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스틸러스 전북전에서 고영준의 선제골에 기뻐하는 포항 선수들

▲ 포항 스틸러스 전북전에서 고영준의 선제골에 기뻐하는 포항 선수들 ⓒ 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를 대표하는 전통 명가의 저력이 빛났다. 포항 스틸러스가 1주일 전 전북에 당한 패배를 복수하며, 4경기 만에 승리를 챙겼다.

포항은 1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20라운드 순연경기에서 전북에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승점 39를 기록한 포항은 6위에서 3위로 뛰어올랐다. 갈 길 바쁜 전북은 승점 47로 2위에 머물렀다. 선두 울산(승점 54)과의 승점차를 줄이지 못하며 우승 전선에 먹구름이 꼈다.

초반 고영준 선제골, 끈끈한 수비로 승리 거둔 포항

홈팀 전북은 4-1-4-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원톱에 구스타보, 2선은 문선민-이승기-김보경-한교원으로 구성됐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백승호, 포백은 김진수-김민혁-홍정호-이유현,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원정팀 포항은 4-3-3으로 맞섰다. 전방은 임상협-이승모-팔라시오스, 미드필드는 신진호-고영준-오범석이 맡았다. 포백은 전민광-그랜트-권완규-박승욱, 골키퍼 장갑은 강현무가 꼈다.

전북이 주도할 것이란 예상과 달리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나선 포항의 경기력이 더 앞섰다. 신진호, 임상협, 팔라시오스의 연속슛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린 포항은 전반 16분 선제골을 엮어냈다. 이승모의 슛이 백승호 몸에 맞고 굴절돼 고영준에게 흘렀고, 고영준이 이 공을 가볍게 밀어넣었다.

일격을 허용한 전북이 반격에 나섰다. 한교원, 구스타보의 슈팅은 아쉽게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전반 41분에는 문선민이 팔라시오스와 경합 도중 부상으로 교체 아웃되는 악재를 맞았다. 문선민의 자리는 김승대가 대체했다.

후반에는 전북이 높은 볼 점유율을 확보하며 일방적으로 포항을 몰아세우는 흐름으로 전개됐다. 그러나 전북의 공격은 날카로움이 떨어졌다. 후반 15분 이승기가 올려준 코너킥을 백승호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강현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포항은 오범석 대신 이수빈을 넣으며, 기동력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전북도 이승기 대신 쿠니모토를 투입해 창의성을 불어넣고자 했다.

그럼에도 반전은 없었다. 전북은 김진수가 후반 40분 부상으로 교체되며 또 다시 전력 누수를 안고 말았다. 전북의 무기력한 공격은 결국 포항의 단단한 방패를 뚫지 못했다.

어려울 때 빛난 포항의 저력, 파이널 A 진출 가능성 높였다

1주일 만에 다시 같은 장소에서 전북과 포항이 만났다. 순연 일정으로 치러진 이번 K리그1 20라운드는 A매치 기간에 펼쳐졌다. 오는 2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이라크의 경기로 인해 전북은 이용과 송민규, 포항은 강상우를 한국 A대표팀으로 불가피하게 보낼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2명이 빠진 전북보다 오히려 포항에 더 큰 손실이었다. 에이스 강상우가 차지하는 팀 내 비중이 매우 크기 때문이다. 두터운 선수층을 갖춘 전북의 승리가 예상된 경기였다.

포항은 1주일전 전북에게 0-2로 패한 아픔을 깨끗하게 복수했다. 승리의 원동력은 수비에 있었다. 전반 초반 선제골 이후 단단한 수비 조직력으로 전북의 공세를 90분 동안 버텨냈다. 전북에 이어 최소 실점 2위에 올라있는 포항 수비의 저력이 빛난 순간이었다. 울산과 함께 46득점으로 K리그 최고의 공격력을 자랑하는 전북은 무득점 패배로 자존심을 구겼다.

포항은 K리그를 대표하는 전통 명가다. 재정난에도 불구하고 지난 시즌에는 리그 3위를 차지하며 AFC 챔피언스리그 진출 티켓을 획득했다. 그러나 올 시즌 전력 보강은 매우 미흡했다. 지난해 포항의 화려함을 더해준 '일오팔팔' 라인의 해체 이후 제대로 된 대체 영입 없이 올 시즌을 맞이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올 여름 2020시즌 K리그 영플레이어에 빛나는 송민규의 전북 이적과 외국인 공격수들의 부진이 겹치면서 뚜렷한 하향곡선을 그렸다. 최근 김기동 감독은 중앙 미드필더 이승모를 최전방으로 올리는 전술을 구사할 만큼 가용할 수 있는 선수 자원이 많지 않았다. 이러한 흐름이라면 파이널 B로 밀려날 수 있는 상황이었다. 이번 전북전 승리가 뜻깊은 이유다. 

최근 3경기 연속 무승을 끊고, 승점 3을 더한 포항은 리그 3위로 뛰어오르며 파이널 A 진출 가능성을 한껏 높였다.

하나원큐 K리그1 2021 20라운드 (전주월드컵경기장, 2021년 9월 1일)
전북 0
포항 1 - 고영준 16'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신뢰도 있고 유익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top