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판 짱구는 못말려 2021> 포스터

<극장판 짱구는 못말려 2021> 포스터 ⓒ CJ ENM


<짱구는 못말려>는 <도라에몽>과 함께 오랜 시간 사랑받고 있는 애니메이션이다. 두 시리즈의 공통점은 어린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애니메이션의 생명력을 넘어 나이든 관객까지 공감할 수 있는 코드를 심어둔다는 데 있다. <짱구는 못말려>는 유치원생이란 게 믿기지 않는 기상천외한 짓을 벌이는 짱구를 통해 웃음을 유발하면서 동시에 가족, 성장 등 어른들에게도 익숙한 감동도 전한다.

이 시리즈의 28번째 극장판인 <극장판 짱구는 못말려: 격돌! 낙서왕국과 얼추 네 명의 용사들>은 어린아이들에게 흥미를 끌 만한 낙서를 소재로 했다. 낙서에는 어린아이들의 상상력과 동심이 담겨 있다. 아이들의 낙서를 에너지 삼아 하늘 위에 떠 있는 낙서왕국이 점점 에너지를 잃어가고, 낙서 에너지를 모으기 위해 지구를 침공한다는 설정에는 사회 현상까지 담겨있다.

아이들이 낙서를 잃은 이유는 스마트폰 게임에 빠져있기 때문. 상상력을 발휘하기보다는 세상에 이미 존재하는 상상력을 소비하기만 하는 아이들로 인해 낙서왕국은 붕괴 위기에 처한다. 이에 낙서왕국의 국방부 장관은 왕을 감금하는 반란을 일으키고 떡잎마을을 침공한다. 아이들에게 강제로 낙서를 하게 해 왕국을 지키고자 한다. 이에 낙서왕국의 화가는 공주의 명을 받고 그림에 생명을 불어넣는 미라클 크레용을 지상의 용사에게 전해주고자 한다.
 
 <극장판 짱구는 못말려 2021> 스틸컷

<극장판 짱구는 못말려 2021> 스틸컷 ⓒ CJ ENM


그 용사의 정체는 당연하게도 짱구다. 유치원에서 향한 VR 체험장에서 다른 친구들이 VR에 빠져 있을 때 짱구는 바닥에 낙서를 한다. 자유분방한 짱구의 행동을 하늘 위에서 지켜본 공주는 그가 미라클 크레용을 사용할 수 있는 용사라고 직감한다.

<짱구는 못말려> 시리즈의 웃음 코드는 짱구가 지닌 의외성에 있다. 예측을 뛰어넘는 행동을 하는 짱구는 그리기만 하면 뭐든 실제로 나타나는 미라클 크레용으로 무기 대신 독특한 그림을 그린다. 팬티, 가짜 이슬이 누나, 부리부리 용사 등으로 위기에 빠진 떡잎마을을 구할 수 있을까 의문스럽지만, 짱구만의 스타일로 풀어가는 게 작품의 매력이다.

이번 극장판의 '얼추 네 명의 용사들'이란 부제는 짱구의 친구들(철수, 훈, 맹구, 유리)이나 혹은 짱구네 가족을 떠올리게 만들지만 막상 영화는 전혀 다른 인물들을 등장시킨다. 전혀 영웅으로 보이지 않는 평범한 인물들을 영웅으로 만드는 등 따뜻한 동화 같은 이야기를 완성해낸다. 여기에는 <러브 라이브!> 시리즈의 감독을 맡았던 쿄고쿠 타카히코 감독의 파스텔톤으로 표현한 낙서왕국 세계와 서정적인 감성이 느껴지는 연출도 한 몫한다.
 
 <극장판 짱구는 못말려 2021> 스틸컷

<극장판 짱구는 못말려 2021> 스틸컷 ⓒ CJ ENM


이번 <짱구는 못말려> 극장판의 특징이라면 최근 일본영화계가 꾸준히 보여주고 있는 어른 세대의 부끄러움과 미래 세대에 거는 기대가 담겨있다는 점이다. 극의 후반부에서 어른들은 용사가 된 짱구에게 세상을 구해내라며 큰 부담을 짊어지게 한다. 낙서는 아이들의 자유로운 상상력이자 꿈과 미래를 의미한다. 낙서왕국이 붕괴 위험에 처한 문제 역시 어른세대의 잘못을 우회적으로 비판한다.

짱구가 미라클 크레용으로 그린 세 명의 용사와 짱구를 돕는 또 다른 용사 유민은 미래세대의 희망을 의미한다. 세 명의 용사에게는 공통적으로 타인을 배려하고 불의에 맞서는 따뜻한 마음과 용기가 있다. 이 마음은 짱구에게서 온 것이다. 짱구가 그리는 그림은 환상이지만 이 환상이 현실이 된 순간 미래가 열린다.

낙서라는 새로운 소재를 선택했지만 익숙한 캐릭터들을 바탕으로 한 전개는 그동안 짱구 시리즈가 보여줬던 것과 다르지 않은 방향으로 이어진다. 여기에 액션가면, 건담로봇과 함께 짱구 유니버스의 한 축을 담당하는 부리부리 용사가 핵심 캐릭터로 등장해 마니아 팬들을 만족시킨다.

<짱구는 못말려>의 원제는 <크레용 신짱>이다. 크레용을 쥔 어린아이처럼 자유롭게 또 때로는 엉뚱하게 자신을 보여주는 짱구(신짱)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짱구는 못말려>는 예술성으로 평가하는 일본 문화청 미디어 예술제에서 세 번이나 수상한 바 있을 정도로 일본 현지에서도 인정 받는 시리즈이기도 하다. 이번 극장판 역시 그 수준을 인증하며 믿고 보는 <짱구> 극장판의 위력을 다시 한 번 선보였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키노라이츠 매거진과 김준모 시민기자의 블로그에도 게재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