점으로 추격의 실마리를 제공했다.
 
손흥민, 케인이 후반에 등장할 수밖에 없는 여건이 조성됐다. 케인은 해트트릭으로 시즌 초반 급격하게 떨어진 골 감각을 회복했으며, 손흥민도 1도움을 올리며 제 몫을 해냈다.

이날 손흥민은 31분 동안 득점에 대한 욕심을 부리기보단 이타적인 모습을 보였다. 1도움을 포함, 슈팅 0회, 드리블 성공 1회, 기회 창출 2회, 95%의 높은 패스 성공률을 기록하며 팀 플레이에 주력했다.
 
영국 언론 '풋볼 런던'은 교체로 활약한 손흥민에게 평점 8점을 부여하며, "손흥민이 투입된 후 수 차례 돌파를 했다. 그는 케인에게 기회를 제공했고, 도움을 올렸다"고 평가했다.
 
해트트릭을 완성한 케인은 평점 9점으로 최다 평점을 받았으며, 손흥민과 모우라가 8점으로 뒤를 이었다. 
 
이로써 토트넘은 최근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 참패와 리그 3연패의 부진에서 벗어났다. 특히 케인의 부활은 토트넘에게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손흥민이 리그에서 3골을 넣는 동안 케인은 무득점에 머물며 토트넘 팬들에게 거센 비난을 받았다.
 
손흥민은 이번 무라전에서 케인의 부활에 힘을 보탰다. 후반 31분 케인에게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어시스트한 것이다. 올 시즌 손흥민과 케인의 합작골은 처음이다. 손흥민과 케인은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공격 듀오로 손꼽힌다. 2015년부터 함께 손발을 맞춘 이후 리그에서만 통산 34골을 합작했다. 특히 지난 시즌에는 14골을 합작하며, 모든 팀들을 공포로 몰아넣었다.
 
손흥민-케인 듀오가 정상적으로 제 기능을 한다면 토트넘이 부활할 수 있는 가능성은 충분하다. 토트넘이 오는 주말 아스톤 빌라와의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에서 승리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021-22 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 G조 2차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 영국 런던 - 2021년 10월 1일)
토트넘 5 - 알리(PK) 4' 로셀소(도움:윙크스) 8' 케인(도움:모우라) 68' 케인(도움:손흥민) 76' 케인(도움:로셀소) 87'
무라 1 - 쿠스 53'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신뢰도 있고 유익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