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후 예를 표하는 선수단 올해 역시 많은 고교야구 선수들이 프로에 입문할 것으로 보인다

▲ 경기 후 예를 표하는 선수단 올해 역시 많은 고교야구 선수들이 프로에 입문할 것으로 보인다 ⓒ 김현희


1차 지명을 마무리한 KBO리그 10개 구단이 이제는 2차 신인지명 회의를 앞두고 있다. 오는 13일,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2차 지명 회의에서 최대 100명의 예비 신인들이 선택을 받게 된다. 1차 지명에서 선택을 받지 못했던 유망주들이 그대로 2차 지명 회의 시장에 나오면서 과연 누가 내년 시즌부터 프로야구단 유니폼을 입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한다.

이제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올해 역시 좋은 고교 유망주들 위주로 지명이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키움 히어로즈가 1차 지명권을 대졸 예정 투수인 성균관대 주승우에게 행사하는 등 좋은 대학 유망주들의 존재도 있지만, 대체로 프로 구단은 한 살이라도 어린 선수에게 일찌감치 지명권을 행사한다. 이러한 어린 선수들을 퓨쳐스리그에서 단련시킨 이후 즉시 전력감이 되었을 때 실전에 투입하는 방법이 이제는 매우 흔한 육성 방법이 됐다. 따라서 2차 지명 회의 전에 고교 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낸 선수들을 살펴 보는 것도 의미 있는 일일 것이다.

2차 지명회의 전 살펴봐야 할 '고교야구 슈퍼루키 TOP 20'은? ①

올해에도 고교야구에는 시속 150km를 넘나드는 속구 투수 유망주들이 대거 쏟아져 나왔다. 한화의 선택을 받은 광주진흥고 문동주가 빠른 볼 최고 구속 156km를 기록하면서 고교 랭킹 1위를 마크한 가운데, 롯데의 선택을 받은 개성고 우완 이민석 역시 최고 152km에 이르는 빠른 볼을 던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 외에도 세광고 우완 에이스 박준영을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문동주가 아니었다면, 한화가 연고지 내에서 1차 지명권을 행사할 가능성이 있었던 만큼 상당히 큰 잠재력을 지닌 기대주이기 때문이다. 190cm, 97kg의 좋은 체격 조건에서 비롯된 속구가 일품인데, 그의 성장 가능성에 이의를 제기하는 스카우트가 없을 정도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올해에는 우완 유망주 외에도 좌완 기대주들도 상당히 많이 배출됐다. 실제로 두산 1차 지명을 받은 서울고 이병헌과 LG의 1차 지명을 받은 선린인고 조원태 모두 좌완 에이스로 큰 주목을 받았다. 이들 외에도 경남고 좌완 에이스 김주완은 앞선 두 유망주와 마찬가지로 완성형의 투수로 평가받고 있다. 188cm, 95kg의 좋은 체격 조건을 바탕으로 높은 타점에서 좋은 공을 던진다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빠른 볼 최고 구속은 145km에 이르며, 체인지업과 슬라이더를 적절하게 사용할 줄 안다. 개성고 이민석과 함께 롯데가 1차 지명 후보로 끝까지 고민했던 유망주였다.

마산용마고 포수 박성재가 NC 다이노스의 1차 지명을 받은 것처럼, 올해 고교 유망주들 중에는 포수 유망주들도 많다. 그 중 가장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기대주를 뽑으라면, 순천효천고 포수 허인서다. 말 그대로 '강견'이다. 강한 어깨를 바탕으로 한 2루 송구 능력은 말할 것도 없고, 블로킹 능력이나 투수를 잘 이끄는 안방마님 본연의 모습 모두 평균 이상이다. 이미 작년부터 좋은 포수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팀의 사정에 따라 마운드에 올라 145km의 빠른 볼을 던질 줄 안다. 이번 신인지명 회의에서 포수 인재들 가운데 가장 먼저 호명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1차 지명의 또 다른 특징은 좋은 유격수 인재들이 둘이나 지명됐다는 사실이다. 광주동성고 김도영과 서울고 이재현이 그 주인공이다. 둘 모두 '2021 고교야구 유격수 4천왕'을 형성할 만큼 빼어난 실력을 과시한 가운데, 또 다른 내야 유망주들도 프로 스카우트 팀의 지명을 기다리고 있다. 장충고 유격수 안재연과 같은 학교의 최유빈이 그 주인공이다. 최유빈은 조원태와 마찬가지로 2016 시즌 리틀리그 월드시리즈 준우승 멤버로 투-타에서 모두 빼어난 모습을 보인 바 있다. 투수로서의 재능도 빼어나지만, 타자로서 홈런도 쉽게 뽑아내면서 1학년 때부터 두각을 나타낸 바 있다. 장충고 송민수 감독은 투수로서의 최유빈을 더 크게 봤지만, 최유빈 본인이 타격했을 때의 손맛이 더 좋다고 하여 4번 타자 겸 내야수로 출장하고 있다. 내야 전 포지션 소화가 가능하며, 3학년인 올해에는 주로 3루수로 나섰다.
 
장충고 내야수 최유빈 투수로서의 재능도 좋지만, 타자로서 홈런을 잘 치는 장충고 내야수 최유빈

▲ 장충고 내야수 최유빈 투수로서의 재능도 좋지만, 타자로서 홈런을 잘 치는 장충고 내야수 최유빈 ⓒ 김현희

 
그런데, 최유빈이 3루수를 보게 된 데에는 유격수 포지션에 안재연이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안정된 수비력은 최유빈보다 낫다는 평가 때문이다. 특히, 주말리그 전반기에서는 5할에 가까운 타율을 선보이면서 불방망이 실력을 선보인 바 있다. 주루 센스도 상당히 좋다는 평가. 최준우(SSG), 박민석(KT), 김병휘(키움) 등 좋은 유격수 인재들을 많이 배출한 장충고에서 올해에는 안재연이 그 뒤를 이을 준비를 마친 상태다.

올해 청소년 대표팀에도 선발되면서 전국구로 이름을 알린 덕수고 내야수 한태양도 좋은 인재로 손꼽힌다. 저학년 때부터 실전에 투입되면서 좋은 모습을 보인 바 있는데, 공-수-주 어느 하나 나무랄 데 없다는 평가다. 지난해 덕수고를 이끌었던 나승엽(롯데) 보다는 한 수 아래로 보여지지만, 야구를 대하는 태도나 기본 자세는 그에 못지 않다는 후문이다. 덕수고 정윤진 감독이 극찬을 아끼지 않는 인재라는 점에서 이번 2차 지명 회의의 다크호스로 떠오를 전망이다.

물금고 유격수 김영웅도 저학년 때부터 주목을 받기 시작, 올해 한 층 더 두각을 나타낸 인재로 평가된다. 프로 스카우트팀 사이에서는 올해 가장 많은 주목을 받는 유격수 유망주로 일찌감치 점찍은 상황이라, 언제라도 지명 회의에서 호명될 수 있는 인재로 손꼽힌다. 김영웅 역시 공-수-주에서 빼어난 실력을 선보이고 있으며, 앞서 언급한 유격수 인재들 못지 않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재로서는 노학준(질롱코리아-NC) 이후 물금고 창단 역사상 두 번째로 프로 선수가 될 것이 유력하다. 노학준은 육성 선수 신분이었기에, 창단 첫 정식 지명의 역사를 쓸 수도 있다.

서울 컨벤션고 조원빈이 미국 진출을 선언한 가운데, 외야수 자원들 중에서도 누가 2차 지명 회의에서 호명될지 주목해 보는 것도 흥미롭다. 그 중 북일고 외야수 박찬혁을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지난해 이만수 헐크재단 이사장이 주관이 되어 시상하는 '이만수 홈런상'의 주인공으로 선정되어 일찌감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동문 선배 변우혁(한화) 못지 않은 펀치력을 지니고 있어 한화에서도 그를 1차 지명 대상자로 분류해 놓고 고심했다는 후문이다. 181cm, 90kg에 이르는 체격 조건에서 뿜어져 나오는 장타력도 일품이지만, 컨텍 능력도 좋아 올해 청소년 대표팀으로도 선정된 바 있다.

외야수로서의 펀치력은 서울고 조세진도 이에 못지 않다. 역시 올 시즌 청소년 대표로 간택을 받은 조세진은 183cm, 90kg의 체격 조건에서 비롯된 파워가 일품이다. 파워 히터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만큼 스윙 폭은 간결하지면, 그 간결함 속에서 좋은 타구 품질이 형성되어 장타가 많이 발생한다. 무엇보다도 주루 센스가 좋아 도루할 때 '미친 사람'처럼 뛴다는 것이 프로구단 스카우트 팀의 평가다. 아무래도 프로에서는 이러한 투지를 가진 선수를 뽑고 싶어할 수밖에 없다.

충암고 주장으로서 지난 대통령배 대회 우승을 이끈 외야수 조영준 역시 좋은 유망주로 평가받고 있다. 조성환 한화 코치의 아들로도 주목을 받았는데, 아버지 역시 충암고에서 야구를 한 이후 롯데 지명을 받은 바 있다. 조영준 역시 아버지의 뒤를 이를 준비를 마쳤다. 타격 센스나 투지가 아버지를 그대로 닮았다. 명품 내야수로 골든글러브를 두 차례나 받은 아버지와는 달리, 조영준은 외야수로 나서며 '돌격대장'다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엑스포츠뉴스, 데일리안, 마니아리포트를 거쳐 문화뉴스에서 스포테인먼트 팀장을 역임한 김현희 기자입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