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을 둘러싼 이야기를 다룬 신선한 소재의 드라마가 안방극장을 찾는다. 진부함에 지친 시청자의 마음을 신선함으로 사로잡을 수 있을까. 

오는 2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의 제작발표회가 1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미술관을 배경으로 한 '진짜 미술' 이야기
 
'달리와 감자탕' 박규영-김민재, 설렘 예고! 박규영과 김민재 배우가 16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달리와 감자탕>은 '무지-무식-무학'하지만 생활력 하나는 끝내 주는 '가성비 주의' 남자와 귀티가 흐르지만 생활 무지렁이인 '가심비 중시' 여자가 미술관을 매개체로 서로의 간극을 좁혀가는 '아트' 로맨스 작품이다. 22일 수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 '달리와 감자탕' 박규영-김민재 박규영과 김민재 배우가 16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달리와 감자탕>은 '무지-무식-무학'하지만 생활력 하나는 끝내 주는 '가성비 주의' 남자와 귀티가 흐르지만 생활 무지렁이인 '가심비 중시' 여자가 미술관을 매개체로 서로의 간극을 좁혀가는 '아트' 로맨스 작품이다. 22일 수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 KBS


<달리와 감자탕>은 성장 배경, 재력, 학력, 취향, 가치관 등 뭐 하나 비슷한 것 없는 극과 극인 두 남녀가 만나 폐업하기 직전의 미술관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며 서로의 인생을 변화시키고 성장하는 이야기다. <제빵왕 김탁구> <동네변호사 조들호> <힐러>의 이정섭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이 드라마가 눈길을 끄는 지점은 미술관을 배경으로 하며, 미술에 관한 이야기를 다룬다는 데 있다. 극중 등장하는 미술관의 현실성을 위해 세트구성은 물론이고 그 안에 담길 작품 섭외에도 공을 들였다고 한다. 극중 세 번의 큰 전시회 장면이 등장하는데 미술 작품을 모두 진품으로 마련했다고.

"극 중 등장하는 작품들을 진품으로 해야 미술 전문 드라마로서 진심이 담길 거라는 생각에 실재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였다. 2~3달 동안 작업한 작품들도 있다. 저희 작품을 보면서 미술 작품을 보는 재미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다." (이정섭 감독) 

미술관 하면 떠오르는 분위기가 정적인 만큼 드라마도 자칫하면 가라앉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하지만 그런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듯하다. 일자무식에 돈만 아는 인물이 미술관에 들어가면서 벌어지는 일들은 조용한 미술관을 왁자지껄하게 만들 예정이다. 

이 감독은 또한 "미술 작품을 매개로 하여 주인공들의 상황을 전하고 (마음 상태를) 느낄 수 있도록 하는게 연출의 관건이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청춘 배우들의 케미스트리
 
'달리와 감자탕' 한 폭의 그림처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16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리고 있다. <달리와 감자탕>은 '무지-무식-무학'하지만 생활력 하나는 끝내 주는 '가성비 주의' 남자와 귀티가 흐르지만 생활 무지렁이인 '가심비 중시' 여자가 미술관을 매개체로 서로의 간극을 좁혀가는 '아트' 로맨스 작품이다. 22일 수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 '달리와 감자탕' ⓒ KBS


주인공을 맡은 김민재와 박규영이 보여줄 상큼한 모습도 기대를 모은다. 김민재가 맡은 진무학 역은 '무지-무식-무학' 3無하지만 생활력 하나는 끝내 주는 '가성비 주의' 남자로 돈돈 감자탕 기업의 상무다. 돈 버는 능력이 출중한 인물이다. 반대로 박규영이 맡은 달리 역은 귀티 나고 지적이지만 생활력이 없는 '가심비 중시' 여자이다.

김민재는 무학에 대해 "자기 일을 굉장히 사랑한다는 점은 실제의 저와 비슷하지만 다른 부분들은 저와 많이 다르다"면서 "무학은 좀 급한데 저는 차분한 편이다. 쓰는 단어 같은 것들도 다르다"라고 했다. 영어, 일본어, 불어 등 7개 국어를 하는 엘리트 달리를 연기하는 박규영은 "저는 실제 성격이 털털해서 달리 역을 표현하기 위해 행동과 말투를 단정하게 다듬으려고 했다"며 "대본에 나온 외국어를 정말 열심히 외웠다"고 덧붙였다.

그밖에도 속내를 알 수 없는 깊은 감정을 가진 태진 역의 권율, 속정이 깊은 상 남자 원탁 역을 맡은 황희, 귀여운 구석이 있는 갤러리스트 착희 역을 맡은 연우가 등장한다. 또한 우희진, 안길강, 서정연, 안세하, 황보라 등 베테랑 배우들도 힘을 불어넣는다. 

재벌2세이자 달리의 첫사랑으로 등장하는 권율은 "거침 없는 인물을 맡은 만큼 감정 표현이나 행동에 있어서 당당하고 저의 생각을 밀고나가는, 주저함이 없는 모습을 보이려 했다"고 말했다. 또한, 국회의원의 딸 안착희 역할을 맡은 연우는 "재밌게 열심히 하고 있으니 '배우 연우'로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당부했다.
 
'달리와 감자탕' 한 폭의 그림처럼 권율, 김민재, 박규영, 연우, 황희 배우가 16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달리와 감자탕>은 '무지-무식-무학'하지만 생활력 하나는 끝내 주는 '가성비 주의' 남자와 귀티가 흐르지만 생활 무지렁이인 '가심비 중시' 여자가 미술관을 매개체로 서로의 간극을 좁혀가는 '아트' 로맨스 작품이다. 22일 수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 '달리와 감자탕' 권율, 김민재, 박규영, 연우, 황희 배우 ⓒ KBS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