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구 둘러싸고 몸싸움 일보 직전까지 간 토론토-탬파베이 선수단

보복구 둘러싸고 몸싸움 일보 직전까지 간 토론토-탬파베이 선수단 ⓒ AP/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MLB) 경기 중 상대 팀 타자의 주요 정보와 공략법 등이 담긴 쪽지인 '스카우팅 카드'가 탬파베이 레이스와 토론토 블루제이스 두 팀 선수들의 집단 대치를 촉발했다.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두 팀의 경기에서 탬파베이의 8회 말 공격 때 케빈 키어마이어가 토론토 왼손 투수 라이언 보루키의 시속 151㎞가 넘는 초구 싱커에 등을 맞았다.

키어마이어는 즉각 불편한 심기를 노출하고 보루키와 언쟁을 벌이려던 찰나에 심판이 두 선수를 뜯어말렸다.

양 팀 선수들이 더그아웃을 나와 집단 대치 양상으로 흐를 뻔했지만, 불상사는 일어나지 않았다.

3루 심판 조 웨스트는 보루키와 피트 워커 토론토 투수코치에게 퇴장을 지시하고 사태를 종결했다.

몸에 맞은 키어마이어와 탬파베이 선수단은 보루키의 공을 보복구로 인식했고, 토론토는 의도성이 없는 실투였다고 맞섰다.

다만, 그저 단순한 몸 맞는 공이 아니었다는 점은 두 팀과 미국 언론이 모두 인정하는 분위기다.
 
 토론토 보루키의 공에 등을 맞은 탬파베이 키어마이어

토론토 보루키의 공에 등을 맞은 탬파베이 키어마이어 ⓒ UPI/연합뉴스

 
사건의 발단은 이틀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같은 장소에서 열린 경기에서 키어마이어는 홈으로 들어오다가 토론토 포수 알레한드로 커크의 손목 밴드에서 떨어진 타자 분석 쪽지를 집어 더그아웃으로 가져갔다.

상대 팀이 축적한 정보 쪽지를 자신의 팀 전력 분석팀에 넘긴 셈이다.

뒤늦게 이를 알아차린 토론토 구단이 이를 반납할 것을 탬파베이에 요구했지만, 탬파베이 구단은 이를 돌려주지 않았다.

매너를 상실한 탬파베이 구단의 처사에 토론토 구단이 격분했고, 다음날 케빈 캐시 탬파베이 감독이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 등을 찾아가 공식으로 사과했다.

캐시 감독 밑에서 벤치 코치를 지낸 인연이 있는 몬토요 감독은 "다 지나간 일"이라며 문제 삼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이날 보복구라는 돌발 상황이 발생했다.

키어마이어는 MLB닷컴 인터뷰에서 보루키의 공에 맞히겠다는 의도성이 짙게 깥렸다며 "포스트시즌에서 토론토와 맞붙기를 희망한다"며 강하게 별렀다.

탬파베이는 이날 3년 연속 가을 야구를 확정했다.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2위 토론토도 가을 야구 출전 가능성이 높은 편이다.

키어마이어의 주장과 달리 보루키는 "의도성 없는 공이며 잘못 던졌다"면서 "종종 있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실제 키어마이어에게 초구를 던지기 전 토론토 포수 대니 잰슨은 몸쪽을 요구하지 않고 바깥쪽으로 빠져 앉아 보루키의 해명을 뒷받침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