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나의 흑역사 로맨티카> 관련 이미지.

영화 <나의 흑역사 로맨티카> 관련 이미지. ⓒ 그린나래미디어

 
희귀병에 걸린 사람의 사랑 이야기 하면 십중팔구 슬프로 애잔한 분위기가 상상될 것이다. 많은 멜로 영화가 다룬 가슴 절절한 이야기 중 병과 관련한 작품도 상당수다. 이런 선입견이나 편견이 있다면 영화 <나의 흑역사 로매니카>는 꽤 도발적으로 다가올 것이다.

이탈리아의 낭만적인 도시 토리노를 배경으로 한 이 영화는 폐섬유근종을 앓고 있는 마르타에 대한 이야기다. 세 살 때 부모를 여읜 뒤 부모가 물려준 집에서 두 친구와 함께 사는 마르타의 소원은 자신이 첫눈에 반한 남자와 사랑에 빠지는 것이다. 동네 마트에서 안내 방송 아르바이트를 하며 생활하던 그는 우연히 외형적으로 완벽한 아르투로를 발견한 후 스토킹하기 시작한다.

특유의 발랄한 태도와 분위기로 마르타의 행동들도 상당 부분 사랑스럽게 보인다. 주변의 인기가 많고, 궁궐 같은 집에 사는 아르투로가 마르타에게 빠질 리 만무하지만, 너무도 당당한 태도와 추진력에 그만 아르투로는 매력을 느끼고 만다. 영화는 이 지점부터 이야기를 빠르게 전개하며 두 남녀가 사랑에 빠지고 고민하며 갈등하는 내용까지 담는다.
 
 영화 <나의 흑역사 로맨티카> 관련 이미지.

영화 <나의 흑역사 로맨티카> 관련 이미지. ⓒ 그린나래미디어

  
 영화 <나의 흑역사 로맨티카> 관련 이미지.

영화 <나의 흑역사 로맨티카> 관련 이미지. ⓒ 그린나래미디어

 
이뤄질 것 같지 않은 사랑 이야기는 사실 흔한 소재다. 다만 그걸 이뤄내는 캐릭터가 발랄하고 사랑스럽다는 차이가 있을 뿐이다. 영화 <아멜리에> 같은 경쾌한 로맨틱 코미디를 좋아하는 관객이라면 <나의 흑역사 로맨티카> 역시 재밌게 볼 가능성이 크다. 여자 주인공이 난치병에 걸린 상태라는 설정은 무겁게 다가오지만 그런 것에 아랑곳하지 않고 사랑을 쟁취하는 모습은 후반부에서 감동적으로 다가온다.

연출을 맡은 알리체 필리피 감독을 비롯해 마르타 역의 루도비카 프란체스코니, 아르투로 역의 주세페 마조 등은 모두 신인이다. 그간 정통 멜로, 로맨틱 코미디 장르 영화가 극장가에 뜸했는데 신인들의 패기로 뭉친 이 영화가 신선하게 느껴질 것이다. 다만, 마르타의 스토킹과 몇몇 행동들이 마냥 옹호받기엔 무리다. 캐릭터와 이야기의 힘으로 사랑스럽게 보이긴 하지만 관객에 따라서는 불편하게 느낄 여지도 있다. 

여러 약점이 있지만 국내 극장가에선 오랜만에 밝고 경쾌한 분위기의 영화가 공개되는 만큼 가까운 지인 및 가족과 관람한다면 좋을 것이다. 

한줄평: 분위기와 캐릭터의 힘만으로도 충분히 매력적
평점: ★★★☆(3.5/5)

 
영화 <나의 흑역사 로맨티카> 관련 정보

감독: 알리체 필리피
주연: 루도비카 프란체스코니, 주세페 마조
수입 및 배급: 그린나래미디어㈜
제공 및 공동배급: ㈜인터파크
러닝타임: 91분
관람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개봉: 2021년 9월 22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