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대 격투단체 '원챔피언십(ONE Championship)'에서 코리안 파이터들의 활약이 늘어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페더급 파이터 '투신' 김재웅(28‧익스트림 컴뱃)이 출격한다. 오는 24일(한국시간) 싱가포르에서 있을 'REVOLUTION' 대회가 그 무대로 상대는 마틴 응우옌(32‧베트남/호주), 전 챔피언 출신의 강자다.

김재웅은 UFC 페더급에서 3연승을 달리고 있는 '스팅' 최승우(29)와의 라이벌전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그는 2017년 3월 TFC 14 대회서 있었던 페더급 타이틀전에서 최승우를 1라운드 36초 만에 TKO로 잡아내며 페더급 타이틀을 획득했다. 팽팽할 것이다는 당초 예상을 깨트려버린 놀라운 결과였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같은 해 12월 있었던 재대결에서 카운터 스트레이트 공격에 2라운드 KO패를 당하며 타이틀을 내주고 만다. 해당 경기 이후 최승우는 UFC로 떠난다. 어찌보면 낙담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김재웅 역시 이를 악물고 3연승을 거두며 다시 기세를 타기 시작했고 원챔피언십에 진출한다.
 
 마틴 응우옌(사진 왼쪽)과 김재웅

마틴 응우옌(사진 왼쪽)과 김재웅 ⓒ ONE Championship 제공

 
페더급 공식랭킹 5위 김재웅은 1위 마틴을 꺾고 원챔피언십 챔피언에 도전하는 5번째 코리안파이터가 되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물론 마틴은 만만치 않은 상대다. 무엇보다 경계해야 할 것은 원챔피언십 내에서의 풍부한 경험이다.

원챔피언십 전적 10승 4패로 김재웅(2승 1패)보다 월등히 많은 경기를 소화한 그는 2체급 챔피언 및 3체급 타이틀전 등 산전수전 다겪은 베테랑 파이터다. 패기만 믿고 덤볐다가는 상대의 노련미에 큰 코 다칠 수 있다. 2017~2020년 페더급 챔피언으로 3차 방어에 성공한 것을 비롯 2017~2018년에는 라이트급 챔피언까지 지낸 바 있다. 밴텀급에서도 잠정챔피언 결정전 포함 2차례 타이틀전을 치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재웅은 자신만만하다. 공식 인터뷰를 통해 "상대가 큰 대회에서 많이 싸웠다는 것은 그만큼 전력을 파악할 데이터가 풍부하다는 얘기다"며 "확실한 분석을 통해 맞춤형 전략을 들고 와서 승리를 거둔 후 타이틀 도전권을 얻겠다"는 말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단순한 근자감은 아니다. 확실한 성적이 이를 받쳐주고 있다. 이를 입증하듯 원챔피언십 진출 후 해외 단체 챔피언 출신 2명을 꺾으며 입지를 끌어올렸다. 프레미웅FC 전 라이트급 챔피언 하파에우 누니스(34‧브라질)를 강력한 니킥으로 잡아낸 것을 비롯, ZST 전 웰터급 챔피언 야마다 데쓰야(31‧일본)마저 폭발적인 파운딩으로 TKO 시켜버렸다.

김재웅과 마틴의 대결은 두 선수 모두 넉아웃 승부를 즐긴다는 점에서 화끈한 화력전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마틴은 통산 13승 중 9번(69%)을 넉아웃으로 장식했다. 매서운 펀치 공격이 주된 피니쉬 스킬이지만 예상치 못한 타이밍에서 터져 나오는 플라잉 니킥도 위력적이다.

김재웅 역시 만만치 않다. 통산 11승 중 7승(64%)이 넉아웃 승리이며 기회가 왔을 때 빈틈을 놓치지 않는 동물적 감각도 빼어나다는 평가다. 비슷한 유형의 두 선수가 충돌하는 만큼 누가 이기든 한쪽은 바닥에 누울 공산이 크다. 주최측 역시 둘의 대결을 지난 4월 미국 전국 채널 TNT 방송 대회에 편성하길 원했을 정도로 명승부를 기대하고 있다.

사실 둘은 진작에 붙었어야 맞다. 본래 지난 4월 15일에 경기가 잡혔으나 마틴이 싱가포르에 입국하는 도중 코로나19 감염자의 근처에 앉았다는 이유로 무산되고 말았다. 빅매치를 포기할 수 없었던 주최측은 발 빠르게 같은달 29일, TNT에서 방송되는 'ONE on TNT IV'에 매치업을 잡았으나 또다시 코로나19가 발목을 잡는다. 마틴이 타고 온 비행기 근처 자리에서 환자가 발생했던 것이다. 결국 5개월가량 연기된 끝에 드디어 맞붙게 됐다.

미국 격투 명문 팀 알파메일에 전지훈련을 떠나는 등 꾸준히 시합을 준비해온 김재웅은 "마틴은 공격이 단순하다. 결정적인 무기는 라이트 훅 하나 뿐이다"며 "거기에 비해 나는 곡선적인 훅과 직선적인 스트레이트를 모두 능숙하게 쓰는지라 공격 옵션에서 앞선다"고 말했다.

마틴은 쉽지 않은 난적이지만 김재웅이 꼭 넘어야 할 상대다. 경기를 승리로 가져가게 되면 페더급 타이틀전을 요구할 확실한 명분을 얻게 된다. 김재웅이 투신의 명성을 원챔피언십에서도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재웅과 마틴의 경기는 IB SPORTS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전) 디지털김제시대 취재기자 / 전) 데일리안 객원기자 / 전) 월간 홀로스 객원기자 / 전) 올레 객원기자 / 전) 농구카툰 크블매니아, 야구카툰 야매카툰 스토리(로테이션) / 월간 점프볼에 김종수의 농구人터뷰 연재중 / 점프볼 객원기자 / 직업: 인쇄디자인 사무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