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2022 월드컵 남미 예선전 중단 사태를 보도하는 영국 BBC 갈무리.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2022 월드컵 남미 예선전 중단 사태를 보도하는 영국 BBC 갈무리. ⓒ BBC

 
브라질을 방문한 아르헨티나 선수들이 코로나19 방역 규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월드컵 예선 경기가 킥오프 직후 취소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6일(한국시각) 브라질 상파울루의 네오퀴미카 아레나에서 열린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2022 카타르 월드컵 남미 예선전이 열렸다. 남미 축구를 대표하는 두 강호의 라이벌 대결에 전 세계 축구팬들의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브라질 식약위생감시국(ANVISA) 직원들이 갑자기 그라운드에 들어오면서 경기는 5분여 만에 중단됐다.

브라질 "아르헨 선수들, 자가격리 규정 위반"

이 직원들은 아르헨티나 선수 및 코치진과 대화를 나눴고, 곧이어 주장을 맡고 있는 리오넬 메시를 비롯해 아르헨티나 대표팀 선수들이 항의와 불만을 쏟아내며 그라운드 밖으로 나가면서 경기는 끝내 취소됐다.

아르헨티나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쫓겨난 것은 일부 선수들이 브라질의 코로나19 방역 규정을 위반했기 때문으로 밝혀졌다.

앞서 브라질 보건 당국은 영국 프리미어리그에서 뛰고 있는 아르헨티나 대표팀의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와 에밀리아노 부엔디아(이상 애스턴 빌라), 크리스티아노 로메로와 조바니 로셀소(이상 토트넘) 등 4명의 선수에 대해 자가격리를 명령했다.

브라질은 영국에서 입국한 방문객은 14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는 규정을 두고 있다. 하지만 이 가운데 마르티네스, 로메로, 로셀소 등 3명의 선수가 규정을 어기고 이날 경기에 출전하자 보건 당국 직원들이 직접 경기장까지 찾아온 것이다.

안토니우 바라 토레스 브라질 식약위생감시국 국장은 "해당 선수들은 격리 상태를 유지하라는 지시를 받았으나, 이를 따르지 않고 경기장에 입장하면서 위반 행위를 했다"라며 "그들은 벌금을 부과받고 브라질에서 추방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르헨 "통보 받은 적 없어"... 메시도 분통 

그러나 아르헨티나 대표팀 측은 "우리는 해당 선수들이 경기에 나설 수 없다는 통보를 받은 적이 없다"라며 "이처럼 중요한 경기에서 스포츠맨십을 훼손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라고 반발했다.

메시도 "우리는 사흘 전 브라질에 도착했고, 경기 시작 한 시간 전에 이곳에 도착했었다"라며 "이미 시작된 경기를 꼭 중단해야만 했는가"라고 엇갈린 의사소통에 불만을 터뜨렸다. 

브라질축구연맹의 에드날도 호드리게스 회장은 "보건 당국은 경기가 시작되기 전에 문제를 해결해야 했다"면서 "이 경기를 보고 싶어했던 축구팬들에게 사과한다"라고 말했다. 

남미축구연맹(CONMEBOL)은 성명을 내고 이날 경기가 최종 중단됐음을 발표했고, 이 경기를 주관하는 국제축구연맹(FIFA)은 진상 조사와 함께 적절한 시기에 재경기 일정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 공영방송 BBC의 축구 해설가 팀 비커리는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축구 대결 중 하나인 이 경기에서 우스꽝스러운 일이 벌어졌다"라고 비판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