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순간에 처한 SSG 랜더스를 구해낸 것은 '베테랑' 추신수였다.

SSG는 23일 오후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 경기에서 3시간 반이 넘는 혈투 끝에 9-8로 승리를 거두었다. 9회말 2사 3루에서 내야 안타를 때린 이재원이 3루 주자 김찬형을 홈으로 불러들이면서 패배 위기서 벗어났다.

경기를 마무리한 선수는 이재원이었지만, 누가 뭐라고 해도 이날 팀 승리의 '일등공신'은 단연 추신수였다. 1번 타자 겸 지명타자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추신수는 5타수 4안타(2홈런) 4타점을 기록하면서 리드오프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23일 '베테랑' 추신수가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 경기에서 2개의 홈런을 포함해 무려 4안타 경기를 펼쳤다.

23일 '베테랑' 추신수가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 경기에서 2개의 홈런을 포함해 무려 4안타 경기를 펼쳤다. ⓒ SSG 랜더스

 
올해 두 번째 멀티 홈런, KBO리그서 처음으로 4안타 경기까지

선발투수로 등판한 오원석이 1회초 전준우와 이대호에게 적시타를 내주면서 SSG는 0-3으로 끌려간 채 1회말 공격을 맞이했다. 그때, 선두타자로 들어선 추신수가 박세웅의 6구째를 공략해 좌중간 쪽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1회 선두타자 홈런은 올해 리그 10호 기록이자 개인 1호 기록이었다.

후배들도 이에 질세라 득점 행렬에 동참했고, 최주환의 적시타를 포함해 3점을 더 보태면서 곧바로 승부를 뒤집었다. 

두 번째 타석에서 뜬공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4회말 다시 한 번 홈런포를 가동했다. 이재원과 최지훈의 연속 안타로 찾아온 무사 1, 2루 기회를 놓치지 않았고, 이번에도 패스트볼을 노려 담장 밖으로 타구를 보냈다. 홈런포 허용으로 다시 리드를 빼앗긴 롯데 선발 박세웅은 결국 4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강판됐다.

5회말에는 수비 시프트를 건 상대의 빈 틈을 파고들어 기습번트로 안타를 만드는가 하면, 다섯 번째 타석이었던 8회말에는 롯데 필승조의 한 축을 맡고 있는 최준용과의 승부에서 안타를 때려냈다. KBO리그 데뷔 이후 처음으로 4안타 경기를 완성하는 순간이었다.

결과적으로 마운드의 어려움 속에서도 묵묵히 제 할 일을 다한 추신수의 활약은 극적인 승리의 발판이 됐고, 팀은 전날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무승부에 그친 아쉬움을 씻어낼 수 있었다.

홈런 2개, 도루 1개... KBO 최고령 20홈런-20도루에도 한 걸음

지난 21일 키움전에서 19번째 도루에 성공한 추신수는 23일 롯데전에서 홈런 두 개까지 기록하면서 KBO리그 최고령 20홈런-20도루 달성에도 한 걸음 다가섰다. 현재 추신수의 홈런은 18개, 도루는 19개로 20홈런-20도루까지 각각 홈런 2개, 도루 1개만 남겨두고 있다.

기존 이 부문에서 기록을 갖고 있던 선수는 2007년 양준혁(전 삼성 라이온즈, 만 38세 4개월 10일)으로, 14년 만에 '1982년생' 추신수가 이 기록을 갈아치울 가능성이 높아졌다. 건강하게 시즌 후반까지 완주하게 된다면 무난하게 20홈런-20도루를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수년간 적극적으로 도루를 시도하는 선수가 점점 감소하는 추세로, 호타준족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20홈런-20도루 클럽 가입자 역시 쉽게 찾아보기 어렵다. 지난해에는 김하성(30홈런-23도루), 알테어((31홈런-22도루) 두 명이 전부였고 올 시즌의 경우 구자욱이 유일하게 20홈런-20도루를 달성한 상황이다.

물론 추신수가 빅리그에서 20홈런-20도루를 경험한 적이 있기는 하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유니폼을 입었던 2009년(20홈런-21도루)과 2010년(22홈런-22도루), 신시내티 레즈 시절이었던 2013년(21홈런-20도루)까지 총 세 차례나 된다.

그러나 적잖은 나이를 고려한다면, 충분히 박수받아 마땅한 도전이다. 신시내티 소속이었던 2013년 이후 8년 만에 KBO리그에서 20홈런-20도루 달성을 눈앞에 둔 추신수의 존재감이 중위권 경쟁에서 한 걸음 밀려난 SSG 선수단의 분위기까지 끌어올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2년여 만에 복귀했습니다. 야구팬 여러분과 함께 2021시즌을 즐겁게 보내고 싶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