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스펜스 스릴러라는 장르에 걸맞게 러닝타임 내내 관객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드는 영화 < F20 >이 오는 10월 6일 개봉한다. 차별과 편견이라는 사회적 화두를 던지며 문제작으로 떠오른 이 영화는 조현병이란 소재를 통해 사회의 부정적 단면을 날카롭게 묘사한다. 

30일 오후 영화 < F20 >의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이 자리에는 홍은미 감독과 출연 배우인 장영남, 김정영, 김강민이 참석했다. 이 작품은 극장에서뿐 아니라 오는 10월 KBS 2TV <드라마 스페셜 2021>을 통해 브라운관에서도 볼 수 있다.   

조현병을 통해 보여주는 사회 단면
 
'F20' 김정영-김강민-장영남, 놀라운 조합 김정영과 김강민, 장영남 배우가 30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영화 < F20(에프이공) >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F20(에프이공) >은 아들의 조현병을 숨기고 싶은 엄마 '애란'이 살고 있는 아파트에 같은 병을 앓고 있는 아들을 둔 엄마 '경화'가 이사를 오면서 벌어지는 서스펜스 스릴러 작품이다.

▲ 'F20' 김정영-김강민-장영남 김정영과 김강민, 장영남 배우가 30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영화 < F20(에프이공) >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F20(에프이공) >은 아들의 조현병을 숨기고 싶은 엄마 '애란'이 살고 있는 아파트에 같은 병을 앓고 있는 아들을 둔 엄마 '경화'가 이사를 오면서 벌어지는 서스펜스 스릴러 작품이다. ⓒ KBS한국방송


< F20 >은 아들의 조현병을 숨기고 싶은 엄마 애란(장영남 분)의 아파트에 같은 병을 앓고 있는 아들을 둔 엄마 경화(김정영 분)가 이사를 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서울대를 다니는, 어디에 내놔도 자랑스러운 아들을 지키기 위해 애란은 아들의 병을 숨긴 채 살아가기로 결심하지만 비밀을 알고 있는 경화가 나타나자 불안감에 허덕이며 점점 광기에 빠진다. 

홍은미 감독은 "우리 사회에 만연한 차별과 편견, 배척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기획의도를 밝히며 "실험적인 주제의식을 표현할 수 있다는 게 '드라마 스페셜'의 장점인데 그것이 시너지를 일으켜 영화로도 선보일 수 있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인물의 심리를 잘 따라가며 보여주려 했다. 주인공뿐 아니라 주변 인물들의 서사에도 많은 공을 들였다." (홍은미 감독)

중심에서 극을 이끌어가는 장영남에겐 주연을 맡은 소감을 물었다. 이에 그는 "사실 극을 제가 다 이끌어가는 역할을 지금까지 거의 하지 못했는데 이번 작품은 총 105신 중에서 제가 102신 나온다"라며 "이렇게 한 인물의 감정을 오롯이 끝까지 보여드리고 표현을 한 건 정말 처음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장영남은 대본을 처음 봤을 때 대본 앞장에 작가님이 기획의도를 쓴 것이 자신의 마음을 사로잡혔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편견과 차별이 언젠가 내게 칼날로 돌아온다'는 내용의 글귀가 좋아서 이 작품을 해야겠고,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제겐 책임감과 긴장을 많이 느끼게 한 작품이다. 아들을 지켜내려는 엄마의 사투를 그려야 했기 때문에 어떻게 감정을 쌓아가고 섬세하게 표현할까에 대해 고민이 많았다." (장영남)

장영남 "영화 보고 나를 반성하게 돼"
 
'F20' 장영남, 기본에 충실한 긴 호흡 장영남 배우가 30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영화 < F20(에프이공) >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F20(에프이공) >은 아들의 조현병을 숨기고 싶은 엄마 '애란'이 살고 있는 아파트에 같은 병을 앓고 있는 아들을 둔 엄마 '경화'가 이사를 오면서 벌어지는 서스펜스 스릴러 작품이다.

▲ 'F20' 장영남 ⓒ KBS한국방송


극중 장영남의 상대역이라고 볼 수 있는 경화 역의 배우 김정영 역시도 이 작품의 대본에 마음이 이끌렸다고 밝히며 "같이 하는 배우들을 알았을 때 꼭 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김정영은 "제가 연기한 경화는 조현병을 둔 아들을 둔 엄마로서 사회로부터 편견의 시선을 받고 살아가지만, 긍정적이고 너그러운 태도를 잃지 않는 이상적인 성품의 마음폭이 넓은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조현병을 앓는 도훈 역을 맡은 김강민에게는 자신의 역할을 준비한 과정을 물었다. 이에 김강민은 "요즘은 기술이 발달되어서 영상이나 글 같은 자료를 많이 수집하고 접할 수 있었다"면서 "제대로 해보고 싶은 마음이 들어서 감독님이 추천한 책도 여러 번 봤다"며 최선을 다한 준비과정을 회상했다. 

홍은미 감독은 배우들에 대한 존중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는 "연기로는 아무도 의문을 제기할 수 없는 최고의 연기력을 가진 분들을 집합시키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정말로 그런 '드림팀'이 꾸려져서 놀라웠다"며 "이 분들과 함께 하게 된 만큼 정말 잘 찍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끝으로 장영남은 애란을 연기하며 느낀 점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그는 "이 작품을 하면서 저 자신을 반성하게 되더라. 나도 인식하지 못하는 틈에 내가 얼마나 많은 사람을 오해하고 상처주고 살았을까 싶더라. 자신을 돌아보게 하는 작품인 것 같다"고 말하며 많은 시청과 관람을 당부했다.
 
'F20' 날카롭게 그려낸 차가운 단면 홍은미 감독과 장영남, 김정영, 김강민 배우가  30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영화 < F20(에프이공) >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 F20(에프이공) >은 아들의 조현병을 숨기고 싶은 엄마 '애란'이 살고 있는 아파트에 같은 병을 앓고 있는 아들을 둔 엄마 '경화'가 이사를 오면서 벌어지는 서스펜스 스릴러 작품이다.

▲ 'F20' ⓒ KBS한국방송

'F20' 날카롭게 그려낸 차가운 단면 홍은미 감독(왼쪽에서 두 번째)과 김정영, 장영남, 김강민 배우가 30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영화 < F20(에프이공) >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F20(에프이공) >은 아들의 조현병을 숨기고 싶은 엄마 '애란'이 살고 있는 아파트에 같은 병을 앓고 있는 아들을 둔 엄마 '경화'가 이사를 오면서 벌어지는 서스펜스 스릴러 작품이다.

▲ 'F20' 홍은미 감독(왼쪽에서 두 번째)과 김정영, 김강민, 장영남 배우가 30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영화 < F20(에프이공) >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KBS한국방송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